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일본 ‘수출 규제’ 파문
“미국 의회도 한일갈등 우려…행정부와 함께 도울 생각 표명”
입력 2019.07.12 (06:03) 수정 2019.07.12 (08:08)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미국 의회도 한일갈등 우려…행정부와 함께 도울 생각 표명”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인한 한일 갈등과 관련해, 미 의회도 이 문제를 심각하게 인식하고 있다고, 미국을 방문중인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이 밝혔습니다.

이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한국과 미국은 한미일 3국 고위급 협의가 필요하다는 입장인데 일본은 소극적이라고 김 차장은 전했습니다.

워싱턴에서 김웅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일본의 무역보복에 대한 한일 갈등에 미 의회도 우려하고 있다고 방미중인 김현종 국가안보실 차장이 전했습니다.

이번 사태 해결에 미 의회가 도움을 주고 싶어한다고도 했습니다.

[김현종/국가안보실 2차장 : "미국 상·하원 쪽에서도 이 문제의 심각성을 잘 파악해서 한미일 공조가 중요하다는 것을 잘 알고 있기 때문에 이 문제를 잘 해결하는데 미 행정부와 함께 같이 나서서 도울 생각을 표명했습니다."]

미 의회 인사들이 다른 나라들간 양자갈등에 중재의사를 밝힌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입니다.

[김현종/국가안보실 2차장 : "이 문제를 둘 다 동맹국들인데, 이 문제가 장기적으로 가면 미국입장에서도 좋은 것은 없으니까 문제를 빨리 해결했으면 좋겠다는 입장을 표명했습니다."]

사태 해결을 위해 한국과 미국이 한미일 세나라 고위급 협의를 하려 하는데 일본이 소극적이라고 했습니다.

아직 답이 없다고도 했습니다.

미 국무부는 한미일 세나라 동맹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적극적이지 않은 여전히 원론 수준 답변입니다.

[오타거스/美 국무부 대변인 : "미국은 한미일 삼국 간 혹은 양자 간 관계를 강화하기 위한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공개적으로나 혹은 막후에서 할 것입니다."]

김현종 차장은 미 무역대표부 라이트 하우저 대표를 만났습니다.

이번 방미기간 가장 공을 들인 만남이라고 합니다.

일본의 보복행위가 미국에도 악영향을 미친다는 논리가 통했을지 주목됩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김웅규입니다.
  • “미국 의회도 한일갈등 우려…행정부와 함께 도울 생각 표명”
    • 입력 2019.07.12 (06:03)
    • 수정 2019.07.12 (08:08)
    뉴스광장 1부
“미국 의회도 한일갈등 우려…행정부와 함께 도울 생각 표명”
[앵커]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인한 한일 갈등과 관련해, 미 의회도 이 문제를 심각하게 인식하고 있다고, 미국을 방문중인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이 밝혔습니다.

이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한국과 미국은 한미일 3국 고위급 협의가 필요하다는 입장인데 일본은 소극적이라고 김 차장은 전했습니다.

워싱턴에서 김웅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일본의 무역보복에 대한 한일 갈등에 미 의회도 우려하고 있다고 방미중인 김현종 국가안보실 차장이 전했습니다.

이번 사태 해결에 미 의회가 도움을 주고 싶어한다고도 했습니다.

[김현종/국가안보실 2차장 : "미국 상·하원 쪽에서도 이 문제의 심각성을 잘 파악해서 한미일 공조가 중요하다는 것을 잘 알고 있기 때문에 이 문제를 잘 해결하는데 미 행정부와 함께 같이 나서서 도울 생각을 표명했습니다."]

미 의회 인사들이 다른 나라들간 양자갈등에 중재의사를 밝힌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입니다.

[김현종/국가안보실 2차장 : "이 문제를 둘 다 동맹국들인데, 이 문제가 장기적으로 가면 미국입장에서도 좋은 것은 없으니까 문제를 빨리 해결했으면 좋겠다는 입장을 표명했습니다."]

사태 해결을 위해 한국과 미국이 한미일 세나라 고위급 협의를 하려 하는데 일본이 소극적이라고 했습니다.

아직 답이 없다고도 했습니다.

미 국무부는 한미일 세나라 동맹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적극적이지 않은 여전히 원론 수준 답변입니다.

[오타거스/美 국무부 대변인 : "미국은 한미일 삼국 간 혹은 양자 간 관계를 강화하기 위한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공개적으로나 혹은 막후에서 할 것입니다."]

김현종 차장은 미 무역대표부 라이트 하우저 대표를 만났습니다.

이번 방미기간 가장 공을 들인 만남이라고 합니다.

일본의 보복행위가 미국에도 악영향을 미친다는 논리가 통했을지 주목됩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김웅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