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우정노조 사상 첫 파업 결의…“협상 결렬 시 다음 달 9일 돌입”
입력 2019.06.25 (12:01) 수정 2019.06.25 (12:08)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우정노조 사상 첫 파업 결의…“협상 결렬 시 다음 달 9일 돌입”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집배원 과로사가 잇따르면서 인력 증원을 요구해온 전국우정노조가 압도적 찬성으로 파업을 가결했습니다.

내일까지 예정된 노사 협상이 결렬되면 다음 달 9일 우체국 역사상 첫 파업에 돌입하게 됩니다.

정아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집배원들로 이뤄진 전국우정노조의 파업 찬반투표에서 압도적 찬성으로 파업이 가결됐습니다.

전체 노조 조합원 2만 8천여 명 가운데 94%인 2만 7천여 명이 투표에 참여했고 이 가운데 92.9%가 찬성표를 던졌습니다.

올해 들어서만 집배원 9명이 숨지는 등 잇따른 과로사가 결정적 계기가 됐습니다.

[이동호/전국우정노조 위원장 : "쟁의 행위 압도적 찬성 배경에는 중노동 과로로 죽어가는 집배원을 살려 달라는 조합원의 열망이 그만큼 뜨겁다는 의미입니다."]

우정노조는 내일까지 조정기간을 갖고 우정사업본부와 협상을 벌입니다.

집배원 2,000명 인력증원, 토요 업무 폐지를 통한 완전 주 5일제 시행, 우정사업본부의 우정청 승격 등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우정사업본부와 정부가 전향적인 대책을 제시하지 못해 협상이 결렬될 경우, 다음 달 6일 출정식에 이어 9일 총파업에 돌입한다는 계획입니다.

실제 파업에 들어가면 우정사업 사상 첫 파업이 됩니다.

집배원들이 대거 파업에 들어가면서 우편, 등기, 택배 업무 차질과 함께 전국적 물류 대란이 불가피할 전망입니다.

우정사업본부는 실제 파업이 일어나지 않도록 남은 기간 노조와 대화를 지속해 합의를 끌어내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정아연입니다.
  • 우정노조 사상 첫 파업 결의…“협상 결렬 시 다음 달 9일 돌입”
    • 입력 2019.06.25 (12:01)
    • 수정 2019.06.25 (12:08)
    뉴스 12
우정노조 사상 첫 파업 결의…“협상 결렬 시 다음 달 9일 돌입”
[앵커]

집배원 과로사가 잇따르면서 인력 증원을 요구해온 전국우정노조가 압도적 찬성으로 파업을 가결했습니다.

내일까지 예정된 노사 협상이 결렬되면 다음 달 9일 우체국 역사상 첫 파업에 돌입하게 됩니다.

정아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집배원들로 이뤄진 전국우정노조의 파업 찬반투표에서 압도적 찬성으로 파업이 가결됐습니다.

전체 노조 조합원 2만 8천여 명 가운데 94%인 2만 7천여 명이 투표에 참여했고 이 가운데 92.9%가 찬성표를 던졌습니다.

올해 들어서만 집배원 9명이 숨지는 등 잇따른 과로사가 결정적 계기가 됐습니다.

[이동호/전국우정노조 위원장 : "쟁의 행위 압도적 찬성 배경에는 중노동 과로로 죽어가는 집배원을 살려 달라는 조합원의 열망이 그만큼 뜨겁다는 의미입니다."]

우정노조는 내일까지 조정기간을 갖고 우정사업본부와 협상을 벌입니다.

집배원 2,000명 인력증원, 토요 업무 폐지를 통한 완전 주 5일제 시행, 우정사업본부의 우정청 승격 등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우정사업본부와 정부가 전향적인 대책을 제시하지 못해 협상이 결렬될 경우, 다음 달 6일 출정식에 이어 9일 총파업에 돌입한다는 계획입니다.

실제 파업에 들어가면 우정사업 사상 첫 파업이 됩니다.

집배원들이 대거 파업에 들어가면서 우편, 등기, 택배 업무 차질과 함께 전국적 물류 대란이 불가피할 전망입니다.

우정사업본부는 실제 파업이 일어나지 않도록 남은 기간 노조와 대화를 지속해 합의를 끌어내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정아연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