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들었다고”…인솔 교사가 초등생 무차별 폭행
입력 2019.06.27 (19:30) 수정 2019.06.27 (19:47)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대들었다고”…인솔 교사가 초등생 무차별 폭행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학생들의 직업 체험을 위해 청소년 수련시설을 찾은 한 교회의 인솔자가 자신에게 대들었다는 이유로 초등학생을 무차별 폭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김애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한 여성이 어린이와 말을 주고받다 손으로 밀쳐 냅니다.

뒤로 밀린 어린이가 여성의 팔을 치자 순식간에 책상에 눕혀 목을 조릅니다.

저항하는 어린이를 바닥에 내팽개치고 폭행을 멈추지 않습니다.

다른 사람들이 두 사람을 떼어 놓은 뒤에야 상황은 끝이 납니다.

폭행 사건이 발생한 건 지난 15일 오전 11시쯤입니다.

직업 체험을 위해 전남 곡성의 한 수련시설을 찾은 대전의 한 교회 인솔자가 초등학교 6 학년 남자아이를 폭행했습니다.

[시설 관계자/당시 상황 목격 : "누가 깔려 있었고, 그 위에 거기 인솔교사분이 계셨고, 팔을 이렇게 휘젓고 계셨는데 좀 굉장히 컸어요."]

이곳이 실제 폭행이 일어난 장소입니다.

센터 직원들은 이 방 CCTV 전체를 확인해 아동학대가 의심된다며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시설 관계자 : "저는 단순 체벌이었고, 담당자도 알고 계시니까 딱히 제가 할 일은 없겠다 생각했는데, 나중에서야 CCTV를 보는데 교회에서 해결할 문제가 아닌 거 같더라고요."]

교회 관계자는 사건 당일 당사자들이 서로 화해했다는 이유로 CCTV 를 확인하지 않았고 피해학생 보호자에게 폭행 사실을 알리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취재가 시작되자 아이가 인솔교사에게 대들고 때리기까지 해 훈육과정에서 이같은 일이 발생했고 어린이 보호자에게도 사실을 알렸다고 밝혔습니다.

곡성 경찰서는 아동학대 신고를 접수하고 사건 경위를 조사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김애린입니다.
  • “대들었다고”…인솔 교사가 초등생 무차별 폭행
    • 입력 2019.06.27 (19:30)
    • 수정 2019.06.27 (19:47)
    뉴스 7
“대들었다고”…인솔 교사가 초등생 무차별 폭행
[앵커]

학생들의 직업 체험을 위해 청소년 수련시설을 찾은 한 교회의 인솔자가 자신에게 대들었다는 이유로 초등학생을 무차별 폭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김애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한 여성이 어린이와 말을 주고받다 손으로 밀쳐 냅니다.

뒤로 밀린 어린이가 여성의 팔을 치자 순식간에 책상에 눕혀 목을 조릅니다.

저항하는 어린이를 바닥에 내팽개치고 폭행을 멈추지 않습니다.

다른 사람들이 두 사람을 떼어 놓은 뒤에야 상황은 끝이 납니다.

폭행 사건이 발생한 건 지난 15일 오전 11시쯤입니다.

직업 체험을 위해 전남 곡성의 한 수련시설을 찾은 대전의 한 교회 인솔자가 초등학교 6 학년 남자아이를 폭행했습니다.

[시설 관계자/당시 상황 목격 : "누가 깔려 있었고, 그 위에 거기 인솔교사분이 계셨고, 팔을 이렇게 휘젓고 계셨는데 좀 굉장히 컸어요."]

이곳이 실제 폭행이 일어난 장소입니다.

센터 직원들은 이 방 CCTV 전체를 확인해 아동학대가 의심된다며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시설 관계자 : "저는 단순 체벌이었고, 담당자도 알고 계시니까 딱히 제가 할 일은 없겠다 생각했는데, 나중에서야 CCTV를 보는데 교회에서 해결할 문제가 아닌 거 같더라고요."]

교회 관계자는 사건 당일 당사자들이 서로 화해했다는 이유로 CCTV 를 확인하지 않았고 피해학생 보호자에게 폭행 사실을 알리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취재가 시작되자 아이가 인솔교사에게 대들고 때리기까지 해 훈육과정에서 이같은 일이 발생했고 어린이 보호자에게도 사실을 알렸다고 밝혔습니다.

곡성 경찰서는 아동학대 신고를 접수하고 사건 경위를 조사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김애린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