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대통령, 차기 검찰총장 후보에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지명
입력 2019.06.17 (18:59) 수정 2019.06.17 (19:41)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문 대통령, 차기 검찰총장 후보에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지명
동영상영역 끝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차기 검찰총장으로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을 지명했습니다.

청와대는 윤 지검장이 부정부패 척결에 기여하고 외압에 흔들리지 않는 강직함을 보여주는 등, 국민으로부터 두터운 신망을 받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홍성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문 대통령은 오늘 오전 박상기 법무부 장관의 제청을 받아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을 차기 검찰총장에 지명했다고 청와대가 밝혔습니다.

북유럽 순방을 마치고 어제 귀국한 문 대통령은 오늘 하루 연차를 냈지만 박 장관에게 보고를 받고, 곧바로 내정 인사를 발표했습니다.

청와대는 윤 지검장이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일하는 동안, 국정농단 등 적폐청산 수사를 성공적으로 이끌었다고 평가했습니다.

또 검찰 내부와 국민으로부터 신망을 받고 있다고 인선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고민정/청와대 대변인 : "각종 비리와 부정부패를 뿌리 뽑음과 동시에 시대적 사명인 검찰 개혁과 조직쇄신 과제도 훌륭하게 완수할 것이라고 기대합니다."]

윤 지검장은 박근혜 정부 때 국정원 댓글 수사 과정에서 지휘부와 마찰을 빚다 좌천됐고, 현 정부에서 서울중앙지검장에 전격 발탁됐습니다.

윤 지검장은 내정 발표 뒤 기자들과 만나,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면서 수사권 조정 등 현안에 대해선 나중에 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윤석열/서울중앙지검장 : "앞으로 차차 여러분들께 말씀드릴 기회가 있지 않겠나 생각이 듭니다."]

윤 지검장은 사법연수원 23기로 문무일 검찰총장보다 5기수 아래입니다.

윤 지검장이 청문회를 거쳐 검찰총장에 임명되면 총장 임기제가 도입된 1988년 이후, 고검장을 거치지 않은 첫 검찰총장이 됩니다.

윤 지검장 지명에 여야 반응은 엇갈렸습니다.

민주당은 검찰개혁을 이끌 적임자라고 한 반면,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전형적인 코드인사라고비판했습니다.

KBS 뉴스 홍성희입니다.
  • 문 대통령, 차기 검찰총장 후보에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지명
    • 입력 2019.06.17 (18:59)
    • 수정 2019.06.17 (19:41)
    뉴스 7
문 대통령, 차기 검찰총장 후보에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지명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차기 검찰총장으로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을 지명했습니다.

청와대는 윤 지검장이 부정부패 척결에 기여하고 외압에 흔들리지 않는 강직함을 보여주는 등, 국민으로부터 두터운 신망을 받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홍성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문 대통령은 오늘 오전 박상기 법무부 장관의 제청을 받아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을 차기 검찰총장에 지명했다고 청와대가 밝혔습니다.

북유럽 순방을 마치고 어제 귀국한 문 대통령은 오늘 하루 연차를 냈지만 박 장관에게 보고를 받고, 곧바로 내정 인사를 발표했습니다.

청와대는 윤 지검장이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일하는 동안, 국정농단 등 적폐청산 수사를 성공적으로 이끌었다고 평가했습니다.

또 검찰 내부와 국민으로부터 신망을 받고 있다고 인선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고민정/청와대 대변인 : "각종 비리와 부정부패를 뿌리 뽑음과 동시에 시대적 사명인 검찰 개혁과 조직쇄신 과제도 훌륭하게 완수할 것이라고 기대합니다."]

윤 지검장은 박근혜 정부 때 국정원 댓글 수사 과정에서 지휘부와 마찰을 빚다 좌천됐고, 현 정부에서 서울중앙지검장에 전격 발탁됐습니다.

윤 지검장은 내정 발표 뒤 기자들과 만나,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면서 수사권 조정 등 현안에 대해선 나중에 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윤석열/서울중앙지검장 : "앞으로 차차 여러분들께 말씀드릴 기회가 있지 않겠나 생각이 듭니다."]

윤 지검장은 사법연수원 23기로 문무일 검찰총장보다 5기수 아래입니다.

윤 지검장이 청문회를 거쳐 검찰총장에 임명되면 총장 임기제가 도입된 1988년 이후, 고검장을 거치지 않은 첫 검찰총장이 됩니다.

윤 지검장 지명에 여야 반응은 엇갈렸습니다.

민주당은 검찰개혁을 이끌 적임자라고 한 반면,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전형적인 코드인사라고비판했습니다.

KBS 뉴스 홍성희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