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유정 부친 소유 김포 아파트 배관서 뼈 추정 물체 발견…경찰, 국과수 의뢰
입력 2019.06.20 (13:03) 수정 2019.06.20 (16:57) 사회
고유정 부친 소유 김포 아파트 배관서 뼈 추정 물체 발견…경찰, 국과수 의뢰
전 남편 살인사건 피의자 고유정이 시신을 훼손한 아파트 쓰레기 배관에서 뼈로 추정되는 물체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제주동부경찰서는 어제(19일) 고유정 아버지 소유의 경기도 김포시 아파트에서 쓰레기 배관을 청소하던 중 뼈로 추정되는 물체가 발견돼 A4용지 상자 반 박스가량을 수거하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DNA 감정을 의뢰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이 뼈가 피해자의 것으로 추정될 만한 근거는 없지만 일말의 가능성이라도 놓치지 않기 위해 DNA감정을 의뢰하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경찰이 시신 추정 뼈를 발견한 건 이번이 네 번 째로, 처음 인천의 한 재활용업체에서 발견된 건 동물 뼈로 판정 났으며 나머지는 DNA감정이 진행 중입니다.
  • 고유정 부친 소유 김포 아파트 배관서 뼈 추정 물체 발견…경찰, 국과수 의뢰
    • 입력 2019.06.20 (13:03)
    • 수정 2019.06.20 (16:57)
    사회
고유정 부친 소유 김포 아파트 배관서 뼈 추정 물체 발견…경찰, 국과수 의뢰
전 남편 살인사건 피의자 고유정이 시신을 훼손한 아파트 쓰레기 배관에서 뼈로 추정되는 물체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제주동부경찰서는 어제(19일) 고유정 아버지 소유의 경기도 김포시 아파트에서 쓰레기 배관을 청소하던 중 뼈로 추정되는 물체가 발견돼 A4용지 상자 반 박스가량을 수거하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DNA 감정을 의뢰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이 뼈가 피해자의 것으로 추정될 만한 근거는 없지만 일말의 가능성이라도 놓치지 않기 위해 DNA감정을 의뢰하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경찰이 시신 추정 뼈를 발견한 건 이번이 네 번 째로, 처음 인천의 한 재활용업체에서 발견된 건 동물 뼈로 판정 났으며 나머지는 DNA감정이 진행 중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