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똑똑팩톡-1부] 현 정부는 신독재? 대통령은 G20에서 왜 사라졌나?
입력 2019.07.13 (12:02) 수정 2019.07.25 (18:24) 팩트체크K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똑똑팩톡-1부] 현 정부는 신독재? 대통령은 G20에서 왜 사라졌나?
동영상영역 끝
"문재인 정권은 국민의 자유와 기본권이 아닌 정권의 절대권력 완성을 위해 민주주의를 악용하고 있습니다. 이는 이코노미스트지가 말한 '신독재' 현상과 같습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지난주 목요일에 국회 교섭단체 대표 연설에서 한 말입니다. 나 원내대표는 같은 주장을 앞선 5월에도 공식적으로 한 바 있는데요. 영국의 시사주간지 이코노미스트가 분석한 신독재 개념이 뭐길래 이런 주장을 반복하는 걸까요? 대한민국은 정말 신독재를 향해 가고 있는 걸까요?

또 하나, G20에서 대통령이 사라졌다?

지난 주말엔 문재인 대통령이 오사카 G20 정상회의에서 불성실한 태도로 임했다는 내용의 유튜브 영상이 높은 관심을 끌었습니다. 해당 영상이 온라인 공간에서 확대재생산 되면서 정치권과 청와대가 반응했고, 10여 곳이 넘는 언론사가 검증에 나서는 상황으로까지 확대됐죠. 문재인 대통령은 정말 G20 정상회의에 불성실한 태도로 임했을까요?

똑똑한 팩트체크 이야기(Fact-Talk), '똑똑팩톡'이 관련 내용을 깊이 있고 알기 쉽게 설명해드립니다.


똑똑팩톡은 한 주를 뜨겁게 달군 긴가민가한 이슈의 사실관계를 명확히 짚어드리고 현명하게 미디어를 소비하는 노하우까지 알려드리는 본격 '팩트체킹&미디어 리터러시' 프로그램입니다. 주목받진 못했지만 꼭 알아둬야 할, 혹은 알아두면 좋은 정보도 함께 다룹니다.

1부-가짜뉴스 감별사들의 [따져보니]와 2부-균형 잡힌 뉴스 읽기 [아는 만큼, 보여요~!]로 구성됐는데요. 매주 토요일과 일요일 12시에 차례대로 공개됩니다.

"오늘도 아무런 의심 없이 뉴스를 보셨나요? 아니면 속는 셈 치고 뉴스를 보셨나요? 가짜뉴스 퇴치 프로젝트, 똑똑팩톡입니다!”
  • [똑똑팩톡-1부] 현 정부는 신독재? 대통령은 G20에서 왜 사라졌나?
    • 입력 2019.07.13 (12:02)
    • 수정 2019.07.25 (18:24)
    팩트체크K
[똑똑팩톡-1부] 현 정부는 신독재? 대통령은 G20에서 왜 사라졌나?
"문재인 정권은 국민의 자유와 기본권이 아닌 정권의 절대권력 완성을 위해 민주주의를 악용하고 있습니다. 이는 이코노미스트지가 말한 '신독재' 현상과 같습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지난주 목요일에 국회 교섭단체 대표 연설에서 한 말입니다. 나 원내대표는 같은 주장을 앞선 5월에도 공식적으로 한 바 있는데요. 영국의 시사주간지 이코노미스트가 분석한 신독재 개념이 뭐길래 이런 주장을 반복하는 걸까요? 대한민국은 정말 신독재를 향해 가고 있는 걸까요?

또 하나, G20에서 대통령이 사라졌다?

지난 주말엔 문재인 대통령이 오사카 G20 정상회의에서 불성실한 태도로 임했다는 내용의 유튜브 영상이 높은 관심을 끌었습니다. 해당 영상이 온라인 공간에서 확대재생산 되면서 정치권과 청와대가 반응했고, 10여 곳이 넘는 언론사가 검증에 나서는 상황으로까지 확대됐죠. 문재인 대통령은 정말 G20 정상회의에 불성실한 태도로 임했을까요?

똑똑한 팩트체크 이야기(Fact-Talk), '똑똑팩톡'이 관련 내용을 깊이 있고 알기 쉽게 설명해드립니다.


똑똑팩톡은 한 주를 뜨겁게 달군 긴가민가한 이슈의 사실관계를 명확히 짚어드리고 현명하게 미디어를 소비하는 노하우까지 알려드리는 본격 '팩트체킹&미디어 리터러시' 프로그램입니다. 주목받진 못했지만 꼭 알아둬야 할, 혹은 알아두면 좋은 정보도 함께 다룹니다.

1부-가짜뉴스 감별사들의 [따져보니]와 2부-균형 잡힌 뉴스 읽기 [아는 만큼, 보여요~!]로 구성됐는데요. 매주 토요일과 일요일 12시에 차례대로 공개됩니다.

"오늘도 아무런 의심 없이 뉴스를 보셨나요? 아니면 속는 셈 치고 뉴스를 보셨나요? 가짜뉴스 퇴치 프로젝트, 똑똑팩톡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