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마약·유착…’ YG 잇단 의혹
YG, 탑 대마 확인하고도 컴백 강행…제보자는 미국으로
입력 2019.06.20 (21:15) 수정 2019.06.20 (21:58)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YG, 탑 대마 확인하고도 컴백 강행…제보자는 미국으로
동영상영역 끝
[앵커]

YG엔터테인먼트가 소속 가수의 마약 범행을 과거에도 은폐하려했다는 의혹이 거듭 나오고 있습니다.

이 가수는 빅뱅의 멤버 '탑'입니다.

2017년 6월 대마초로 적발돼 처벌을 받았었죠.

그런데 그 전에 YG측에서 이 사실을 알고 있었고, 은폐하려했다는겁니다.

물론 마약 사실을 알고 당시 빅뱅의 컴백을 강행했습니다.

제보자가 제기한 의혹을 재구성했습니다.

이화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빅뱅의 탑이 대마 흡연으로 적발된 건 지난 2017년 3월.

최근 가수 비아이의 마약 수사 무마 의혹을 공익 제보한 A씨가 미국에서 입국하다가 경찰에 체포돼 이런 사실을 자백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이보다 5달 전에 YG측은 이미 탑의 대마 흡연을 알고 있었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2016년 10월쯤, A씨가 탑과 함께 대마초를 피운 걸 안 YG 직원이, "약을 하려면 조용히 해라, 이제 탑도 내가 관리를 못해줄 지경" 이라고 경고했다는 겁니다.

[방정현/변호사/A씨 공익신고 대리인 : "직원이 마약 키트 검사기를 들고 다니면서 검사를 주기적으로 하니까, 그래서 알게됐고. 누구랑 했냐 라고 물어보니까 A씨 이름이 나왔던 거고."]

A씨는 또 YG측으로부터 해외로 나가 있으라는 회유와 압박도 받았다고 털어놨습니다.

당시 소속사 대표가 "YG 측에서 네가 외국에 잠깐 나가 있기를 바라는데, 넌 어떻게 생각하냐"고 물었고, A씨는 결국 그해 12월 미국으로 출국했단 겁니다.

[방정현/A씨 공익 제보 대리인 : "비행기표는 이제 YG엔터테인먼트 측에서 지불 해준 것으로 알고 있어요. A씨 소속사 대표를 통해서."]

이같은 사실을 경찰에 모두 진술했지만 당시 YG 측에 대한 수사는 없었습니다.

A씨가 출국한 지 불과 나흘 뒤 탑은 빅뱅의 정규앨범 '메이드'를 출시하며 화려하게 컴백합니다.

양현석 씨는 제기된 모든 의혹들은 제보자의 일방적인 주장일뿐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화진입니다.
  • YG, 탑 대마 확인하고도 컴백 강행…제보자는 미국으로
    • 입력 2019.06.20 (21:15)
    • 수정 2019.06.20 (21:58)
    뉴스 9
YG, 탑 대마 확인하고도 컴백 강행…제보자는 미국으로
[앵커]

YG엔터테인먼트가 소속 가수의 마약 범행을 과거에도 은폐하려했다는 의혹이 거듭 나오고 있습니다.

이 가수는 빅뱅의 멤버 '탑'입니다.

2017년 6월 대마초로 적발돼 처벌을 받았었죠.

그런데 그 전에 YG측에서 이 사실을 알고 있었고, 은폐하려했다는겁니다.

물론 마약 사실을 알고 당시 빅뱅의 컴백을 강행했습니다.

제보자가 제기한 의혹을 재구성했습니다.

이화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빅뱅의 탑이 대마 흡연으로 적발된 건 지난 2017년 3월.

최근 가수 비아이의 마약 수사 무마 의혹을 공익 제보한 A씨가 미국에서 입국하다가 경찰에 체포돼 이런 사실을 자백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이보다 5달 전에 YG측은 이미 탑의 대마 흡연을 알고 있었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2016년 10월쯤, A씨가 탑과 함께 대마초를 피운 걸 안 YG 직원이, "약을 하려면 조용히 해라, 이제 탑도 내가 관리를 못해줄 지경" 이라고 경고했다는 겁니다.

[방정현/변호사/A씨 공익신고 대리인 : "직원이 마약 키트 검사기를 들고 다니면서 검사를 주기적으로 하니까, 그래서 알게됐고. 누구랑 했냐 라고 물어보니까 A씨 이름이 나왔던 거고."]

A씨는 또 YG측으로부터 해외로 나가 있으라는 회유와 압박도 받았다고 털어놨습니다.

당시 소속사 대표가 "YG 측에서 네가 외국에 잠깐 나가 있기를 바라는데, 넌 어떻게 생각하냐"고 물었고, A씨는 결국 그해 12월 미국으로 출국했단 겁니다.

[방정현/A씨 공익 제보 대리인 : "비행기표는 이제 YG엔터테인먼트 측에서 지불 해준 것으로 알고 있어요. A씨 소속사 대표를 통해서."]

이같은 사실을 경찰에 모두 진술했지만 당시 YG 측에 대한 수사는 없었습니다.

A씨가 출국한 지 불과 나흘 뒤 탑은 빅뱅의 정규앨범 '메이드'를 출시하며 화려하게 컴백합니다.

양현석 씨는 제기된 모든 의혹들은 제보자의 일방적인 주장일뿐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화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