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거제 살해 용의자, 14시간 넘게 대치 후 추락 사망
입력 2019.07.09 (09:33) 수정 2019.07.09 (11:07)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거제 살해 용의자, 14시간 넘게 대치 후 추락 사망
동영상영역 끝
[앵커]

어제(8일) 경남 거제의 한 아파트에서 50대 남성에게 흉기를 휘둘러 숨지게 하고 아파트 옥상에서 14시간 넘게 경찰과 대치한 40대가 결국 숨졌습니다.

경찰은 밤새 A씨를 설득하고, 소방은 추락을 대비해 바닥에 매트리스를 깔아놨지만 역부족이었습니다.

최진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황급히 계단을 뛰어내려가는 한 남성.

바지 앞 쪽에 흉기를 넣으며 한 주상복합아파트의 엘리베이터를 타고 20층 옥상으로 올라간 이 남성은 45살 A 모씨입니다.

어제(8일) 오후 2시 17분쯤 이 주상복합아파트 상가 1층 복도에서 건설업체 대표 57살 B씨에게 흉기를 휘둘러 숨지게 하고 달아나는 장면입니다.

[아파트 관계자/음성변조 : "복도로 되어있는데 그 사무실 바로 앞에 5m 지점에서 (피해자가) 쓰러져 있었어요."]

A씨는 범행 직후 해당 아파트의 20층 옥상으로 올라가 경찰과 14시간여 동안 대치하며 이혼한 전 부인과의 통화를 요구하기도 했습니다.

[유관우/경남 거제경찰서 형사지원팀장 : "이 같은 경우에는 섵불리 접근할 수 없고, 계속해서 설득작업을 해서 안전하게 저희가 피의자를 검거할 계획을 갖고 있습니다."]

경찰이 특공대와 위기협상팀, 범죄분석관을 동원해 자수를 설득했지만, 진전이 없어 오늘(9일) 새벽 프로파일러를 투입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A씨는 대치 14시간여만인 오늘(9일) 아침 6시쯤 떨어져 현장에서 숨졌습니다.

소방당국이 설치한 매트리스가 바닥에 깔려있었지만 A씨가 20층 높이에서 추락한데다 떨어지며 건물 외벽에 부딪혀 충격이 컸던 것으로 추정됩니다.

경찰은 피의자 A씨의 전 부인이 피해자 B씨의 건설업체에서 근무했던 것으로 확인했습니다.

경찰은 잠시 뒤인 아침 10시 반쯤 기자회견을 열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밝힐 예정입니다.

KBS 뉴스 최진석입니다.


감당하기 힘든 어려움을 혼자 견디고 계신가요?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할지 막막한 상태인가요?

자살예방 핫라인☎1577-0199
(www.hopeclick.or.kr)

희망의 전화 ☎129
(www.129.go.kr)

생명의 전화 ☎1588-9191
(www.lifeline.or.kr)

청소년상담원 ☎1388
(www.cyber1388.kr)에서

24시간 대기 중인 전문가에게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 거제 살해 용의자, 14시간 넘게 대치 후 추락 사망
    • 입력 2019.07.09 (09:33)
    • 수정 2019.07.09 (11:07)
    930뉴스
거제 살해 용의자, 14시간 넘게 대치 후 추락 사망
[앵커]

어제(8일) 경남 거제의 한 아파트에서 50대 남성에게 흉기를 휘둘러 숨지게 하고 아파트 옥상에서 14시간 넘게 경찰과 대치한 40대가 결국 숨졌습니다.

경찰은 밤새 A씨를 설득하고, 소방은 추락을 대비해 바닥에 매트리스를 깔아놨지만 역부족이었습니다.

최진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황급히 계단을 뛰어내려가는 한 남성.

바지 앞 쪽에 흉기를 넣으며 한 주상복합아파트의 엘리베이터를 타고 20층 옥상으로 올라간 이 남성은 45살 A 모씨입니다.

어제(8일) 오후 2시 17분쯤 이 주상복합아파트 상가 1층 복도에서 건설업체 대표 57살 B씨에게 흉기를 휘둘러 숨지게 하고 달아나는 장면입니다.

[아파트 관계자/음성변조 : "복도로 되어있는데 그 사무실 바로 앞에 5m 지점에서 (피해자가) 쓰러져 있었어요."]

A씨는 범행 직후 해당 아파트의 20층 옥상으로 올라가 경찰과 14시간여 동안 대치하며 이혼한 전 부인과의 통화를 요구하기도 했습니다.

[유관우/경남 거제경찰서 형사지원팀장 : "이 같은 경우에는 섵불리 접근할 수 없고, 계속해서 설득작업을 해서 안전하게 저희가 피의자를 검거할 계획을 갖고 있습니다."]

경찰이 특공대와 위기협상팀, 범죄분석관을 동원해 자수를 설득했지만, 진전이 없어 오늘(9일) 새벽 프로파일러를 투입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A씨는 대치 14시간여만인 오늘(9일) 아침 6시쯤 떨어져 현장에서 숨졌습니다.

소방당국이 설치한 매트리스가 바닥에 깔려있었지만 A씨가 20층 높이에서 추락한데다 떨어지며 건물 외벽에 부딪혀 충격이 컸던 것으로 추정됩니다.

경찰은 피의자 A씨의 전 부인이 피해자 B씨의 건설업체에서 근무했던 것으로 확인했습니다.

경찰은 잠시 뒤인 아침 10시 반쯤 기자회견을 열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밝힐 예정입니다.

KBS 뉴스 최진석입니다.


감당하기 힘든 어려움을 혼자 견디고 계신가요?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할지 막막한 상태인가요?

자살예방 핫라인☎1577-0199
(www.hopeclick.or.kr)

희망의 전화 ☎129
(www.129.go.kr)

생명의 전화 ☎1588-9191
(www.lifeline.or.kr)

청소년상담원 ☎1388
(www.cyber1388.kr)에서

24시간 대기 중인 전문가에게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