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헝가리 경찰 “바이킹 시긴호 블랙박스 보존돼”
입력 2019.07.04 (01:19) 수정 2019.07.04 (02:17) 국제
헝가리 경찰 “바이킹 시긴호 블랙박스 보존돼”
헝가리 경찰이 올해 5월 29일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발생한 유람선 허블레아니호 침몰 사고의 가해 선박인 바이킹 시긴호의 블랙박스를 확보하고 있다고 정부합동신속대응팀이 현지시간으로 3일 밝혔습니다.

또 사고 생존자인 한국인 탑승객 2명은 신속대응팀 주선으로 최근 헝가리 언론에서 제기된 각종 의혹과 관련해 헝가리 경찰을 면담하고 수사 기록을 열람하면서 사실 관계를 확인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신속대응팀에 따르면 헝가리 경찰은 생존자 면담에서 지난 5월 30일과 6월 10일 두 차례 현장조사를 통해 사고 발생 현장 인근 CCTV 녹촤 자료와 사고 당시 운항 중이던 인근 선박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바이킹 시긴호의 탑승객으로 사고 당시 현장을 찍은 것으로 현지 언론이 보도한 미국인 관광객의 영상도 헝가리 경찰이 확보했다고 덧붙였습니다.

현지 언론들은 이 미국인 관광객의 영상을 분석한 결과 사고 당시 바이킹 시긴호가 전혀 속도를 줄이지 않았다고 보도했습니다.

또 헝가리 경찰은 5월 30일 첫 번째 현장조사에서 바이킹 시긴호의 블랙박스를 확보했으며, 현지 언론에서 바이킹 시긴호가 3일마다 자동 삭제되는 블랙박스를 탑재했다고 보도된 것은 사실과 다르다고 설명했습니다.

헝가리 경찰이 확보한 증거 자료 문서는 총 8천쪽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 출처AP=연합뉴스]
  • 헝가리 경찰 “바이킹 시긴호 블랙박스 보존돼”
    • 입력 2019.07.04 (01:19)
    • 수정 2019.07.04 (02:17)
    국제
헝가리 경찰 “바이킹 시긴호 블랙박스 보존돼”
헝가리 경찰이 올해 5월 29일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발생한 유람선 허블레아니호 침몰 사고의 가해 선박인 바이킹 시긴호의 블랙박스를 확보하고 있다고 정부합동신속대응팀이 현지시간으로 3일 밝혔습니다.

또 사고 생존자인 한국인 탑승객 2명은 신속대응팀 주선으로 최근 헝가리 언론에서 제기된 각종 의혹과 관련해 헝가리 경찰을 면담하고 수사 기록을 열람하면서 사실 관계를 확인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신속대응팀에 따르면 헝가리 경찰은 생존자 면담에서 지난 5월 30일과 6월 10일 두 차례 현장조사를 통해 사고 발생 현장 인근 CCTV 녹촤 자료와 사고 당시 운항 중이던 인근 선박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바이킹 시긴호의 탑승객으로 사고 당시 현장을 찍은 것으로 현지 언론이 보도한 미국인 관광객의 영상도 헝가리 경찰이 확보했다고 덧붙였습니다.

현지 언론들은 이 미국인 관광객의 영상을 분석한 결과 사고 당시 바이킹 시긴호가 전혀 속도를 줄이지 않았다고 보도했습니다.

또 헝가리 경찰은 5월 30일 첫 번째 현장조사에서 바이킹 시긴호의 블랙박스를 확보했으며, 현지 언론에서 바이킹 시긴호가 3일마다 자동 삭제되는 블랙박스를 탑재했다고 보도된 것은 사실과 다르다고 설명했습니다.

헝가리 경찰이 확보한 증거 자료 문서는 총 8천쪽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 출처AP=연합뉴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