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학교급식 반찬에 ‘고래회충’ 발견…‘경악’
입력 2019.06.24 (19:32) 수정 2019.06.25 (09:45)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학교급식 반찬에 ‘고래회충’ 발견…‘경악’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인천의 한 고등학교 급식으로 나온 생선 반찬에서 고래회충이 발견됐습니다.

학생들이 점심을 먹던 중 발견했는데, 다행히 탈이 난 학생은 없었지만 SNS 등에 글을 올리며 불만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이진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인천의 한 고등학교입니다.

지난 20일 점심시간...

이 학교 학생들은 급식으로 나온 반찬을 보고 크게 놀랐습니다.

반찬 가 운데 하나인 삼치구이에 실 같은 이물질이 얽혀있었기 때문입니다.

자세히 들여다보니, 가는 회충으로 추정되는 물질이었습니다.

[○○학교 재학생 : "(친구들하고)징그러럽다고 욕하고…. 학교밥 못 먹겠다고 앞으로 도시락 싸와서 다닐 거라고 하고..."]

영양사와 조리사 등은 조리와 배식 과정에서 반찬의 상태를 확인하지 못했습니다,

식사를 하던 중 학생들이 발견해 이 같은 사실을 교사에게 알렸습니다.

진상 파악에 나선 학교 측은 외부 업체에서 납품받은 냉동삼치에 고래회충이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학교 관계자 : "학교에서도 실수가 있죠. 세척 과정에서 다 살펴야 하는데 꼼꼼하게 살피지 못한 점이 있습니다."]

고래회충은 주로 생선 내장에 있는데, 60도 이상에서 1분 이상 가열하면 박멸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학교 측은 아직 복통이나 구토 등의 통증을 호소하는 학생은 없는 것으로 파악했다며 앞으로 식자재의 검수와 세척에 더 신경 쓰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학생과 학부모들은 오늘 운영위원회까지 열었지만 학교의 책임 있는 사과를 받지 못했다며, SNS 등에 관련 사진을 게시하며 불만을 표출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진연입니다.
  • 학교급식 반찬에 ‘고래회충’ 발견…‘경악’
    • 입력 2019.06.24 (19:32)
    • 수정 2019.06.25 (09:45)
    뉴스 7
학교급식 반찬에 ‘고래회충’ 발견…‘경악’
[앵커]

인천의 한 고등학교 급식으로 나온 생선 반찬에서 고래회충이 발견됐습니다.

학생들이 점심을 먹던 중 발견했는데, 다행히 탈이 난 학생은 없었지만 SNS 등에 글을 올리며 불만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이진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인천의 한 고등학교입니다.

지난 20일 점심시간...

이 학교 학생들은 급식으로 나온 반찬을 보고 크게 놀랐습니다.

반찬 가 운데 하나인 삼치구이에 실 같은 이물질이 얽혀있었기 때문입니다.

자세히 들여다보니, 가는 회충으로 추정되는 물질이었습니다.

[○○학교 재학생 : "(친구들하고)징그러럽다고 욕하고…. 학교밥 못 먹겠다고 앞으로 도시락 싸와서 다닐 거라고 하고..."]

영양사와 조리사 등은 조리와 배식 과정에서 반찬의 상태를 확인하지 못했습니다,

식사를 하던 중 학생들이 발견해 이 같은 사실을 교사에게 알렸습니다.

진상 파악에 나선 학교 측은 외부 업체에서 납품받은 냉동삼치에 고래회충이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학교 관계자 : "학교에서도 실수가 있죠. 세척 과정에서 다 살펴야 하는데 꼼꼼하게 살피지 못한 점이 있습니다."]

고래회충은 주로 생선 내장에 있는데, 60도 이상에서 1분 이상 가열하면 박멸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학교 측은 아직 복통이나 구토 등의 통증을 호소하는 학생은 없는 것으로 파악했다며 앞으로 식자재의 검수와 세척에 더 신경 쓰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학생과 학부모들은 오늘 운영위원회까지 열었지만 학교의 책임 있는 사과를 받지 못했다며, SNS 등에 관련 사진을 게시하며 불만을 표출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진연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