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트럼프 “3차 북미회담 어느 시점에 할 것…친서에도 언급”
입력 2019.06.26 (06:04) 수정 2019.06.26 (07:20)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트럼프 “3차 북미회담 어느 시점에 할 것…친서에도 언급”
동영상영역 끝
[앵커]

앞서 전해드린대로 친서에는 3차 북미정상회담을 개최하자는 제안이 담겨 있었는데, 트럼프 대통령이 오늘, 이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김 위원장과는 어느 시점에 만날 것이라고 말했는데요.

이번 주말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을 계기로 북미 실무 협상 재개도 탄력을 받는 분위깁니다.

워싱턴에서 서지영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 내용을 언급하며 우호 관계임을 또다시 강조했습니다.

[트럼프/미국 대통령 : "멋진 편지를 서로 주고 받았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아름다운 생일 축하 편지를 제게 보냈습니다. 우리는 매우 잘 지내고 있습니다."]

친서 내용에 김 위원장과의 만남을 언급했는지 묻는 질문에

트럼프 대통령은 "아마도 있었을 것"이라며 사실상 시인했습니다.

[트럼프/미국 대통령 : "(김 위원장과의 또다른 만남에 대한 언급은 없었나요?) 아마도 있었을 것입니다. 그러나 우리는 알다시피 어느 시점에 회담을 열 것입니다."]

"어느 시점에'라는 단서를 달았지만 3차 북미정상회담을 개최하자는 의사를 전달했다는 점은 확인한 것입니다.

핵실험도 없었고 인질들도 돌아왔다는 기존 주장을 되풀이하면서도

오바마 행정부와 비교해 북미 관계는 확실히 달라졌다는 점을 힘주어 말했습니다.

[트럼프/미국 대통령 : "오바마 행정부 당시와 비교하면 북한과의 관계는 정말 다릅니다. 그대로 갔으면 북한과 전쟁을 했을 겁니다."]

협상을 재개하겠다는 의지를 강하게 드러낸 것입니다.

친서 외교는 북미 관계가 고비를 겪을 때마다 돌파구 역할을 하며 의미있는 후속 움직임들로 이어졌습니다.

오는 29일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을 계기로 북미 실무협상이 재개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는 것도 이 때문입니다.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 이 원칙은 여전히 유효합니다. 다만, 실현 가능한 방법론으로 중심축을 이동하고 있는 미묘한 변화가 감지되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 트럼프 “3차 북미회담 어느 시점에 할 것…친서에도 언급”
    • 입력 2019.06.26 (06:04)
    • 수정 2019.06.26 (07:20)
    뉴스광장 1부
트럼프 “3차 북미회담 어느 시점에 할 것…친서에도 언급”
[앵커]

앞서 전해드린대로 친서에는 3차 북미정상회담을 개최하자는 제안이 담겨 있었는데, 트럼프 대통령이 오늘, 이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김 위원장과는 어느 시점에 만날 것이라고 말했는데요.

이번 주말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을 계기로 북미 실무 협상 재개도 탄력을 받는 분위깁니다.

워싱턴에서 서지영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 내용을 언급하며 우호 관계임을 또다시 강조했습니다.

[트럼프/미국 대통령 : "멋진 편지를 서로 주고 받았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아름다운 생일 축하 편지를 제게 보냈습니다. 우리는 매우 잘 지내고 있습니다."]

친서 내용에 김 위원장과의 만남을 언급했는지 묻는 질문에

트럼프 대통령은 "아마도 있었을 것"이라며 사실상 시인했습니다.

[트럼프/미국 대통령 : "(김 위원장과의 또다른 만남에 대한 언급은 없었나요?) 아마도 있었을 것입니다. 그러나 우리는 알다시피 어느 시점에 회담을 열 것입니다."]

"어느 시점에'라는 단서를 달았지만 3차 북미정상회담을 개최하자는 의사를 전달했다는 점은 확인한 것입니다.

핵실험도 없었고 인질들도 돌아왔다는 기존 주장을 되풀이하면서도

오바마 행정부와 비교해 북미 관계는 확실히 달라졌다는 점을 힘주어 말했습니다.

[트럼프/미국 대통령 : "오바마 행정부 당시와 비교하면 북한과의 관계는 정말 다릅니다. 그대로 갔으면 북한과 전쟁을 했을 겁니다."]

협상을 재개하겠다는 의지를 강하게 드러낸 것입니다.

친서 외교는 북미 관계가 고비를 겪을 때마다 돌파구 역할을 하며 의미있는 후속 움직임들로 이어졌습니다.

오는 29일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을 계기로 북미 실무협상이 재개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는 것도 이 때문입니다.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 이 원칙은 여전히 유효합니다. 다만, 실현 가능한 방법론으로 중심축을 이동하고 있는 미묘한 변화가 감지되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