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울어서 ‘비아이 제보자’ 조사 안 했다?…석연치 않은 해명
입력 2019.06.20 (06:22) 수정 2019.06.20 (06:3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울어서 ‘비아이 제보자’ 조사 안 했다?…석연치 않은 해명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처럼 검찰이 제보자 A씨를 왜 단 한번도 불러 조사하지 않았는지 의문이 생깁니다.

이에 대해 검찰은 A씨를 부르긴 했지만 너무 울어서 조사를 하지 못했다는 해명을 내놨습니다.

피의자가 울어서 조사를 하지 못했다는 설명도 납득하기 어려운데, 검찰은 KBS의 거듭된 질문에 당시 A씨를 부른 것도 송치받은 사건 때문이 아니라 다른 목적의 면담이었다고 말을 바꿨습니다.

이어서 이화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제보자 A씨가 검찰로 송치된 건 2016년 8월 31일입니다.

그해 12월 9일 해외로 출국할 때까지 검찰은 A씨에 대해 단 한 차례의 조사도 하지 않았습니다.

[제보자 A 씨 : "(검찰에서 조사받은 적 있어요?) 단 한 번도 없습니다. (검찰하고 어떤 대화도 안 나눴어요?) 연락 자체가 안 왔습니다."]

석달 넘도록 국내에 체류하고 있었는데도 검찰은 왜 A씨를 조사하지 않았을까?

그런데 당시 사건 관할청인 수원지검은 "A씨를 한번 불렀는데 너무 울어서 조사가 안 됐고, 12월에 조사하려고 변호사를 통해 연락했는데 해외에 나갔다고 해 시한부 기소 중지했다"고 밝혔습니다.

단 한 번도 검찰 조사를 받지 않았다는 A씨의 증언과 배치되는 입장입니다.

취재진이 수원지검에 '검찰이 실제 A씨를 조사한 게 맞냐'고 거듭 질문하자 다시 말을 바꿨습니다.

"조사는 조서가 작성돼야 하는데 조서가 작성되지 않아 정식 조사가 아니었고, 정확히는 '면담'이었다"는 겁니다.

조사가 아닌 면담을 실시한 이유에 대해선 A씨 사건이 아니라 YG 소속 연예인의 의혹들을 확인하기 위해서라고 답했습니다.

한편 검찰은 국민권익위원회가 이첩한 양현석 씨의 가수 비아이 마약수사 무마 의혹 공익신고 사건을 어디서 수사하게 될지 오늘 결정할 예정입니다.

검찰의 부실 수사 의혹이 점차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검찰이 어떤 선택을 할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이화진입니다.
  • 울어서 ‘비아이 제보자’ 조사 안 했다?…석연치 않은 해명
    • 입력 2019.06.20 (06:22)
    • 수정 2019.06.20 (06:36)
    뉴스광장 1부
울어서 ‘비아이 제보자’ 조사 안 했다?…석연치 않은 해명
[앵커]

이처럼 검찰이 제보자 A씨를 왜 단 한번도 불러 조사하지 않았는지 의문이 생깁니다.

이에 대해 검찰은 A씨를 부르긴 했지만 너무 울어서 조사를 하지 못했다는 해명을 내놨습니다.

피의자가 울어서 조사를 하지 못했다는 설명도 납득하기 어려운데, 검찰은 KBS의 거듭된 질문에 당시 A씨를 부른 것도 송치받은 사건 때문이 아니라 다른 목적의 면담이었다고 말을 바꿨습니다.

이어서 이화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제보자 A씨가 검찰로 송치된 건 2016년 8월 31일입니다.

그해 12월 9일 해외로 출국할 때까지 검찰은 A씨에 대해 단 한 차례의 조사도 하지 않았습니다.

[제보자 A 씨 : "(검찰에서 조사받은 적 있어요?) 단 한 번도 없습니다. (검찰하고 어떤 대화도 안 나눴어요?) 연락 자체가 안 왔습니다."]

석달 넘도록 국내에 체류하고 있었는데도 검찰은 왜 A씨를 조사하지 않았을까?

그런데 당시 사건 관할청인 수원지검은 "A씨를 한번 불렀는데 너무 울어서 조사가 안 됐고, 12월에 조사하려고 변호사를 통해 연락했는데 해외에 나갔다고 해 시한부 기소 중지했다"고 밝혔습니다.

단 한 번도 검찰 조사를 받지 않았다는 A씨의 증언과 배치되는 입장입니다.

취재진이 수원지검에 '검찰이 실제 A씨를 조사한 게 맞냐'고 거듭 질문하자 다시 말을 바꿨습니다.

"조사는 조서가 작성돼야 하는데 조서가 작성되지 않아 정식 조사가 아니었고, 정확히는 '면담'이었다"는 겁니다.

조사가 아닌 면담을 실시한 이유에 대해선 A씨 사건이 아니라 YG 소속 연예인의 의혹들을 확인하기 위해서라고 답했습니다.

한편 검찰은 국민권익위원회가 이첩한 양현석 씨의 가수 비아이 마약수사 무마 의혹 공익신고 사건을 어디서 수사하게 될지 오늘 결정할 예정입니다.

검찰의 부실 수사 의혹이 점차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검찰이 어떤 선택을 할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이화진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