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시진핑 주석 오늘 방북…김정은 위원장 직접 영접 나올 듯
입력 2019.06.20 (06:01) 수정 2019.06.20 (09:19)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시진핑 주석 오늘 방북…김정은 위원장 직접 영접 나올 듯
동영상영역 끝
[앵커]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오늘 평양을 방문합니다.

중국은 한국보다 1시간 차이가 나는데, 아직 출발했다는 소식은 들려오지 않고 있습니다.

북한 핵 문제 해결에 시 주석의 방북이 돌파구가 될 수 있을 지 기대가 높은데요.

베이징에서 안양봉 특파원이 전해왔습니다.

[리포트]

시진핑 주석의 출발이 오전이냐, 오후냐는 질문에 중국 외교부는 답변을 하지 않았습니다.

다만 관례로 보면 오전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문 대통령이 평양을 방문했을 때 처럼 김정은 위원장이 직접 공항 영접을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일정이 1박 2일로 짧은 만큼 오늘 양국 정상회담이 열릴 수 있습니다.

중국 매체는 연일 북중 양국의 친선 관계를 알리는 보도를 내놓고 있습니다.

[중국 CCTV 앵커 : "올해는 북중 수교 70주년이자, 동평양 중학교에 '마오쩌둥 반'이 생긴 지 60주년이 되는 해입니다. "]

평양의 한 중학교에 있는 마오쩌둥반을 소개하는 CCTV 뉴스입니다.

베이징의 학교에도 '김일성반'이 있습니다.

중국 매체는 논평과 전문가 인터뷰 등을 통해 시 주석의 방북이 한반도 문제 해결에 가지는 의미를 조명하고 있습니다.

[루캉/중국 외교부 대변인 : "중국은 한반도 문제에 있어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소식은 즉시 공개하겠습니다."]

무역전쟁에서 난관에 빠진 중국이 북한 문제를 대미 무역협상에서 지렛대로 활용할 거라는 시각도 있지만, 김 위원장의 의중을 파악해 비핵화 협상 동력을 되살리기 위한 외교적 중재가 가능할 거라는 전망도 나옵니다.

북중 정상회담, 그리고 이어지는 미중 정상회담에 세계의 관심이 모아지는 것도 이런 이유 때문입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안양봉입니다.
  • 시진핑 주석 오늘 방북…김정은 위원장 직접 영접 나올 듯
    • 입력 2019.06.20 (06:01)
    • 수정 2019.06.20 (09:19)
    뉴스광장 1부
시진핑 주석 오늘 방북…김정은 위원장 직접 영접 나올 듯
[앵커]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오늘 평양을 방문합니다.

중국은 한국보다 1시간 차이가 나는데, 아직 출발했다는 소식은 들려오지 않고 있습니다.

북한 핵 문제 해결에 시 주석의 방북이 돌파구가 될 수 있을 지 기대가 높은데요.

베이징에서 안양봉 특파원이 전해왔습니다.

[리포트]

시진핑 주석의 출발이 오전이냐, 오후냐는 질문에 중국 외교부는 답변을 하지 않았습니다.

다만 관례로 보면 오전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문 대통령이 평양을 방문했을 때 처럼 김정은 위원장이 직접 공항 영접을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일정이 1박 2일로 짧은 만큼 오늘 양국 정상회담이 열릴 수 있습니다.

중국 매체는 연일 북중 양국의 친선 관계를 알리는 보도를 내놓고 있습니다.

[중국 CCTV 앵커 : "올해는 북중 수교 70주년이자, 동평양 중학교에 '마오쩌둥 반'이 생긴 지 60주년이 되는 해입니다. "]

평양의 한 중학교에 있는 마오쩌둥반을 소개하는 CCTV 뉴스입니다.

베이징의 학교에도 '김일성반'이 있습니다.

중국 매체는 논평과 전문가 인터뷰 등을 통해 시 주석의 방북이 한반도 문제 해결에 가지는 의미를 조명하고 있습니다.

[루캉/중국 외교부 대변인 : "중국은 한반도 문제에 있어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소식은 즉시 공개하겠습니다."]

무역전쟁에서 난관에 빠진 중국이 북한 문제를 대미 무역협상에서 지렛대로 활용할 거라는 시각도 있지만, 김 위원장의 의중을 파악해 비핵화 협상 동력을 되살리기 위한 외교적 중재가 가능할 거라는 전망도 나옵니다.

북중 정상회담, 그리고 이어지는 미중 정상회담에 세계의 관심이 모아지는 것도 이런 이유 때문입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안양봉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