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24 주요뉴스] 러시아 SNS 명소 ‘시베리아 몰디브’, 알고보니 폐기물 천지
입력 2019.07.11 (20:33) 수정 2019.07.11 (20:49)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글로벌24 주요뉴스] 러시아 SNS 명소 ‘시베리아 몰디브’, 알고보니 폐기물 천지
동영상영역 끝
오늘은 러시아 시베리아의 한 호수에서 SNS 인증용 사진을 찍기 위해 여행객들이 몰려들자, 관계자들의 경고가 이어지고 있다는 BBC 보도 자세히 살펴봅니다.

'시베리아의 몰디브'라고 불리는 한 인공 호수는 푸른 빛깔 때문에 인기지만, 사실 칼슘염과 금속 산화물이 녹아있어 독특한 색깔을 띄는 것으로 밝혀졌는데요.

인근에 위치한 화력발전소 측은 호수에 재를 버리고 있다며, 사람들에게 사진을 찍기 위해 수면에 가까이 가선 안 된다고 경고했습니다.

하지만 이 같은 경고가 모험을 원하는 사람들을 더욱 자극하는 셈이 됐다고 BBC는 보도했는데요,

여전히 일부 사람들은 SNS에 호수에서 찍은 사진을 올리며, "멋진 사진을 찍기 위해 위험을 감수할 수 있다", 또 "물에서 신맛이 난다"고 덧붙이는 등, 인증에 여념이 없다고 BBC는 전했습니다.
  • [글로벌24 주요뉴스] 러시아 SNS 명소 ‘시베리아 몰디브’, 알고보니 폐기물 천지
    • 입력 2019.07.11 (20:33)
    • 수정 2019.07.11 (20:49)
    글로벌24
[글로벌24 주요뉴스] 러시아 SNS 명소 ‘시베리아 몰디브’, 알고보니 폐기물 천지
오늘은 러시아 시베리아의 한 호수에서 SNS 인증용 사진을 찍기 위해 여행객들이 몰려들자, 관계자들의 경고가 이어지고 있다는 BBC 보도 자세히 살펴봅니다.

'시베리아의 몰디브'라고 불리는 한 인공 호수는 푸른 빛깔 때문에 인기지만, 사실 칼슘염과 금속 산화물이 녹아있어 독특한 색깔을 띄는 것으로 밝혀졌는데요.

인근에 위치한 화력발전소 측은 호수에 재를 버리고 있다며, 사람들에게 사진을 찍기 위해 수면에 가까이 가선 안 된다고 경고했습니다.

하지만 이 같은 경고가 모험을 원하는 사람들을 더욱 자극하는 셈이 됐다고 BBC는 보도했는데요,

여전히 일부 사람들은 SNS에 호수에서 찍은 사진을 올리며, "멋진 사진을 찍기 위해 위험을 감수할 수 있다", 또 "물에서 신맛이 난다"고 덧붙이는 등, 인증에 여념이 없다고 BBC는 전했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글로벌24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