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캠핑용 가공식품은 대형마트, 채소·정육류는 전통시장이 더 저렴”
입력 2019.07.12 (06:05) 경제
“캠핑용 가공식품은 대형마트, 채소·정육류는 전통시장이 더 저렴”
캠핑 식재료 가운데 가공식품은 대형마트가 더 저렴하고 채소나 육류는 전통시장이 가장 가격이 낮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한국소비자원이 지난 5일 캠핑 식재료 39개 상품의 가격을 조사한 결과 가공식품은 대형마트가, 채소·육류는 전통시장이 더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가공식품 15개 품목을 구매할 경우 대형마트가 가장 저렴했고 전통시장, SSM, 백화점 등의 순이었습니다. 음료나 주류도 대형마트가 가장 가격이 낮았고, SSM, 전통시장, 백화점 순으로 가격이 올라갔습니다.

채소나 정육류는 전통시장이 가장 저렴하고 대형마트와 SSM, 백화점이 뒤를 이었습니다. 가격 차이는 채소·정육류가 최대 49.3%로 가장 컸고, 가공식품은 19.6%, 음료·주류는 15.8%의 차이가 났습니다.

지난해보다 가격이 오른 상품은 24개, 가격이 내려간 상품은 15개입니다. 특히 버섯(16.0%)과 고추장(10.5%), 캔커피(7.8%)와 소주(6.5%), 소금(6.0%) 등이 많이 올랐고 깻잎(-16.6%)과 고구마(-14.0%), 오이(-13.4%), 삼겹살(-11.0%) 등은 하락했습니다.

4인 기준 25개 대표상품의 가격은 대형마트가 12만 9,068원으로 가장 낮았습니다. 전통시장(13만 1,069원), SSM(13만 6,139원), 백화점(20만 5,047원) 등의 순이었습니다.

대형마트가 백화점보다 37.1%, SSM보다 5.2%, 전통시장보다 1.5% 더 저렴했습니다. SSM(-10.0%)과 대형마트(-3.9%)는 지난해보다 가격이 하락한 반면, 전통시장(1.3%)과 백화점(8.6%)은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소비자원은 "식재료를 구입하기에 앞서 생필품 가격정보가 주간 단위로 제공되고 있는 '참가격(www.price.go.kr)' 사이트에서 판매가격, 할인정보 등을 확인할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캠핑용 가공식품은 대형마트, 채소·정육류는 전통시장이 더 저렴”
    • 입력 2019.07.12 (06:05)
    경제
“캠핑용 가공식품은 대형마트, 채소·정육류는 전통시장이 더 저렴”
캠핑 식재료 가운데 가공식품은 대형마트가 더 저렴하고 채소나 육류는 전통시장이 가장 가격이 낮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한국소비자원이 지난 5일 캠핑 식재료 39개 상품의 가격을 조사한 결과 가공식품은 대형마트가, 채소·육류는 전통시장이 더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가공식품 15개 품목을 구매할 경우 대형마트가 가장 저렴했고 전통시장, SSM, 백화점 등의 순이었습니다. 음료나 주류도 대형마트가 가장 가격이 낮았고, SSM, 전통시장, 백화점 순으로 가격이 올라갔습니다.

채소나 정육류는 전통시장이 가장 저렴하고 대형마트와 SSM, 백화점이 뒤를 이었습니다. 가격 차이는 채소·정육류가 최대 49.3%로 가장 컸고, 가공식품은 19.6%, 음료·주류는 15.8%의 차이가 났습니다.

지난해보다 가격이 오른 상품은 24개, 가격이 내려간 상품은 15개입니다. 특히 버섯(16.0%)과 고추장(10.5%), 캔커피(7.8%)와 소주(6.5%), 소금(6.0%) 등이 많이 올랐고 깻잎(-16.6%)과 고구마(-14.0%), 오이(-13.4%), 삼겹살(-11.0%) 등은 하락했습니다.

4인 기준 25개 대표상품의 가격은 대형마트가 12만 9,068원으로 가장 낮았습니다. 전통시장(13만 1,069원), SSM(13만 6,139원), 백화점(20만 5,047원) 등의 순이었습니다.

대형마트가 백화점보다 37.1%, SSM보다 5.2%, 전통시장보다 1.5% 더 저렴했습니다. SSM(-10.0%)과 대형마트(-3.9%)는 지난해보다 가격이 하락한 반면, 전통시장(1.3%)과 백화점(8.6%)은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소비자원은 "식재료를 구입하기에 앞서 생필품 가격정보가 주간 단위로 제공되고 있는 '참가격(www.price.go.kr)' 사이트에서 판매가격, 할인정보 등을 확인할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