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체급식’ 인천 유치원생 9명 식중독 의심 증세
입력 2019.06.27 (18:33) 수정 2019.06.27 (19:50) 사회
‘대체급식’ 인천 유치원생 9명 식중독 의심 증세
'붉은 수돗물' 사태로 대체급식을 하던 인천 서구의 유치원생들이 식중독 의심 증세를 호소해 보건당국이 조사에 나섰습니다.

인천시교육청은 서구의 한 초등학교 병설 유치원생 9명이 어제(6/26) 빵과 삼각김밥,구운 계란 등으로 대체급식을 한 뒤,복통과 설사 등 식중독 의심 증상을 보였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유치원 측은 오늘부터 급식을 중단하고 단축수업을 했으며,인천시 보건환경연구원이 역학 조사를 하고 있습니다.

이에 앞서,인천시 서구에서는 이번 `붉은 수돗물` 사태로 대체급식을 하던 중학교 2곳에서 학생들이 집단 식중독 증상을 호소해 보건당국이 역학조사를 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대체급식’ 인천 유치원생 9명 식중독 의심 증세
    • 입력 2019.06.27 (18:33)
    • 수정 2019.06.27 (19:50)
    사회
‘대체급식’ 인천 유치원생 9명 식중독 의심 증세
'붉은 수돗물' 사태로 대체급식을 하던 인천 서구의 유치원생들이 식중독 의심 증세를 호소해 보건당국이 조사에 나섰습니다.

인천시교육청은 서구의 한 초등학교 병설 유치원생 9명이 어제(6/26) 빵과 삼각김밥,구운 계란 등으로 대체급식을 한 뒤,복통과 설사 등 식중독 의심 증상을 보였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유치원 측은 오늘부터 급식을 중단하고 단축수업을 했으며,인천시 보건환경연구원이 역학 조사를 하고 있습니다.

이에 앞서,인천시 서구에서는 이번 `붉은 수돗물` 사태로 대체급식을 하던 중학교 2곳에서 학생들이 집단 식중독 증상을 호소해 보건당국이 역학조사를 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