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처가 의혹’·‘황교안 외압’…‘윤석열 청문회’ 여야 전략은?
입력 2019.07.08 (09:33) 수정 2019.07.08 (10:03)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처가 의혹’·‘황교안 외압’…‘윤석열 청문회’ 여야 전략은?
동영상영역 끝
[앵커]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의 적격성 여부를 가리는 인사청문회가 오늘 오전 국회에서 열립니다.

한국당은 윤 후보자의 처가를 둘러싼 의혹 등에 초점을 맞출 계획인데, 민주당은 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국정원 댓글 수사외압 의혹을 제기하며 맞불을 놓겠다는 전략입니다.

최창봉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10월 서울중앙지검 국정감사.

장모가 연루된 사기 사건 의혹이 거론되자, 윤 지검장이 강하게 항의합니다.

[장제원/자유한국당 의원/지난해 10월 19일 : "(제보자가) 윤석열 지검장이 배후에 있다는 하소연을 하세요."]

[윤석열/서울중앙지검장/지난해 10월 19일 : "아무리 국감장이지만 좀 너무하시는 것 아닙니까?"]

오늘 청문회에서도 이런 상황이 재연될 가능성이 큽니다.

한국당은 사기 사건에 연루되고 요양급여를 부당 수령한 의혹이 있는 장모가 처벌을 피해갔다, 부인이 20억 원대 비상장주식을 사들였던 경위에 의문이 있다고 주장하며 '송곳 검증'을 예고했습니다.

또 윤 후보자 최측근인 윤대진 검찰국장의 친형이 무혐의 처분받는 과정에 후보자가 관여했을 가능성도 의심하고 있습니다.

[주광덕/자유한국당 의원/지난 5일 : "가장 중요한 증인인 윤우진 씨는 최근 해외로 도피했음이 확실시되고… 두 명의 주요 증인도 잠적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에 민주당은 국정원 댓글 수사 당시 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수사외압 의혹으로 맞불을 놓겠다는 전략입니다.

[박범계/더불어민주당 의원/2013년 10월 21일 : "(수사 외압이) 황교안 법무부 장관하고도 관계가 있는 이야기지요?"]

[윤석열/여주지청장 : "무관하진 않다고 생각합니다."]

한국당 청문위원들이 패스트트랙 정국 때 전원 고발당한 상태라, 청문위원 자격 논란도 예상됩니다.

검찰 개혁안과 관련해 국회를 존중하겠다는 원론적 답변만 내놓은 윤 후보자가 청문회에서 구체적인 의견을 밝힐지도 주목됩니다.

KBS 뉴스 최창봉입니다.
  • ‘처가 의혹’·‘황교안 외압’…‘윤석열 청문회’ 여야 전략은?
    • 입력 2019.07.08 (09:33)
    • 수정 2019.07.08 (10:03)
    930뉴스
‘처가 의혹’·‘황교안 외압’…‘윤석열 청문회’ 여야 전략은?
[앵커]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의 적격성 여부를 가리는 인사청문회가 오늘 오전 국회에서 열립니다.

한국당은 윤 후보자의 처가를 둘러싼 의혹 등에 초점을 맞출 계획인데, 민주당은 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국정원 댓글 수사외압 의혹을 제기하며 맞불을 놓겠다는 전략입니다.

최창봉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10월 서울중앙지검 국정감사.

장모가 연루된 사기 사건 의혹이 거론되자, 윤 지검장이 강하게 항의합니다.

[장제원/자유한국당 의원/지난해 10월 19일 : "(제보자가) 윤석열 지검장이 배후에 있다는 하소연을 하세요."]

[윤석열/서울중앙지검장/지난해 10월 19일 : "아무리 국감장이지만 좀 너무하시는 것 아닙니까?"]

오늘 청문회에서도 이런 상황이 재연될 가능성이 큽니다.

한국당은 사기 사건에 연루되고 요양급여를 부당 수령한 의혹이 있는 장모가 처벌을 피해갔다, 부인이 20억 원대 비상장주식을 사들였던 경위에 의문이 있다고 주장하며 '송곳 검증'을 예고했습니다.

또 윤 후보자 최측근인 윤대진 검찰국장의 친형이 무혐의 처분받는 과정에 후보자가 관여했을 가능성도 의심하고 있습니다.

[주광덕/자유한국당 의원/지난 5일 : "가장 중요한 증인인 윤우진 씨는 최근 해외로 도피했음이 확실시되고… 두 명의 주요 증인도 잠적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에 민주당은 국정원 댓글 수사 당시 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수사외압 의혹으로 맞불을 놓겠다는 전략입니다.

[박범계/더불어민주당 의원/2013년 10월 21일 : "(수사 외압이) 황교안 법무부 장관하고도 관계가 있는 이야기지요?"]

[윤석열/여주지청장 : "무관하진 않다고 생각합니다."]

한국당 청문위원들이 패스트트랙 정국 때 전원 고발당한 상태라, 청문위원 자격 논란도 예상됩니다.

검찰 개혁안과 관련해 국회를 존중하겠다는 원론적 답변만 내놓은 윤 후보자가 청문회에서 구체적인 의견을 밝힐지도 주목됩니다.

KBS 뉴스 최창봉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