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옆집 여성 17시간 감금…‘성폭행 시도’에 마약까지
입력 2019.06.24 (19:29) 수정 2019.06.24 (19:33)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옆집 여성 17시간 감금…‘성폭행 시도’에 마약까지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웃에 사는 여성의 집에 침입해 성폭행을 시도한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경찰은 필로폰 양성 반응이 나온 이 남성을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박영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서울 강남의 한 원룸 건물입니다.

지난 20일 오후, 이 원룸에 살고 있던 23살 A 씨가 같은 층의 이웃집 문을 두드렸습니다.

여성이 혼자 거주하고 있는 곳이었습니다.

A 씨는 자신이 키우던 강아지가 옆 집으로 넘어 들어갔다며 문을 열어 달라고 했습니다.

여성이 문을 열자 집으로 들어간 A 씨는 흉기로 여성을 위협하며 성폭행을 시도했던 것으로 경찰조사 결과 드러났습니다.

이후 여성을 자신의 집으로까지 끌고 가, 시키는 대로 하라고 협박하면서 17시간동안 감금까지 했다고 경찰은 전했습니다.

다음날 오전 A 씨 집에서 겨우 빠져 나온 여성은 곧바로 경찰에 신고했고, 출동한 경찰은 A 씨를 긴급체포했습니다.

당시 A 씨의 상태를 수상히 여긴 경찰이 마약 간이 시약 검사를 한 결과, A 씨의 몸에서 필로폰 양성 반응이 나왔습니다.

경찰은 정확한 분석을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정밀검사를 의뢰했습니다.

경찰은 A 씨를 주거침입 강간미수와 감금 협박 등의 혐의로 구속하고, 정확한 범행 동기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영민입니다.
  • 옆집 여성 17시간 감금…‘성폭행 시도’에 마약까지
    • 입력 2019.06.24 (19:29)
    • 수정 2019.06.24 (19:33)
    뉴스 7
옆집 여성 17시간 감금…‘성폭행 시도’에 마약까지
[앵커]

이웃에 사는 여성의 집에 침입해 성폭행을 시도한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경찰은 필로폰 양성 반응이 나온 이 남성을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박영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서울 강남의 한 원룸 건물입니다.

지난 20일 오후, 이 원룸에 살고 있던 23살 A 씨가 같은 층의 이웃집 문을 두드렸습니다.

여성이 혼자 거주하고 있는 곳이었습니다.

A 씨는 자신이 키우던 강아지가 옆 집으로 넘어 들어갔다며 문을 열어 달라고 했습니다.

여성이 문을 열자 집으로 들어간 A 씨는 흉기로 여성을 위협하며 성폭행을 시도했던 것으로 경찰조사 결과 드러났습니다.

이후 여성을 자신의 집으로까지 끌고 가, 시키는 대로 하라고 협박하면서 17시간동안 감금까지 했다고 경찰은 전했습니다.

다음날 오전 A 씨 집에서 겨우 빠져 나온 여성은 곧바로 경찰에 신고했고, 출동한 경찰은 A 씨를 긴급체포했습니다.

당시 A 씨의 상태를 수상히 여긴 경찰이 마약 간이 시약 검사를 한 결과, A 씨의 몸에서 필로폰 양성 반응이 나왔습니다.

경찰은 정확한 분석을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정밀검사를 의뢰했습니다.

경찰은 A 씨를 주거침입 강간미수와 감금 협박 등의 혐의로 구속하고, 정확한 범행 동기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영민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