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비아이 마약 제보자’만 조사 안 해…검찰 수사 ‘의문’
입력 2019.06.20 (06:19) 수정 2019.06.20 (06:36)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비아이 마약 제보자’만 조사 안 해…검찰 수사 ‘의문’
동영상영역 끝
[앵커]

가수 비아이의 마약 혐의를 제보한 A씨 사건을 넘겨받은 검찰이 A씨와 함께 적발된 다른 마약 피의자들은 송치받은 지 열흘도 안돼 처리한 반면, 유독 제보자 A씨에 대해서만 아무런 조사도 없이 석달 넘게 방치해 온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제보자 A씨는 이 틈을 이용해 조사 한 번 받지 않고 미국으로 출국해 버렸습니다.

어찌된 일인지 유호윤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비아이의 마약 혐의를 진술한 제보자 A씨는 다른 마약 피의자 7명과 함께 2016년 8월 사나흘 간격으로 잇따라 경찰에 체포됩니다.

마약상 한명이 체포돼 자신에게 마약을 사 간 사람들을 경찰에 털어놓은 겁니다.

그런데 사건들을 송치받은 수원지검은 제보자 A씨만 제외하고 나머지 7명에 대해선 송치받은지 열흘정도 만에 각자의 주소지 관할청으로 사건을 넘긴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제보자 A씨 역시 주소지가 서울로 관할 지역이 아니지만 무슨 일인지 수원지검은 A씨 사건만 남겨놓은 채 석달이 넘도록 조사조차 하지 않았습니다.

이상한 점은 이 뿐만이 아닙니다.

경찰에 체포된 시기가 비슷한데도 유독 A씨 사건만 8월 31일 검찰에 송치됐고, 나머지 7건은 한달여 뒤인 10월 중순에나 송치됐습니다.

이번 사건이 불거진 직후 경찰은 줄곧 수사를 지휘하던 검사 측이 'YG 사건은 자신들이 하겠다며 A씨 사건만 먼저 송치하라'고 해 사건을 넘겼다고 주장해 왔습니다.

반면 검찰 측은 먼저 송치를 지시한 적이 없다며 반박해 왔습니다.

KBS 취재가 시작되자 검찰은 당시 수원지검에서 'YG 관련 내사가 진행 중'이어서 A씨 사건을 다른 곳으로 보내지 않았다'고 해명했습니다.

YG 소속이었던 '비아이의 마약 의혹'에 대해 '잘 기억이 나지 않아 답하기 어렵다'던 당초 검찰 입장과 전혀 다른 해명입니다.

YG 관련 내사가 진행 중이었다면서도 제보자 A씨와 YG 소속이던 비아이를 한번도 조사하지 않은 검찰, 그리고 A씨의 장기 해외 출국과 기소중지.

당시 검찰 수사가 남긴 의문점은 한 두가지가 아닙니다.

KBS 뉴스 유호윤입니다.
  • ‘비아이 마약 제보자’만 조사 안 해…검찰 수사 ‘의문’
    • 입력 2019.06.20 (06:19)
    • 수정 2019.06.20 (06:36)
    뉴스광장 1부
‘비아이 마약 제보자’만 조사 안 해…검찰 수사 ‘의문’
[앵커]

가수 비아이의 마약 혐의를 제보한 A씨 사건을 넘겨받은 검찰이 A씨와 함께 적발된 다른 마약 피의자들은 송치받은 지 열흘도 안돼 처리한 반면, 유독 제보자 A씨에 대해서만 아무런 조사도 없이 석달 넘게 방치해 온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제보자 A씨는 이 틈을 이용해 조사 한 번 받지 않고 미국으로 출국해 버렸습니다.

어찌된 일인지 유호윤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비아이의 마약 혐의를 진술한 제보자 A씨는 다른 마약 피의자 7명과 함께 2016년 8월 사나흘 간격으로 잇따라 경찰에 체포됩니다.

마약상 한명이 체포돼 자신에게 마약을 사 간 사람들을 경찰에 털어놓은 겁니다.

그런데 사건들을 송치받은 수원지검은 제보자 A씨만 제외하고 나머지 7명에 대해선 송치받은지 열흘정도 만에 각자의 주소지 관할청으로 사건을 넘긴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제보자 A씨 역시 주소지가 서울로 관할 지역이 아니지만 무슨 일인지 수원지검은 A씨 사건만 남겨놓은 채 석달이 넘도록 조사조차 하지 않았습니다.

이상한 점은 이 뿐만이 아닙니다.

경찰에 체포된 시기가 비슷한데도 유독 A씨 사건만 8월 31일 검찰에 송치됐고, 나머지 7건은 한달여 뒤인 10월 중순에나 송치됐습니다.

이번 사건이 불거진 직후 경찰은 줄곧 수사를 지휘하던 검사 측이 'YG 사건은 자신들이 하겠다며 A씨 사건만 먼저 송치하라'고 해 사건을 넘겼다고 주장해 왔습니다.

반면 검찰 측은 먼저 송치를 지시한 적이 없다며 반박해 왔습니다.

KBS 취재가 시작되자 검찰은 당시 수원지검에서 'YG 관련 내사가 진행 중'이어서 A씨 사건을 다른 곳으로 보내지 않았다'고 해명했습니다.

YG 소속이었던 '비아이의 마약 의혹'에 대해 '잘 기억이 나지 않아 답하기 어렵다'던 당초 검찰 입장과 전혀 다른 해명입니다.

YG 관련 내사가 진행 중이었다면서도 제보자 A씨와 YG 소속이던 비아이를 한번도 조사하지 않은 검찰, 그리고 A씨의 장기 해외 출국과 기소중지.

당시 검찰 수사가 남긴 의문점은 한 두가지가 아닙니다.

KBS 뉴스 유호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