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시진핑 주석 오늘 방북…김정은 위원장 직접 영접 나올 듯
입력 2019.06.20 (06:01) 수정 2019.06.20 (09:1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시진핑 주석 오늘 방북…김정은 위원장 직접 영접 나올 듯
동영상영역 끝
[앵커]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오늘 평양을 방문합니다.

중국은 한국보다 1시간 차이가 나는데, 아직 출발했다는 소식은 들려오지 않고 있습니다.

북한 핵 문제 해결에 시 주석의 방북이 돌파구가 될 수 있을 지 기대가 높은데요.

베이징에서 안양봉 특파원이 전해왔습니다.

[리포트]

시진핑 주석의 출발이 오전이냐, 오후냐는 질문에 중국 외교부는 답변을 하지 않았습니다.

다만 관례로 보면 오전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문 대통령이 평양을 방문했을 때 처럼 김정은 위원장이 직접 공항 영접을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일정이 1박 2일로 짧은 만큼 오늘 양국 정상회담이 열릴 수 있습니다.

중국 매체는 연일 북중 양국의 친선 관계를 알리는 보도를 내놓고 있습니다.

[중국 CCTV 앵커 : "올해는 북중 수교 70주년이자, 동평양 중학교에 '마오쩌둥 반'이 생긴 지 60주년이 되는 해입니다. "]

평양의 한 중학교에 있는 마오쩌둥반을 소개하는 CCTV 뉴스입니다.

베이징의 학교에도 '김일성반'이 있습니다.

중국 매체는 논평과 전문가 인터뷰 등을 통해 시 주석의 방북이 한반도 문제 해결에 가지는 의미를 조명하고 있습니다.

[루캉/중국 외교부 대변인 : "중국은 한반도 문제에 있어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소식은 즉시 공개하겠습니다."]

무역전쟁에서 난관에 빠진 중국이 북한 문제를 대미 무역협상에서 지렛대로 활용할 거라는 시각도 있지만, 김 위원장의 의중을 파악해 비핵화 협상 동력을 되살리기 위한 외교적 중재가 가능할 거라는 전망도 나옵니다.

북중 정상회담, 그리고 이어지는 미중 정상회담에 세계의 관심이 모아지는 것도 이런 이유 때문입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안양봉입니다.
  • 시진핑 주석 오늘 방북…김정은 위원장 직접 영접 나올 듯
    • 입력 2019.06.20 (06:01)
    • 수정 2019.06.20 (09:19)
    뉴스광장 1부
시진핑 주석 오늘 방북…김정은 위원장 직접 영접 나올 듯
[앵커]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오늘 평양을 방문합니다.

중국은 한국보다 1시간 차이가 나는데, 아직 출발했다는 소식은 들려오지 않고 있습니다.

북한 핵 문제 해결에 시 주석의 방북이 돌파구가 될 수 있을 지 기대가 높은데요.

베이징에서 안양봉 특파원이 전해왔습니다.

[리포트]

시진핑 주석의 출발이 오전이냐, 오후냐는 질문에 중국 외교부는 답변을 하지 않았습니다.

다만 관례로 보면 오전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문 대통령이 평양을 방문했을 때 처럼 김정은 위원장이 직접 공항 영접을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일정이 1박 2일로 짧은 만큼 오늘 양국 정상회담이 열릴 수 있습니다.

중국 매체는 연일 북중 양국의 친선 관계를 알리는 보도를 내놓고 있습니다.

[중국 CCTV 앵커 : "올해는 북중 수교 70주년이자, 동평양 중학교에 '마오쩌둥 반'이 생긴 지 60주년이 되는 해입니다. "]

평양의 한 중학교에 있는 마오쩌둥반을 소개하는 CCTV 뉴스입니다.

베이징의 학교에도 '김일성반'이 있습니다.

중국 매체는 논평과 전문가 인터뷰 등을 통해 시 주석의 방북이 한반도 문제 해결에 가지는 의미를 조명하고 있습니다.

[루캉/중국 외교부 대변인 : "중국은 한반도 문제에 있어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소식은 즉시 공개하겠습니다."]

무역전쟁에서 난관에 빠진 중국이 북한 문제를 대미 무역협상에서 지렛대로 활용할 거라는 시각도 있지만, 김 위원장의 의중을 파악해 비핵화 협상 동력을 되살리기 위한 외교적 중재가 가능할 거라는 전망도 나옵니다.

북중 정상회담, 그리고 이어지는 미중 정상회담에 세계의 관심이 모아지는 것도 이런 이유 때문입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안양봉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