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금 세계는] 새끼 판다 되찾은 어미 판다의 모성애
입력 2019.07.11 (07:29) 수정 2019.07.11 (07:53)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지금 세계는] 새끼 판다 되찾은 어미 판다의 모성애
동영상영역 끝
사육사가 어미 판다에게 새끼 판다를 가져다 주자 정성껏 보살핍니다.

청랑이라는 이름의 이 작은 새끼 판다는 지난달 중국 청두에서 태어났는데, 태어날 당시 몸무게는 42그램에 불과했고 달걀보다 작은 크기였다고 합니다.

사육사들이 한달여를 세심하게 보살핀 끝에 지금은 510그램의 건강한 몸무게에 도달했다고 하는데요.

한 사육사는 처음 우유 먹일때를 떠올리며 0.3그램밖에 못 마시는 모습에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었다고 회상하기도 했습니다.
  • [지금 세계는] 새끼 판다 되찾은 어미 판다의 모성애
    • 입력 2019.07.11 (07:29)
    • 수정 2019.07.11 (07:53)
    뉴스광장
[지금 세계는] 새끼 판다 되찾은 어미 판다의 모성애
사육사가 어미 판다에게 새끼 판다를 가져다 주자 정성껏 보살핍니다.

청랑이라는 이름의 이 작은 새끼 판다는 지난달 중국 청두에서 태어났는데, 태어날 당시 몸무게는 42그램에 불과했고 달걀보다 작은 크기였다고 합니다.

사육사들이 한달여를 세심하게 보살핀 끝에 지금은 510그램의 건강한 몸무게에 도달했다고 하는데요.

한 사육사는 처음 우유 먹일때를 떠올리며 0.3그램밖에 못 마시는 모습에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었다고 회상하기도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