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독] 제주 국제공항 여객터미널 부실시공 의혹
입력 2019.06.20 (21:38) 수정 2019.06.21 (09:26)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단독] 제주 국제공항 여객터미널 부실시공 의혹
동영상영역 끝
[앵커]

준공을 앞둔 제주 국제공항 여객터미널 확충 공사가 부실 시공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그런데도 시공사는 공사 품질에 이상이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김가람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리포트]

여객처리 능력을 높이기 위해 천 6 백여억원을 들여 확충공사를 벌여온 제주 국제공항 여객 터미널입니다.

2년 넘는 공사를 끝내고 준공 직전, 부실시공 의혹이 불거졌습니다.

터미널 지붕 구간에 덮개를 씌우면서 뭔가를 제거해 낸 흔적이 보입니다.

곡선구간에 덮개가 들어맞지 않자 임의로 고정장치를 제거했다는 겁니다.

지붕 견본을 직접 만들어 봤습니다.

이처럼 아랫 부분에 클립을 고정하고 양쪽의 지붕 덮개를 물리는 방식인데 이 클립이 빠졌다는 겁니다.

제거한 고정장치 수백 개는 인부들이 나눠가졌다는 증언도 나옵니다.

[공사 참여 인부/음성변조 : "형님이 갖다가 막걸리를 사드시든 어떻게 알아서 처리하세요 하면서 나한테 몇 자루를 가져가라는 거야."]

크레인을 타고 직접 지붕 위로 올라가 봤습니다.

육안으로도 클립이 빠진 것으로 보이는 부분이 보입니다.

시공사는 부실 의혹을 부인합니다.

["(저 끝에는 있잖아요, 명확히 보이잖아요.) 저런 거는 틀어져서 튀어나온 거라..."]

지붕 덮개를 잘라보니 설계와 다른 부실시공 정황이 확인됩니다.

["(여기는 없는 것 같습니다.) 어? 거기는 없어?"]

새로 시공된 지붕 덮개 면적은 약 8천㎡.

축구장보다 넓습니다.

시공사는 작업자 실수로 판단된다며 전체적으론 설계보다 꼼꼼히 시공했다고 해명했고, 감리 측에선 작업자가 편의를 위해 임의로 시공했다며 전수조사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한국공항공사는 자신들도 피해를 본 상황이라며 문제 여부를 확인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제주공항은 지난해 40 일 넘게 강풍경보가 내렸습니다.

KBS 뉴스 김가람입니다.
  • [단독] 제주 국제공항 여객터미널 부실시공 의혹
    • 입력 2019.06.20 (21:38)
    • 수정 2019.06.21 (09:26)
    뉴스 9
[단독] 제주 국제공항 여객터미널 부실시공 의혹
[앵커]

준공을 앞둔 제주 국제공항 여객터미널 확충 공사가 부실 시공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그런데도 시공사는 공사 품질에 이상이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김가람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리포트]

여객처리 능력을 높이기 위해 천 6 백여억원을 들여 확충공사를 벌여온 제주 국제공항 여객 터미널입니다.

2년 넘는 공사를 끝내고 준공 직전, 부실시공 의혹이 불거졌습니다.

터미널 지붕 구간에 덮개를 씌우면서 뭔가를 제거해 낸 흔적이 보입니다.

곡선구간에 덮개가 들어맞지 않자 임의로 고정장치를 제거했다는 겁니다.

지붕 견본을 직접 만들어 봤습니다.

이처럼 아랫 부분에 클립을 고정하고 양쪽의 지붕 덮개를 물리는 방식인데 이 클립이 빠졌다는 겁니다.

제거한 고정장치 수백 개는 인부들이 나눠가졌다는 증언도 나옵니다.

[공사 참여 인부/음성변조 : "형님이 갖다가 막걸리를 사드시든 어떻게 알아서 처리하세요 하면서 나한테 몇 자루를 가져가라는 거야."]

크레인을 타고 직접 지붕 위로 올라가 봤습니다.

육안으로도 클립이 빠진 것으로 보이는 부분이 보입니다.

시공사는 부실 의혹을 부인합니다.

["(저 끝에는 있잖아요, 명확히 보이잖아요.) 저런 거는 틀어져서 튀어나온 거라..."]

지붕 덮개를 잘라보니 설계와 다른 부실시공 정황이 확인됩니다.

["(여기는 없는 것 같습니다.) 어? 거기는 없어?"]

새로 시공된 지붕 덮개 면적은 약 8천㎡.

축구장보다 넓습니다.

시공사는 작업자 실수로 판단된다며 전체적으론 설계보다 꼼꼼히 시공했다고 해명했고, 감리 측에선 작업자가 편의를 위해 임의로 시공했다며 전수조사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한국공항공사는 자신들도 피해를 본 상황이라며 문제 여부를 확인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제주공항은 지난해 40 일 넘게 강풍경보가 내렸습니다.

KBS 뉴스 김가람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