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한국인 탑승 헝가리 유람선 침몰
헝가리 유람선 참사 가해 크루즈선 경보장치 꺼졌다는 의혹 제기
입력 2019.07.02 (23:46) 수정 2019.07.03 (00:14) 국제
헝가리 유람선 참사 가해 크루즈선 경보장치 꺼졌다는 의혹 제기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침몰한 유람선 허블레아니호를 들이받은 크루즈선에서 사고 당시 경보장치가 꺼져 있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현지시간으로 2일 헝가리 현지 매체 블릭지는 허블레아니호 선사의 변호인이 경찰 조서에서 이런 내용이 담긴 문건을 확인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바이킹 시긴호 승무원 46명과 승객 184명이 경찰에서 증인으로 조사를 받았는데 이 가운데 미국인 부부는 사고 장면을 찍은 영상을 증거물로 제출했습니다.

영상 분석 결과 사고 당시 바이킹 시긴호는 속도를 전혀 늦추지 않았기 때문에 허블레아니호가 앞에 있다는 사실을 몰랐을 가능성이 나왔습니다.

블릭지는 바이킹 시긴호의 레이더 경보장치가 꺼져 있었다면서 야간이나 비가 올 때, 수상 교통량이 많을 때 주변에 배들이 있을 가능성에 대비해 레이더 경보장치를 사용해야 한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은 주변에 15∼20척의 다른 배들이 있었기 때문에 계속 레이더 경보가 시끄러운 소리를 내자 바이킹 시긴호 조타실에서 일부러 경보장치를 껐을 수 있다고 전했습니다.

5월 말에 발생한 허블레아니호 침몰 사고로 한국인 탑승객 33명 중 24명이 숨졌고 2명이 실종된 상태입니다. 헝가리인 선장과 승무원도 모두 숨졌습니다.

바이킹 시긴호 선장은 사고 직후 구속됐다가 보석금을 내고 풀려 난 뒤 경찰 조사를 받기 위해 부다페스트에 머물고 있습니다.

경찰 수사에서 경보장치가 꺼져 있었다는 게 확인된다면 크루즈 선장의 책임을 물을 수 있는 유력한 근거가 된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헝가리 유람선 참사 가해 크루즈선 경보장치 꺼졌다는 의혹 제기
    • 입력 2019.07.02 (23:46)
    • 수정 2019.07.03 (00:14)
    국제
헝가리 유람선 참사 가해 크루즈선 경보장치 꺼졌다는 의혹 제기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침몰한 유람선 허블레아니호를 들이받은 크루즈선에서 사고 당시 경보장치가 꺼져 있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현지시간으로 2일 헝가리 현지 매체 블릭지는 허블레아니호 선사의 변호인이 경찰 조서에서 이런 내용이 담긴 문건을 확인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바이킹 시긴호 승무원 46명과 승객 184명이 경찰에서 증인으로 조사를 받았는데 이 가운데 미국인 부부는 사고 장면을 찍은 영상을 증거물로 제출했습니다.

영상 분석 결과 사고 당시 바이킹 시긴호는 속도를 전혀 늦추지 않았기 때문에 허블레아니호가 앞에 있다는 사실을 몰랐을 가능성이 나왔습니다.

블릭지는 바이킹 시긴호의 레이더 경보장치가 꺼져 있었다면서 야간이나 비가 올 때, 수상 교통량이 많을 때 주변에 배들이 있을 가능성에 대비해 레이더 경보장치를 사용해야 한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은 주변에 15∼20척의 다른 배들이 있었기 때문에 계속 레이더 경보가 시끄러운 소리를 내자 바이킹 시긴호 조타실에서 일부러 경보장치를 껐을 수 있다고 전했습니다.

5월 말에 발생한 허블레아니호 침몰 사고로 한국인 탑승객 33명 중 24명이 숨졌고 2명이 실종된 상태입니다. 헝가리인 선장과 승무원도 모두 숨졌습니다.

바이킹 시긴호 선장은 사고 직후 구속됐다가 보석금을 내고 풀려 난 뒤 경찰 조사를 받기 위해 부다페스트에 머물고 있습니다.

경찰 수사에서 경보장치가 꺼져 있었다는 게 확인된다면 크루즈 선장의 책임을 물을 수 있는 유력한 근거가 된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