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 비공개 소환…KT 특혜 채용 의혹 조사
입력 2019.06.25 (17:05) 수정 2019.06.25 (17:40)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 비공개 소환…KT 특혜 채용 의혹 조사
동영상영역 끝
[앵커]

KT 부정채용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을 피고발인 신분으로 비공개 소환 조사했습니다.

수사를 시작한 지 6개월 만인데, 검찰은 김 의원이 KT측에 딸의 채용을 청탁한 사실이 있는지 집중 추궁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수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KT 부정채용 의혹과 관련해 검찰에 소환된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습니다.

서울 남부지검은 지난 21일 김 의원을 피고발인 신분으로 비공개 소환해 조사했다고 오늘 밝혔습니다.

김 의원이 지난 2012년 KT 대졸 공채 과정에서 딸의 채용 청탁을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만큼, 검찰도 관련 내용을 집중 추궁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 의원의 딸은 지난 2011년 계약직으로 KT 스포츠단에 입사했다가 이듬해인 2012년 대졸 공채로 합격해 정규직이 됐습니다.

검찰은 2012년 하반기 KT 신입사원 대졸 공채 당시 김 의원의 딸이 서류 합격자 명단에 없었으나 최종 합격한 증거를 확보한 상태입니다.

당시 김 의원의 딸은 대졸 신입사원 공개채용에서 서류를 제출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적성검사를 건너뛴 채 인성검사를 치렀고, 인성검사에서 불합격을 받고도 1·2차 면접을 통과해 최종합격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검찰은 서유열 전 KT홈고객부문 사장이 2011년 김성태 의원에게서 딸의 계약직 지원서를 직접 받았다는 진술도 확보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 비공개 소환…KT 특혜 채용 의혹 조사
    • 입력 2019.06.25 (17:05)
    • 수정 2019.06.25 (17:40)
    뉴스 5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 비공개 소환…KT 특혜 채용 의혹 조사
[앵커]

KT 부정채용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을 피고발인 신분으로 비공개 소환 조사했습니다.

수사를 시작한 지 6개월 만인데, 검찰은 김 의원이 KT측에 딸의 채용을 청탁한 사실이 있는지 집중 추궁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수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KT 부정채용 의혹과 관련해 검찰에 소환된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습니다.

서울 남부지검은 지난 21일 김 의원을 피고발인 신분으로 비공개 소환해 조사했다고 오늘 밝혔습니다.

김 의원이 지난 2012년 KT 대졸 공채 과정에서 딸의 채용 청탁을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만큼, 검찰도 관련 내용을 집중 추궁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 의원의 딸은 지난 2011년 계약직으로 KT 스포츠단에 입사했다가 이듬해인 2012년 대졸 공채로 합격해 정규직이 됐습니다.

검찰은 2012년 하반기 KT 신입사원 대졸 공채 당시 김 의원의 딸이 서류 합격자 명단에 없었으나 최종 합격한 증거를 확보한 상태입니다.

당시 김 의원의 딸은 대졸 신입사원 공개채용에서 서류를 제출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적성검사를 건너뛴 채 인성검사를 치렀고, 인성검사에서 불합격을 받고도 1·2차 면접을 통과해 최종합격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검찰은 서유열 전 KT홈고객부문 사장이 2011년 김성태 의원에게서 딸의 계약직 지원서를 직접 받았다는 진술도 확보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