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건후] ‘새벽 병문안이 결국 흉기난동으로’…40대 집행유예
입력 2019.06.17 (14:52) 사건후
[사건후] ‘새벽 병문안이 결국 흉기난동으로’…40대 집행유예
지난 4월 23일 새벽 2시 20분쯤 제주 서귀포시 한 의료원.

술에 취한 A(49) 씨는 당시 이 병원에 입원해 있던 지인 B(57) 씨의 병문안을 왔다. 당시 병동에는 간호사 C(26·여) 씨와 D(23·여)씨가 근무를 하고 있었다. B 씨가 입원한 병실에는 B 씨 말고 4명의 다른 환자도 있었다. A 씨는 새벽에 병문안을 가는 등 이미 주변에 민폐를 끼쳤지만, 그의 잘못된 행동은 이게 끝이 아니었다.

병실에 들어선 A 씨는 다짜고짜 환자인 B 씨에게 “술을 마시러 나가자”고 목소리를 높였고, B 씨는 거부했다. 이후에도 두 사람은 계속 실랑이를 벌였고 A 씨는 자신의 제안을 끝내 B 씨가 거절하자 병원에서 소란을 피우기 시작했다. 이때 야간 근무를 하던 간호사 C 씨와 D 씨가 병실로 들어와 A 씨를 달래 병실에서 나왔다.

A 씨를 병실에서 데리고 나온 간호사들은 A 씨에게 “안 나가면 청원경찰을 부르겠다”고 경고했다. 이 말에 격분에 A 씨는 소지하고 있던 흉기를 간호사들에게 휘둘렀고 간호사들이 병원 보안요원에게 도움을 요청하는 사이 A 씨는 병동을 빠져나왔다. 얼마 후 흉기를 버리고 병실로 다시 돌아온 A 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현행범으로 긴급체포됐다.

경찰 조사결과 A 씨는 지인인 B 씨에게 같이 술을 마시러 가자고 재촉했지만, B 씨가 이를 거부하자 이 같은 소란을 피운 것으로 드러났다.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간호사와 승강이는 벌였지만, 흉기는 휘두르지 않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제주 서귀포 경찰서는 병원 CCTV와 목격자들의 진술을 토대로 A 씨가 간호사들에게 흉기를 휘두른 것으로 결론 내리고 특수협박 혐의로 A 씨를 구속했다. A 씨의 흉기 난동에 가슴을 쓸어내려야 했던 해당 병원 측은 현관에 자동개폐기를 설치하는 등 한동안 외부인의 출입을 통제한 것으로 전해졌다.

재판에 넘겨진 A 씨에 대해 법원은 집행유예를 선고했다. 제주지법 형사3단독 박준석 부장판사는 오늘(17일) A 씨에게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법원은 또 A 씨에게 보호관찰을 받을 것과 120시간의 사회봉사를 함께 명령했다.

박 부장판사는 판결문에서 "A 씨의 범행 방법이 위험·과격하고, 피해자들과 합의를 보지 못했다" 며 "다만 A 씨가 만취해 우발적으로 범행한 점, 동종 또는 금고형 이상의 전과가 없고, 반성하고 있는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이같이 형을 정한다"고 판시했다.
  • [사건후] ‘새벽 병문안이 결국 흉기난동으로’…40대 집행유예
    • 입력 2019.06.17 (14:52)
    사건후
[사건후] ‘새벽 병문안이 결국 흉기난동으로’…40대 집행유예
지난 4월 23일 새벽 2시 20분쯤 제주 서귀포시 한 의료원.

술에 취한 A(49) 씨는 당시 이 병원에 입원해 있던 지인 B(57) 씨의 병문안을 왔다. 당시 병동에는 간호사 C(26·여) 씨와 D(23·여)씨가 근무를 하고 있었다. B 씨가 입원한 병실에는 B 씨 말고 4명의 다른 환자도 있었다. A 씨는 새벽에 병문안을 가는 등 이미 주변에 민폐를 끼쳤지만, 그의 잘못된 행동은 이게 끝이 아니었다.

병실에 들어선 A 씨는 다짜고짜 환자인 B 씨에게 “술을 마시러 나가자”고 목소리를 높였고, B 씨는 거부했다. 이후에도 두 사람은 계속 실랑이를 벌였고 A 씨는 자신의 제안을 끝내 B 씨가 거절하자 병원에서 소란을 피우기 시작했다. 이때 야간 근무를 하던 간호사 C 씨와 D 씨가 병실로 들어와 A 씨를 달래 병실에서 나왔다.

A 씨를 병실에서 데리고 나온 간호사들은 A 씨에게 “안 나가면 청원경찰을 부르겠다”고 경고했다. 이 말에 격분에 A 씨는 소지하고 있던 흉기를 간호사들에게 휘둘렀고 간호사들이 병원 보안요원에게 도움을 요청하는 사이 A 씨는 병동을 빠져나왔다. 얼마 후 흉기를 버리고 병실로 다시 돌아온 A 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현행범으로 긴급체포됐다.

경찰 조사결과 A 씨는 지인인 B 씨에게 같이 술을 마시러 가자고 재촉했지만, B 씨가 이를 거부하자 이 같은 소란을 피운 것으로 드러났다.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간호사와 승강이는 벌였지만, 흉기는 휘두르지 않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제주 서귀포 경찰서는 병원 CCTV와 목격자들의 진술을 토대로 A 씨가 간호사들에게 흉기를 휘두른 것으로 결론 내리고 특수협박 혐의로 A 씨를 구속했다. A 씨의 흉기 난동에 가슴을 쓸어내려야 했던 해당 병원 측은 현관에 자동개폐기를 설치하는 등 한동안 외부인의 출입을 통제한 것으로 전해졌다.

재판에 넘겨진 A 씨에 대해 법원은 집행유예를 선고했다. 제주지법 형사3단독 박준석 부장판사는 오늘(17일) A 씨에게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법원은 또 A 씨에게 보호관찰을 받을 것과 120시간의 사회봉사를 함께 명령했다.

박 부장판사는 판결문에서 "A 씨의 범행 방법이 위험·과격하고, 피해자들과 합의를 보지 못했다" 며 "다만 A 씨가 만취해 우발적으로 범행한 점, 동종 또는 금고형 이상의 전과가 없고, 반성하고 있는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이같이 형을 정한다"고 판시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