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극우 성향 산케이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은 비열한 행위” 주장
입력 2019.07.10 (16:44) 국제
극우 성향의 일본 산케이신문은 9일 서울발 기사에서 최근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 강화에 대해 한국 내는 일본제품 불매운동에 대해 "비열한 행위"라고 주장했습니다.

산케이 신문은 일본의 반도체 재료의 수출 규제 강화에 반발해 한국에서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이 확산하기 시작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산케이는 일부 소매 단체는 일본 제품을 취급하지 않겠다고 선언하고 있으며, 인터넷에서 "일본 여행을 취소했다"는 글이 올라오고 있다고 전하면서, 일제의 문구와 화장품을 휴지통에 버린 사진들을 게시하는 사람도 나타났다고 전했습니다.

또 최근에는 도요타와 혼다 자동차에 김치를 문지르거나 붉은 스프레이로 "매국노"라고 쓰기도 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산케이는 "이러한 '비열한 행위'에 대해 비난하는 목소리가 압도적으로 강하다"는 억지 주장을 하고 일본 제품은 생활에 뿌리내리고 있으며, 불매 운동을 싸늘하게 보는 사람도 많을 것으로 추측했습니다.

산케이는 기사 끝에 한국의 중앙일보도 8일 자 칼럼에서 "한국의 대표 상품인 반도체를 만들 수 없는 게 현실이다. 당장 쓰고 있는 스마트폰과 노트북을 내다 버릴 수는 없지 않은가"라고 했다며 감정적인 불매운동을 타일렀다고 주장했습니다.
  • 극우 성향 산케이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은 비열한 행위” 주장
    • 입력 2019.07.10 (16:44)
    국제
극우 성향의 일본 산케이신문은 9일 서울발 기사에서 최근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 강화에 대해 한국 내는 일본제품 불매운동에 대해 "비열한 행위"라고 주장했습니다.

산케이 신문은 일본의 반도체 재료의 수출 규제 강화에 반발해 한국에서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이 확산하기 시작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산케이는 일부 소매 단체는 일본 제품을 취급하지 않겠다고 선언하고 있으며, 인터넷에서 "일본 여행을 취소했다"는 글이 올라오고 있다고 전하면서, 일제의 문구와 화장품을 휴지통에 버린 사진들을 게시하는 사람도 나타났다고 전했습니다.

또 최근에는 도요타와 혼다 자동차에 김치를 문지르거나 붉은 스프레이로 "매국노"라고 쓰기도 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산케이는 "이러한 '비열한 행위'에 대해 비난하는 목소리가 압도적으로 강하다"는 억지 주장을 하고 일본 제품은 생활에 뿌리내리고 있으며, 불매 운동을 싸늘하게 보는 사람도 많을 것으로 추측했습니다.

산케이는 기사 끝에 한국의 중앙일보도 8일 자 칼럼에서 "한국의 대표 상품인 반도체를 만들 수 없는 게 현실이다. 당장 쓰고 있는 스마트폰과 노트북을 내다 버릴 수는 없지 않은가"라고 했다며 감정적인 불매운동을 타일렀다고 주장했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