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크랩] “그림 속에 다 들어있다” 영화 기생충 작가가 밝힌 자화상의 비밀
입력 2019.07.03 (11:00) 수정 2019.07.03 (16:23) 크랩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크랩] “그림 속에 다 들어있다” 영화 기생충 작가가 밝힌 자화상의 비밀
동영상영역 끝
한국영화 사상 처음으로 칸 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받은 영화 기생충. 이 영화에 등장한 '아이의 자화상'을 기억하시나요?

극 중 박 사장(이선균)의 어린 아들 다송이(정현준)가 그렸다는 이 그림은 영화 속에서 단순한 소품이 아니라 나름 의미 있는 소재로 등장했습니다. 하지만 이 그림을 그린 사람은 어린아이가 아니었습니다. 실제로 그림을 그린 작가는 2004년 A 통신사 TV 광고에서 '북치기 박치기'라는 유행어로 유명해진 래퍼 후니훈(정재훈)으로 밝혀졌는데요.

후니훈은 영화 속에 등장한 그림에 대해 묻자 "자화상을 완성하기 위해 30개가 넘는 그림을 그린 끝에 봉 감독이 미소를 짓는 해당 작품이 탄생했다"고 말했습니다.

또 "자화상을 그리면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했던 건 스키조프레니아(조현병) 존"이라며, 영화의 전체적인 흐름을 시나리오를 읽은 뒤 그림에 표현했고, 그림 안에 영화의 이야기를 다 담으려 노력했다"고 그림에 숨겨진 의미를 설명했습니다.

봉준호 감독의 영화는 특유의 은유적 표현으로도 유명한데요. 영화 장면마다 숨겨진 의미를 해석하는 재미가 있어 같은 영화를 여러 번 보는 관객도 많습니다. 아직 영화 기생충 속 '자화상'은 누구를 그린 것인지 또 그림의 의미는 무엇인지 정확한 정보는 없었는데요. 미술계에서 지비지(Zibezi)라는 이름으로 맹활약 중인 래퍼 겸 작가 후니훈이 직접 해석해주는 '자화상의 비밀'을 지금 공개합니다.
  • [크랩] “그림 속에 다 들어있다” 영화 기생충 작가가 밝힌 자화상의 비밀
    • 입력 2019.07.03 (11:00)
    • 수정 2019.07.03 (16:23)
    크랩
[크랩] “그림 속에 다 들어있다” 영화 기생충 작가가 밝힌 자화상의 비밀
한국영화 사상 처음으로 칸 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받은 영화 기생충. 이 영화에 등장한 '아이의 자화상'을 기억하시나요?

극 중 박 사장(이선균)의 어린 아들 다송이(정현준)가 그렸다는 이 그림은 영화 속에서 단순한 소품이 아니라 나름 의미 있는 소재로 등장했습니다. 하지만 이 그림을 그린 사람은 어린아이가 아니었습니다. 실제로 그림을 그린 작가는 2004년 A 통신사 TV 광고에서 '북치기 박치기'라는 유행어로 유명해진 래퍼 후니훈(정재훈)으로 밝혀졌는데요.

후니훈은 영화 속에 등장한 그림에 대해 묻자 "자화상을 완성하기 위해 30개가 넘는 그림을 그린 끝에 봉 감독이 미소를 짓는 해당 작품이 탄생했다"고 말했습니다.

또 "자화상을 그리면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했던 건 스키조프레니아(조현병) 존"이라며, 영화의 전체적인 흐름을 시나리오를 읽은 뒤 그림에 표현했고, 그림 안에 영화의 이야기를 다 담으려 노력했다"고 그림에 숨겨진 의미를 설명했습니다.

봉준호 감독의 영화는 특유의 은유적 표현으로도 유명한데요. 영화 장면마다 숨겨진 의미를 해석하는 재미가 있어 같은 영화를 여러 번 보는 관객도 많습니다. 아직 영화 기생충 속 '자화상'은 누구를 그린 것인지 또 그림의 의미는 무엇인지 정확한 정보는 없었는데요. 미술계에서 지비지(Zibezi)라는 이름으로 맹활약 중인 래퍼 겸 작가 후니훈이 직접 해석해주는 '자화상의 비밀'을 지금 공개합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