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회 파행’ 책임 공방…오신환, ‘원 포인트 회동’ 제안
입력 2019.06.26 (12:08) 수정 2019.06.26 (12:43)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국회 파행’ 책임 공방…오신환, ‘원 포인트 회동’ 제안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국회 정상화 합의가 불발된 이후 여야는 기싸움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한국당이 공당임을 포기했다며, 재협상은 없다고 다시 한번 못박았고, 한국당은 오히려 여당의 태도를 탓했습니다.

최형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은 한국당의 당리당략으로 정상화가 무산됐다며, 한국당 책임론을 거듭 제기했습니다.

공당 자격이 없다는 겁니다.

특히 한국당의 재협상 요구는 자가당착이라며,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가 합의한 대로 국회 일정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거듭 밝혔습니다.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자유한국당의 재협상 요구는 자가당착입니다. 이렇게 깨져버릴 약속이라면 앞으로 어떤 약속도 우리는 지킬 수 없게 됩니다."]

반면 한국당은 여당이 경직된 태도로 국회 상황을 더 어렵게 만들고 있다고 반발했습니다.

또 어제 행안위 법안소위에서 처리된 소방 국가직화 관련 법 같이 한국당 반대에도 처리한 법안은 한국당이 위원장인 법사위에서 해당 상임위로 되돌려 보내겠다고 했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경직된 국회 상황에서 없는 꿈도 없는 상상력도 만들어야 하는데, 꿈도 꾸지 마라, 정말 어이가 없다."]

양당 사이에서 협상을 중재해온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원포인트 회동을 제안했습니다.

추경 심사를 위한 예결위 구성, 정개특위·사개특위 연장 등 당면 현안만이라도 합의해 보자는 겁니다.

[오신환/바른미래당 원내대표 : "당장 시급한 것부터 테이블에 올려놓는것이 상처 최소화 국회 정상화 실마리 찾는 길..."]

오늘도 국회 일부 상임위와 법안소위가 한국당 불참으로 반쪽 가동 중인 가운데, 한국당이 선별 참여를 공언했던 김현준 국세청장 후보자 인사청문회만 정상적으로 진행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형원입니다.
  • ‘국회 파행’ 책임 공방…오신환, ‘원 포인트 회동’ 제안
    • 입력 2019.06.26 (12:08)
    • 수정 2019.06.26 (12:43)
    뉴스 12
‘국회 파행’ 책임 공방…오신환, ‘원 포인트 회동’ 제안
[앵커]

국회 정상화 합의가 불발된 이후 여야는 기싸움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한국당이 공당임을 포기했다며, 재협상은 없다고 다시 한번 못박았고, 한국당은 오히려 여당의 태도를 탓했습니다.

최형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은 한국당의 당리당략으로 정상화가 무산됐다며, 한국당 책임론을 거듭 제기했습니다.

공당 자격이 없다는 겁니다.

특히 한국당의 재협상 요구는 자가당착이라며,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가 합의한 대로 국회 일정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거듭 밝혔습니다.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자유한국당의 재협상 요구는 자가당착입니다. 이렇게 깨져버릴 약속이라면 앞으로 어떤 약속도 우리는 지킬 수 없게 됩니다."]

반면 한국당은 여당이 경직된 태도로 국회 상황을 더 어렵게 만들고 있다고 반발했습니다.

또 어제 행안위 법안소위에서 처리된 소방 국가직화 관련 법 같이 한국당 반대에도 처리한 법안은 한국당이 위원장인 법사위에서 해당 상임위로 되돌려 보내겠다고 했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경직된 국회 상황에서 없는 꿈도 없는 상상력도 만들어야 하는데, 꿈도 꾸지 마라, 정말 어이가 없다."]

양당 사이에서 협상을 중재해온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원포인트 회동을 제안했습니다.

추경 심사를 위한 예결위 구성, 정개특위·사개특위 연장 등 당면 현안만이라도 합의해 보자는 겁니다.

[오신환/바른미래당 원내대표 : "당장 시급한 것부터 테이블에 올려놓는것이 상처 최소화 국회 정상화 실마리 찾는 길..."]

오늘도 국회 일부 상임위와 법안소위가 한국당 불참으로 반쪽 가동 중인 가운데, 한국당이 선별 참여를 공언했던 김현준 국세청장 후보자 인사청문회만 정상적으로 진행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형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