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시, 우리공화당 불법 천막 강제 철거…반발 계속
입력 2019.06.25 (12:04) 수정 2019.06.25 (12:13)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서울시, 우리공화당 불법 천막 강제 철거…반발 계속
동영상영역 끝
[앵커]

우리공화당으로 이름을 바꾼 대한애국당의 광화문 불법 천막에 대해 서울시가 오늘 새벽 행정대집행을 진행했는데요,

천막은 철거됐지만, 남아 있는 당 인원들이 여전히 광화문광장에 남아있습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하겠습니다.

문예슬 기자, 아직도 갈등 상황이 계속되고 있습니까?

[리포트]

서울시가 9시 10분쯤 행정대집행 종료를 선언했지만, 우리공화당 관계자들은 여전히 현장을 지키고 있습니다.

또 11시부터는 우리공화당 지도부가 현장에 도착해 텐트를 다시 치겠다고 선언하면서 인원이 더 모이고 있습니다.

어제 당명을 대한애국당에서 우리공화당으로 바꾼 만큼, 새로운 방식으로 집회를 이어갈 것이라고 예고했습니다.

서울시는 오늘 새벽 5시 17분부터 행정대집행을 시작해 1시간 20여 분 만에 천막 3동을 철거했습니다.

대집행 과정에서 우리공화당 관계자들이 반발하며 물리적 충돌도 일어났습니다.

지금까지 용역직원 24명을 포함해 55명이 다친 것으로 서울시는 파악하고 있습니다.

서울시는 앞서 한 차례 자진철거를 요청하고, 3차례 계고장을 보냈습니다.

하지만 우리공화당 측이 법적, 행정적 조치에 불응했다며 오늘 행정대집행을 진행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지난달 10일 광화문광장에 천막 3개 동을 기습 설치한 지 47일 만입니다.

우리공화당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반대 집회 당시 사망한 사람들에 대한 추모를 이유로 광화문 광장에 천막을 설치했습니다.

서울시는 2억 원 정도로 추산되는 행정대집행 비용을 우리공화당 측에 청구하고 광장 불법 점거에 따른 과태료 220만 원도 부과하기로 했습니다.

지금까지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KBS 뉴스 문예슬입니다.
  • 서울시, 우리공화당 불법 천막 강제 철거…반발 계속
    • 입력 2019.06.25 (12:04)
    • 수정 2019.06.25 (12:13)
    뉴스 12
서울시, 우리공화당 불법 천막 강제 철거…반발 계속
[앵커]

우리공화당으로 이름을 바꾼 대한애국당의 광화문 불법 천막에 대해 서울시가 오늘 새벽 행정대집행을 진행했는데요,

천막은 철거됐지만, 남아 있는 당 인원들이 여전히 광화문광장에 남아있습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하겠습니다.

문예슬 기자, 아직도 갈등 상황이 계속되고 있습니까?

[리포트]

서울시가 9시 10분쯤 행정대집행 종료를 선언했지만, 우리공화당 관계자들은 여전히 현장을 지키고 있습니다.

또 11시부터는 우리공화당 지도부가 현장에 도착해 텐트를 다시 치겠다고 선언하면서 인원이 더 모이고 있습니다.

어제 당명을 대한애국당에서 우리공화당으로 바꾼 만큼, 새로운 방식으로 집회를 이어갈 것이라고 예고했습니다.

서울시는 오늘 새벽 5시 17분부터 행정대집행을 시작해 1시간 20여 분 만에 천막 3동을 철거했습니다.

대집행 과정에서 우리공화당 관계자들이 반발하며 물리적 충돌도 일어났습니다.

지금까지 용역직원 24명을 포함해 55명이 다친 것으로 서울시는 파악하고 있습니다.

서울시는 앞서 한 차례 자진철거를 요청하고, 3차례 계고장을 보냈습니다.

하지만 우리공화당 측이 법적, 행정적 조치에 불응했다며 오늘 행정대집행을 진행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지난달 10일 광화문광장에 천막 3개 동을 기습 설치한 지 47일 만입니다.

우리공화당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반대 집회 당시 사망한 사람들에 대한 추모를 이유로 광화문 광장에 천막을 설치했습니다.

서울시는 2억 원 정도로 추산되는 행정대집행 비용을 우리공화당 측에 청구하고 광장 불법 점거에 따른 과태료 220만 원도 부과하기로 했습니다.

지금까지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KBS 뉴스 문예슬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