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금 세계는] 자동차로 ‘담력 놀이’하다 3살 아들 치어 숨지게 한 엄마
입력 2019.06.25 (07:26) 수정 2019.06.25 (07:46)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지금 세계는] 자동차로 ‘담력 놀이’하다 3살 아들 치어 숨지게 한 엄마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국 텍사스에 사는 여성이 자기 집 주차장에서 자동차로 3살 아들을 치어 숨지게 한 혐의로 체포됐습니다.

그런데 이 여성은 차로 아이를 쫓는 '담력 놀이'를 하다가 어이없는 사고를 냈습니다.

로스앤젤레스 최동혁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한 아파트 주차장에서 어린아이 3명이 SUV 차량을 따라 다닙니다.

후진하던 차량은 다가오는 아이들을 향해 돌진하고 결국, 3살 남자아이가 차에 치어 숨지고 말았습니다.

[월터 터셔스/이웃 주민 : "저건 아이들과 노는 게 아니죠. 사건이 일어나기 10~15분 전만 해도 아이는 현관에 있었는데 말이죠."]

20대 이 여성은 차로 아이들을 쫓는 '담력 놀이'를 하다가 3살 막내아들을 바퀴에 깔려 숨지게 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아들을 친 뒤에도 차는 멈추지 않았고, 다른 두 자녀는 충돌 직전 가까스로 차를 피했습니다.

이 여성은 무언가를 쳤다는 사실은 알았지만, 그게 과속방지턱이라고 생각했다고 경찰에 진술했습니다.

[션 티어/검사 : "형사상 과실치사란 중대한 과실을 범했고, 너무나 태만한 행동으로 범죄 수준까지 도달한 것을 말합니다."]

이 여성은 2013년에도 두 자녀를 방치한 사실이 적발돼 모두 다른 곳으로 입양 보냈습니다.

이번 사건으로 또다시 다른 두 아이의 친권도 박탈당한 이 여성은, 최대 10년의 징역형이 선고될 수 있다고 현지언론은 전했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최동혁입니다.
  • [지금 세계는] 자동차로 ‘담력 놀이’하다 3살 아들 치어 숨지게 한 엄마
    • 입력 2019.06.25 (07:26)
    • 수정 2019.06.25 (07:46)
    뉴스광장
[지금 세계는] 자동차로 ‘담력 놀이’하다 3살 아들 치어 숨지게 한 엄마
[앵커]

미국 텍사스에 사는 여성이 자기 집 주차장에서 자동차로 3살 아들을 치어 숨지게 한 혐의로 체포됐습니다.

그런데 이 여성은 차로 아이를 쫓는 '담력 놀이'를 하다가 어이없는 사고를 냈습니다.

로스앤젤레스 최동혁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한 아파트 주차장에서 어린아이 3명이 SUV 차량을 따라 다닙니다.

후진하던 차량은 다가오는 아이들을 향해 돌진하고 결국, 3살 남자아이가 차에 치어 숨지고 말았습니다.

[월터 터셔스/이웃 주민 : "저건 아이들과 노는 게 아니죠. 사건이 일어나기 10~15분 전만 해도 아이는 현관에 있었는데 말이죠."]

20대 이 여성은 차로 아이들을 쫓는 '담력 놀이'를 하다가 3살 막내아들을 바퀴에 깔려 숨지게 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아들을 친 뒤에도 차는 멈추지 않았고, 다른 두 자녀는 충돌 직전 가까스로 차를 피했습니다.

이 여성은 무언가를 쳤다는 사실은 알았지만, 그게 과속방지턱이라고 생각했다고 경찰에 진술했습니다.

[션 티어/검사 : "형사상 과실치사란 중대한 과실을 범했고, 너무나 태만한 행동으로 범죄 수준까지 도달한 것을 말합니다."]

이 여성은 2013년에도 두 자녀를 방치한 사실이 적발돼 모두 다른 곳으로 입양 보냈습니다.

이번 사건으로 또다시 다른 두 아이의 친권도 박탈당한 이 여성은, 최대 10년의 징역형이 선고될 수 있다고 현지언론은 전했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최동혁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