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남·북·미 정상, 역사적 첫 만남
볼턴 “할 일 많지만 유례없는 경험, 역사적으로 없었던 일이 벌어지고 있다”
입력 2019.06.30 (15:16) 수정 2019.06.30 (15:20) 정치
볼턴 국가안보보좌관은 오늘 북미 정상이 판문점에서 만나는 것과 관련해 "할 일이 많지만 유례없는 경험이며 역사적으로 없었던 일이 벌어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볼턴 보좌관은 또 "오늘의 만남을 김정은 위원장이 받아들인 것 자체로도 이례적"이라고 평가했다고 청와대 고민정 대변인이 서면으로 밝혔습니다.

또 이방카 보좌관은 “역사적인 자리에 와 있다는 생각이 든다. 그 순간을 두 분(문재인 대통령, 트럼프 대통령)의 옆에서 지켜볼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무척 기쁘다"며 "긍정적인 결과로 이어지길 기대한다. 북한에게도 큰 기회”라고 말했습니다.

쿠슈너 백악관 선임보좌관은 “그동안의 전략적 판단과 이행 등이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라며 “오늘의 만남이 (한반도 비핵화에 있어서) 획기적인 돌파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고 청와대는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볼턴 “할 일 많지만 유례없는 경험, 역사적으로 없었던 일이 벌어지고 있다”
    • 입력 2019-06-30 15:16:16
    • 수정2019-06-30 15:20:55
    정치
볼턴 국가안보보좌관은 오늘 북미 정상이 판문점에서 만나는 것과 관련해 "할 일이 많지만 유례없는 경험이며 역사적으로 없었던 일이 벌어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볼턴 보좌관은 또 "오늘의 만남을 김정은 위원장이 받아들인 것 자체로도 이례적"이라고 평가했다고 청와대 고민정 대변인이 서면으로 밝혔습니다.

또 이방카 보좌관은 “역사적인 자리에 와 있다는 생각이 든다. 그 순간을 두 분(문재인 대통령, 트럼프 대통령)의 옆에서 지켜볼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무척 기쁘다"며 "긍정적인 결과로 이어지길 기대한다. 북한에게도 큰 기회”라고 말했습니다.

쿠슈너 백악관 선임보좌관은 “그동안의 전략적 판단과 이행 등이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라며 “오늘의 만남이 (한반도 비핵화에 있어서) 획기적인 돌파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고 청와대는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