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컬스데이’ 경기도청, 컬링 태극마크 주인공
입력 2019.07.12 (06:48) 수정 2019.07.12 (06:5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컬스데이’ 경기도청, 컬링 태극마크 주인공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한국컬링선수권 여자부에서 컬스데이 경기도청이 극적인 역전승을 거두며, 4년 만에 국가대표로 선발됐습니다.

경기도청은 평창 올림픽 은메달을 딴 팀 킴과 세계선수권 동메달을 획득한 춘천시청을 물리치고 정상에 올랐습니다.

한성윤 기자입니다.

[리포트]

평창 올림픽 때 영미만큼 우렁찬 함성 소리가 빙판에 울려 퍼집니다.

평창 올림픽 은메달 팀 경북체육회가 3-4위전으로 밀린 가운데 올해 세계선수권 3위인 춘천시청과 소치 올림픽 당시 컬스데이로 불렸던 경기도청이 치열한 대결을 이어갑니다.

숨 막히는 공방전은 10엔드의 마지막 순간에서야 승부가 결정됐습니다.

경기도청은 5대 4로 뒤진 상황에서 춘천시청의 공격이 실패하면서 2점을 따내, 4년 만에 국가대표에 복귀했습니다.

[엄민지/경기도청 : "동계체전 우승하고 나서 자신감을 얻어서,이번 국가대표 선발전까지 이어온 것 같습니다."]

세계 상위권 실력을 갖춘 경북체육회와 춘천 시청을 이긴 경기도청은 한국 대표로 세계 무대에 도전하게 됩니다.

[김은지/경기도청 스킵 : "저희 팀이 세계선수권 4강을 두 번이나 갔었어요. 그런데 메달을 한 번도 따지 못했어요. 은메달 동메달 다른 팀이 땄잖아요. 그래서 꼭 금메달을 따고 싶습니다."]

경북체육회는 스킵 김은정이 출산으로 빠진 가운데 3위를 기록했습니다.

3년 연속 국가대표팀이 바뀔 정도로,여자컬링은 치열한 경쟁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한성윤입니다.
  • ‘컬스데이’ 경기도청, 컬링 태극마크 주인공
    • 입력 2019.07.12 (06:48)
    • 수정 2019.07.12 (06:52)
    뉴스광장 1부
‘컬스데이’ 경기도청, 컬링 태극마크 주인공
[앵커]

한국컬링선수권 여자부에서 컬스데이 경기도청이 극적인 역전승을 거두며, 4년 만에 국가대표로 선발됐습니다.

경기도청은 평창 올림픽 은메달을 딴 팀 킴과 세계선수권 동메달을 획득한 춘천시청을 물리치고 정상에 올랐습니다.

한성윤 기자입니다.

[리포트]

평창 올림픽 때 영미만큼 우렁찬 함성 소리가 빙판에 울려 퍼집니다.

평창 올림픽 은메달 팀 경북체육회가 3-4위전으로 밀린 가운데 올해 세계선수권 3위인 춘천시청과 소치 올림픽 당시 컬스데이로 불렸던 경기도청이 치열한 대결을 이어갑니다.

숨 막히는 공방전은 10엔드의 마지막 순간에서야 승부가 결정됐습니다.

경기도청은 5대 4로 뒤진 상황에서 춘천시청의 공격이 실패하면서 2점을 따내, 4년 만에 국가대표에 복귀했습니다.

[엄민지/경기도청 : "동계체전 우승하고 나서 자신감을 얻어서,이번 국가대표 선발전까지 이어온 것 같습니다."]

세계 상위권 실력을 갖춘 경북체육회와 춘천 시청을 이긴 경기도청은 한국 대표로 세계 무대에 도전하게 됩니다.

[김은지/경기도청 스킵 : "저희 팀이 세계선수권 4강을 두 번이나 갔었어요. 그런데 메달을 한 번도 따지 못했어요. 은메달 동메달 다른 팀이 땄잖아요. 그래서 꼭 금메달을 따고 싶습니다."]

경북체육회는 스킵 김은정이 출산으로 빠진 가운데 3위를 기록했습니다.

3년 연속 국가대표팀이 바뀔 정도로,여자컬링은 치열한 경쟁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한성윤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