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 조국 민정수석 차기 법무부 장관 후보로 검토
입력 2019.06.25 (21:44) 수정 2019.06.25 (21:47) 정치
靑, 조국 민정수석 차기 법무부 장관 후보로 검토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차기 법무부 장관 후보로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청와대는 조 수석을 법무부 장관 후보자 가운데 한 명으로 두고, 평판을 수집하는 등 검증 작업을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조 수석은 현 정부 출범 이후 민정수석에 임명돼 2년 1개월째 최장수 수석으로 일하고 있습니다.

조 수석은 평소 자신은 참여정부 시절 문재인 민정수석의 재임 기간인 2년 4개월 기록을 깨지 않겠다며, 그 전에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혀왔습니다.

정치권에선 조 수석의 부산 출마 가능성을 거론했지만, 조 수석은 출마설을 강력히 부인해왔습니다.

조 수석에 대한 문 대통령의 신임이 두터운만큼, 조 수석이 현 정부 2대 법무부 장관 후보로 지명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다만 조 수석이 법무부 장관으로 자리를 옮길 경우 이번에도 '회전문 인사'라는 논란이 제기될 것으로 보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靑, 조국 민정수석 차기 법무부 장관 후보로 검토
    • 입력 2019.06.25 (21:44)
    • 수정 2019.06.25 (21:47)
    정치
靑, 조국 민정수석 차기 법무부 장관 후보로 검토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차기 법무부 장관 후보로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청와대는 조 수석을 법무부 장관 후보자 가운데 한 명으로 두고, 평판을 수집하는 등 검증 작업을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조 수석은 현 정부 출범 이후 민정수석에 임명돼 2년 1개월째 최장수 수석으로 일하고 있습니다.

조 수석은 평소 자신은 참여정부 시절 문재인 민정수석의 재임 기간인 2년 4개월 기록을 깨지 않겠다며, 그 전에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혀왔습니다.

정치권에선 조 수석의 부산 출마 가능성을 거론했지만, 조 수석은 출마설을 강력히 부인해왔습니다.

조 수석에 대한 문 대통령의 신임이 두터운만큼, 조 수석이 현 정부 2대 법무부 장관 후보로 지명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다만 조 수석이 법무부 장관으로 자리를 옮길 경우 이번에도 '회전문 인사'라는 논란이 제기될 것으로 보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