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 위협 소행성’ 국내 최초 발견
입력 2019.06.25 (19:32) 수정 2019.06.25 (19:55)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지구 위협 소행성’ 국내 최초 발견
동영상영역 끝
[앵커]

소행성 중에서 크기가 크고 지구와 충돌할 가능성이 있는 해성을 행성들을 '지구위협행성'이라고 합니다.

이 중에서 100년 안에 지구와 충돌할 가능성이 있는 지구위협행성은 전 세계에 40여 개뿐인데요.

국내 연구진이 국내 최초로 지구위협행성을 발견했습니다.

공민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해 8월 남아공에 설치한 한국천문연구원의 첨단 망원경에서 새로운 소행성이 포착됩니다.

지름이 160m인 소행성, 2018 PP29라는 임시번호가 붙여졌습니다.

지구와 2063년이나 2069년에 충돌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관측됐습니다.

확률은 28억분의 1로 낮지만 만약 충돌한다면 반경 수백 Km 지역을 초토화시킬 수 있습니다.

파괴력은 히로시마 원폭의 약 2만5천 배에 이를 것으로 추정됩니다.

PP29는 앞으로 100년 동안 지구 충돌 가능성이 100억분의 1보다 높은 지구위협소행성으로 등록됐습니다.

미항공우주국, 나사가 인정한 지구위협행성은 40여 개에 불과합니다.

연구진은 지름 20~40m로 추정되는 또 다른 소행성 2018 PM28도 발견했습니다.

충돌 위험은 거의 없지만 지구와 가깝게 비슷한 궤도로 돌아, 탐사에 적합한 행성입니다.

전 세계적으로 발견된 이런 행성은 9개에 불과합니다.

[문홍규/박사/한국천문연구원 우주과학본부 : "PM28의 경우에는 탐사 대상 목록에 올라와 있고요. 저희도 소행성 탐사 임무가 일단 명시가 돼 있습니다."]

남아공, 호주, 칠레에 설치된 3억2천만 화소급 망원경의 이번 발견으로 우리나라도 우주 시대에 한 발짝 가까워졌습니다.

KBS 뉴스 공민경입니다.
  • ‘지구 위협 소행성’ 국내 최초 발견
    • 입력 2019.06.25 (19:32)
    • 수정 2019.06.25 (19:55)
    뉴스 7
‘지구 위협 소행성’ 국내 최초 발견
[앵커]

소행성 중에서 크기가 크고 지구와 충돌할 가능성이 있는 해성을 행성들을 '지구위협행성'이라고 합니다.

이 중에서 100년 안에 지구와 충돌할 가능성이 있는 지구위협행성은 전 세계에 40여 개뿐인데요.

국내 연구진이 국내 최초로 지구위협행성을 발견했습니다.

공민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해 8월 남아공에 설치한 한국천문연구원의 첨단 망원경에서 새로운 소행성이 포착됩니다.

지름이 160m인 소행성, 2018 PP29라는 임시번호가 붙여졌습니다.

지구와 2063년이나 2069년에 충돌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관측됐습니다.

확률은 28억분의 1로 낮지만 만약 충돌한다면 반경 수백 Km 지역을 초토화시킬 수 있습니다.

파괴력은 히로시마 원폭의 약 2만5천 배에 이를 것으로 추정됩니다.

PP29는 앞으로 100년 동안 지구 충돌 가능성이 100억분의 1보다 높은 지구위협소행성으로 등록됐습니다.

미항공우주국, 나사가 인정한 지구위협행성은 40여 개에 불과합니다.

연구진은 지름 20~40m로 추정되는 또 다른 소행성 2018 PM28도 발견했습니다.

충돌 위험은 거의 없지만 지구와 가깝게 비슷한 궤도로 돌아, 탐사에 적합한 행성입니다.

전 세계적으로 발견된 이런 행성은 9개에 불과합니다.

[문홍규/박사/한국천문연구원 우주과학본부 : "PM28의 경우에는 탐사 대상 목록에 올라와 있고요. 저희도 소행성 탐사 임무가 일단 명시가 돼 있습니다."]

남아공, 호주, 칠레에 설치된 3억2천만 화소급 망원경의 이번 발견으로 우리나라도 우주 시대에 한 발짝 가까워졌습니다.

KBS 뉴스 공민경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