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당 ‘국회 등원 거부’…4당 국회 소집 절차 착수
입력 2019.06.17 (19:02) 수정 2019.06.17 (19:41)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한국당 ‘국회 등원 거부’…4당 국회 소집 절차 착수
동영상영역 끝
[앵커]

자유한국당이 의원총회을 열어 국회 정상화 대책을 논의했지만, 패스트트랙 사과와 원천무효, 경제청문회 입장을 다시 확인했습니다.

한국당을 뺀 다른 정당들은 오늘 국회소집요구서를 제출해, 6월 임시국회는 오는 20일부터 회기를 시작합니다.

박혜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여야 협상 결렬에 한국당 의원들이 한자리에 모였지만, 결론은 변하지 않았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자유한국당이 제안한 경제청문회 뭐가 어렵습니까. 이걸 가지고 뭐 한달을 하자 두달 하자는 것도 아니고..."]

오늘 오전 내내 의총을 열고, 정상화 대책을 논의했지만, 패스트트랙 원천무효와 경제 청문회 수용 입장만 재확인 했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국회를 비정상으로 만든 날치기 패스트트랙에 대해서 원천 무효와 사과를 받아내야된다는 것이 의원총회 의견이었습니다."]

민주당은 '참을 만큼 참았다'며 더이상 국회를 방치할 수 없다고 했습니다.

[이해찬/더불어민주당 대표 : "오늘로써 비정상화된 국회를 매듭지어야 할 것 같습니다."]

민주당은 의원총회 끝에 6월 임시국회를 우선 열기로 했습니다.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비록 반쪽의 문이 열리더라도 온 국민의 마음을 모아서, 민생의 꿈을 담아서 우리 국회는 본연의 임무에 충실할 수 있어야 합니다."]

다만, 민주당이 국회 소집을 주도하기 보다 동참하는 방식을 택해, 한국당과의 협상의 여지를 남겼습니다.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은 임시국회 소집 요구서를 제출했습니다.

소집 요구서에는 3당 의원 전원과 일부 민주당, 무소속 의원 등 모두 98명이 서명했습니다.

[이동섭/바른미래당 원내수석부대표 : "이제 너무나 민생을 외면한 그런 태도로 국회 복귀하지 않는 그런 모습은 정말 국민들한테 짜증나게 합니다."]

소집요구서 제출로 오는 20일부터는 국회 회기가 시작될 예정입니다.

한국당 협조 없이는 의사 일정 합의가 어려워 국회 공전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박혜진입니다.
  • 한국당 ‘국회 등원 거부’…4당 국회 소집 절차 착수
    • 입력 2019.06.17 (19:02)
    • 수정 2019.06.17 (19:41)
    뉴스 7
한국당 ‘국회 등원 거부’…4당 국회 소집 절차 착수
[앵커]

자유한국당이 의원총회을 열어 국회 정상화 대책을 논의했지만, 패스트트랙 사과와 원천무효, 경제청문회 입장을 다시 확인했습니다.

한국당을 뺀 다른 정당들은 오늘 국회소집요구서를 제출해, 6월 임시국회는 오는 20일부터 회기를 시작합니다.

박혜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여야 협상 결렬에 한국당 의원들이 한자리에 모였지만, 결론은 변하지 않았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자유한국당이 제안한 경제청문회 뭐가 어렵습니까. 이걸 가지고 뭐 한달을 하자 두달 하자는 것도 아니고..."]

오늘 오전 내내 의총을 열고, 정상화 대책을 논의했지만, 패스트트랙 원천무효와 경제 청문회 수용 입장만 재확인 했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국회를 비정상으로 만든 날치기 패스트트랙에 대해서 원천 무효와 사과를 받아내야된다는 것이 의원총회 의견이었습니다."]

민주당은 '참을 만큼 참았다'며 더이상 국회를 방치할 수 없다고 했습니다.

[이해찬/더불어민주당 대표 : "오늘로써 비정상화된 국회를 매듭지어야 할 것 같습니다."]

민주당은 의원총회 끝에 6월 임시국회를 우선 열기로 했습니다.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비록 반쪽의 문이 열리더라도 온 국민의 마음을 모아서, 민생의 꿈을 담아서 우리 국회는 본연의 임무에 충실할 수 있어야 합니다."]

다만, 민주당이 국회 소집을 주도하기 보다 동참하는 방식을 택해, 한국당과의 협상의 여지를 남겼습니다.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은 임시국회 소집 요구서를 제출했습니다.

소집 요구서에는 3당 의원 전원과 일부 민주당, 무소속 의원 등 모두 98명이 서명했습니다.

[이동섭/바른미래당 원내수석부대표 : "이제 너무나 민생을 외면한 그런 태도로 국회 복귀하지 않는 그런 모습은 정말 국민들한테 짜증나게 합니다."]

소집요구서 제출로 오는 20일부터는 국회 회기가 시작될 예정입니다.

한국당 협조 없이는 의사 일정 합의가 어려워 국회 공전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박혜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