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광릉숲 인근에 가구산업단지?…환경단체 등 반발
입력 2019.07.12 (21:57)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자막뉴스] 광릉숲 인근에 가구산업단지?…환경단체 등 반발
동영상영역 끝
수백 년 동안 원시림 그대로 보존되온 광릉숲.

평소 많은 탐방객이 찾아 울창한 숲길을 걸으며 피곤한 몸과 마음을 달랩니다.

이 광릉숲에서 북동쪽 인근에 위치한 너른 녹지.

남양주시가 최근 첨단가구복합 산업단지를 조성하겠다고 밝힌 곳입니다.

조성 면적만 56만 ㎡.

직선거리로 2km 남짓해 지역주민들과 환경단체들은 단지에서 발생하는 먼지와 화학물질 등 각종 오염원이 숲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김남숙/남양주시 진접읍 : "생태계를 보존해야 하는 이 국립수목원 지척에 대형 가구단지가 들어선다는 게 말이나 되는지..."]

이들은 오히려 완충지역으로 설정해 보호는 못할 망정 난개발을 조장하고 있다며 계획 철회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신재은/환경운동연합 생태보전국장 : "생물권 보전지역 인접한 곳 조차도 산업단지로 개발된다고 하면 실제로 지킬 수 있는 녹지가 거의 없다시피 한 게 아닌가."]

남양주시는 아직 계획만 나왔을 뿐이며 우려하는 점에 대해선 앞으로 적극 설명해 이해를 얻겠다는 입장입니다.

[한상일/남양주시 산업경제정책과 팀장 : "앞으로 타당성 조사와 환경영향평가 등 많은 절차가 남아있습니다. 이 과정에 주민들의 의견을 적극 수렴하겠습니다."]

관련 국민청원이 청와대 자유게시판에도 오른 가운데 비슷한 산업단지를 추진하고 있는 포천시도 반발하는 등 갈등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양석현입니다.
  • [자막뉴스] 광릉숲 인근에 가구산업단지?…환경단체 등 반발
    • 입력 2019.07.12 (21:57)
    자막뉴스
[자막뉴스] 광릉숲 인근에 가구산업단지?…환경단체 등 반발
수백 년 동안 원시림 그대로 보존되온 광릉숲.

평소 많은 탐방객이 찾아 울창한 숲길을 걸으며 피곤한 몸과 마음을 달랩니다.

이 광릉숲에서 북동쪽 인근에 위치한 너른 녹지.

남양주시가 최근 첨단가구복합 산업단지를 조성하겠다고 밝힌 곳입니다.

조성 면적만 56만 ㎡.

직선거리로 2km 남짓해 지역주민들과 환경단체들은 단지에서 발생하는 먼지와 화학물질 등 각종 오염원이 숲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김남숙/남양주시 진접읍 : "생태계를 보존해야 하는 이 국립수목원 지척에 대형 가구단지가 들어선다는 게 말이나 되는지..."]

이들은 오히려 완충지역으로 설정해 보호는 못할 망정 난개발을 조장하고 있다며 계획 철회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신재은/환경운동연합 생태보전국장 : "생물권 보전지역 인접한 곳 조차도 산업단지로 개발된다고 하면 실제로 지킬 수 있는 녹지가 거의 없다시피 한 게 아닌가."]

남양주시는 아직 계획만 나왔을 뿐이며 우려하는 점에 대해선 앞으로 적극 설명해 이해를 얻겠다는 입장입니다.

[한상일/남양주시 산업경제정책과 팀장 : "앞으로 타당성 조사와 환경영향평가 등 많은 절차가 남아있습니다. 이 과정에 주민들의 의견을 적극 수렴하겠습니다."]

관련 국민청원이 청와대 자유게시판에도 오른 가운데 비슷한 산업단지를 추진하고 있는 포천시도 반발하는 등 갈등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양석현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