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AI 면접관’ 100개 기업 도입…대학 입시도?
입력 2019.06.23 (21:20) 수정 2019.06.23 (21:5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AI 면접관’ 100개 기업 도입…대학 입시도?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직장인이라면, 과거에 채용 면접관 앞에서 떨리는 면접을 봤던 경험들 있으시죠.

이런 풍속도 달라지고 있습니다. 요즘엔 인공지능 AI가 면접관 역할을 하는 곳이 늘고 있습니다.

벌써 100여 개 기업이 이미 AI 면접을 도입했는데, 편견 없이 공정하게 지원자를 평가하는 게 장점이라고 합니다.

AI 면접이 어떤 건지​ 홍화경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한 회사의 채용 면접.

그런데 면접관이 없습니다.

["(아래 문장을 소리내어 읽어주세요.) 안녕하세요. 만나서 반갑습니다."]

면접관은 인공지능 AI.

AI는 얼굴 68곳에 점을 찍어 미세한 표정,색 변화를 보며 진실성,자신감을 읽어냅니다.

음색과 말의 간격을 살펴 호감도도 평가합니다.

["제 성격의 장점은 타인과 쉽게 융화된다는 것입니다."]

자주 쓰는 단어로 적합한 직군도 가려냅니다.

[AI면접 프로그램 개발사 : "직무나 직군마다 지원자라든지 재직자분들의 역량 데이터가 계속적으로 저희 AI의 서버에 쌓이게 되고요. 고도화된다고 보시면 될 것 같고요."]

AI면접은 프로그램에 접속만 하면 돼 장소 제약도 없습니다.

[홍준기/AI면접 경험자 : "편한 장소에서 면접을 볼 수 있으니까 긴장이 약간 덜 되고 표정도 풍부해지고…"]

회사도 유리한 점이 많습니다.

[고희윤/일동홀딩스 인재경영팀 과장 : "(전에는) 아주 많아 봤자 100명 정도밖에 면접을 부를 수가 없었어요. 면접관들의 인건비 그리고 지원자들을 부르는 데 필요한 비용 (시간까지) 기회비용이 많았어요."]

AI 면접을 하는 기업은 100여곳 1년 만에 세 배 넘게 늘었습니다.

하지만 한계도 있습니다.

[서봉원/서울대학교 융합과학부 교수 : "인공지능이라는 게 기존의 데이터를 갖다가 학습해서 거기에 있는 패턴을 판단하는 것인데, 인간이라는 게 뭔가 창조성 독창성이 있게 되는데 그런 면에서 인공지능 면접이라는 게 한계점이 있지 않을까…"]

일부 대학도 하반기부터 AI 면접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홍화경입니다.
  • ‘AI 면접관’ 100개 기업 도입…대학 입시도?
    • 입력 2019.06.23 (21:20)
    • 수정 2019.06.23 (21:52)
    뉴스 9
‘AI 면접관’ 100개 기업 도입…대학 입시도?
[앵커]

직장인이라면, 과거에 채용 면접관 앞에서 떨리는 면접을 봤던 경험들 있으시죠.

이런 풍속도 달라지고 있습니다. 요즘엔 인공지능 AI가 면접관 역할을 하는 곳이 늘고 있습니다.

벌써 100여 개 기업이 이미 AI 면접을 도입했는데, 편견 없이 공정하게 지원자를 평가하는 게 장점이라고 합니다.

AI 면접이 어떤 건지​ 홍화경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한 회사의 채용 면접.

그런데 면접관이 없습니다.

["(아래 문장을 소리내어 읽어주세요.) 안녕하세요. 만나서 반갑습니다."]

면접관은 인공지능 AI.

AI는 얼굴 68곳에 점을 찍어 미세한 표정,색 변화를 보며 진실성,자신감을 읽어냅니다.

음색과 말의 간격을 살펴 호감도도 평가합니다.

["제 성격의 장점은 타인과 쉽게 융화된다는 것입니다."]

자주 쓰는 단어로 적합한 직군도 가려냅니다.

[AI면접 프로그램 개발사 : "직무나 직군마다 지원자라든지 재직자분들의 역량 데이터가 계속적으로 저희 AI의 서버에 쌓이게 되고요. 고도화된다고 보시면 될 것 같고요."]

AI면접은 프로그램에 접속만 하면 돼 장소 제약도 없습니다.

[홍준기/AI면접 경험자 : "편한 장소에서 면접을 볼 수 있으니까 긴장이 약간 덜 되고 표정도 풍부해지고…"]

회사도 유리한 점이 많습니다.

[고희윤/일동홀딩스 인재경영팀 과장 : "(전에는) 아주 많아 봤자 100명 정도밖에 면접을 부를 수가 없었어요. 면접관들의 인건비 그리고 지원자들을 부르는 데 필요한 비용 (시간까지) 기회비용이 많았어요."]

AI 면접을 하는 기업은 100여곳 1년 만에 세 배 넘게 늘었습니다.

하지만 한계도 있습니다.

[서봉원/서울대학교 융합과학부 교수 : "인공지능이라는 게 기존의 데이터를 갖다가 학습해서 거기에 있는 패턴을 판단하는 것인데, 인간이라는 게 뭔가 창조성 독창성이 있게 되는데 그런 면에서 인공지능 면접이라는 게 한계점이 있지 않을까…"]

일부 대학도 하반기부터 AI 면접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홍화경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