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나는 허수애비입니다]① 젊은 아빠들…그들은 왜 허수애비가 되었나
입력 2019.07.14 (10:14) 취재K
동영상영역 시작
[나는 허수애비입니다]① 젊은 아빠들…그들은 왜 허수애비가 되었나
동영상영역 끝
육아에 적극적인 북유럽 아빠를 가리켜 '라떼파파'라 부른다. 그러나 한국은 허수애비(허수아비+애비)의 나라다. 육아휴직을 가고 싶어도 가지 못하고, 자식 얼굴 보는 것도 어려운 그들의 이야기를 전한다.


12년 차 직장인 김 모 씨. 그의 회사는 어엿한 상장사로 업계에선 선두권으로 분류된다. 그에게 육아휴직을 쓴 남자 직원을 본 적이 있는지 물었다.

"육아휴직이요? 아니요. 여자 직원은 가끔 있어도, 남자가 쓰는 건 지금까지 한 번도 본 적 없어요."

그는 회사를 서너 차례 옮겼다. 거쳐 온 회사 어느 곳에서도 아빠 육아 휴직자는 없었다. 그는 "경력관리도 문제고 월급도 걱정인데, 그보다는 아예 남 직원들은 육아휴직을 쓴다는 것 자체를 고려하지 않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두 아이의 아빠인 그에게 앞으로 육아휴직을 쓸 계획이 있는지 물었다. 그는 쓴웃음을 지으며 되물었다.

"육아휴직..쓰고 싶죠. 쓰고 싶은데 글쎄요. 못 쓰지 않을까요?"

정부는 올 초, 지난해(2018년) 아빠 육아휴직자가 크게 증가했다며 보도자료를 냈다. 지난해 아빠 육아휴직자가 1만 7662명으로 전년보다 46.7% 증가했다는 거다. 전체 육아휴직자 9만 9199명 중에서 남성의 비율은 17.8%였다.

아빠 육아휴직자가 늘어난 건 긍정적이다. 그런데 크게 늘었다는데 정작 주변에서는 찾기 쉽지 않다. 왜 그럴까? 전체 근로자 대비 비율을 따져 봤다.

육아휴직은 고용보험에 가입한 기간이 180일 이상인 근로자만 신청할 수 있다. 직장에 재직한 지 6개월이 지나야 쓸 수 있다는 얘기다.

올해 6월 기준 임금을 받는 국내 취업자 수는 2740만 명이다. 이 가운데 남자는 1458만 명인데, 그중에서도 주 혼인 연령대인 20~30대는 519만 명이다.

즉, 20~30대 남자 근로자 519만 명 가운데 지난해 1만 7662명이 '아빠 육아휴직'을 썼다는 얘기다. 비율로 따지면 0.3%가량이다. 주변에서 찾기 힘든 이유다.


김정숙 여사는 지난달 스웨덴 남성 육아휴직자인 '라떼파파'를 만났다. 이 자리에서 김 여사는 "한국 남자들도 용감하게 휴직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스웨덴이 '라떼파파'의 나라라면, 한국은 '허수애비'의 나라다. 허수애비는 육아에 적극적으로 참여하지 않는 남성을 가리키는 신조어다. 단적으로 육아휴직이 꼽힌다. 한국 남성들에게 아직 육아휴직은 언감생심이고 먼 나라 얘기다. 한국의 젊은 아빠들은 왜 허수애비가 됐을까?

◆ '롤모델'의 부재

한국 남성에게 육아휴직이 낯선 이유는 어찌 보면 당연하다. 이들에게 육아휴직을 먼저 보여줬어야 할 소위 '아버지 세대'가 일하던 시기, 육아휴직이란 없는 단어나 마찬가지였다.

우리나라 육아휴직 제도는 1987년 무급으로 도입됐다. 처음엔 여성 근로자만 사용할 수 있었다.

남자도 육아휴직을 쓸 수 있게 된 건 8년이 지난 1995년에 이르러서다. 육아휴직 대상을 남성으로 확대한 거다.

육아휴직은 가능해졌지만 확산되기 어려웠던 건 2010년까지 휴직 급여가 정액제 50만 원으로 묶여 있어서다. 통상 아빠가 가정의 주된 수입원인 상황에서 월 휴직 급여 50만 원은 넘기 힘든 강이었다.

이에 정부는 2011년 휴직급여를 통상임금의 40%로 올렸고, 이 해부터 남성 휴직자가 천 명을 넘어섰다.

분명한 건, 지금 육아휴직을 써야 하는 20~30대 남성의 '아버지 세대'가 한창 일했던 1980~90년대는 육아휴직의 불모지였다는 거다. 아버지 세대는 주 6일씩 일하며 밥 먹듯이 야근을 하던 시기였다.

여기 10년차 직장인 권 모 씨가 있다. 그의 아버지는 중견기업의 부장 직함이 마지막이었다. 권 씨에게 아버지는 '항상 늦게 퇴근하며 일하느라 바빴던' 모습이다. 권 씨는 아버지를 이렇게 떠올렸다.

"지금 저는 그나마 여름휴가는 일주일, 열흘씩 자유롭게 쓸 수 있어요. 반면, 아버지는 연차휴가 3~4일 쓰는 것도 굉장히 어려워하셨던 기억이 나요. 그 며칠 동안이 저희 부자에겐 신나게 노는 시간이었죠."

박은미 서울시여성가족재단 센터장은 이런 상황을 "안타깝다"고 표현했다. 그는 10년 넘게 여성재단에 근무한 육아 전문가다.

"가족의 문화가 바뀌어가고 있다지만 아무래도 어렸을 적 보고 자란 게 있잖아요. 어린 시절 봤던 아버지의 모습을 아빠의 역할로 받아들일 수 있는 거죠. 그래서 아빠 육아휴직을 활성화하려면 사회 모두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한 겁니다."

◆ '사회적 인식'의 부재

10년 넘게 북유럽 생활을 하고 있는 김건 씨. 스웨덴에서 거주하는 그는 본인의 육아휴직 경험을 살려 저서까지 냈다.


한국에서 나고 자란 그였기에 스웨덴 회사에서 육아휴직을 신청할 때 많이 망설였다. 그를 놀라게 한 건 그와 면담을 한 상사의 반응이었다.

"당연히 가야 하는 거라고, 얼른 다녀오라고 하면서 조언까지 해주더라고요. 본인도 육아휴직을 다녀왔는데 어떤 점이 좋았는지도 얘기하면서요. 여기서는 육아휴직을 안 가면 주변에서 오히려 이상하게 생각해요."

그는 육아휴직을 다녀온 후 아이와도, 아내와도 관계가 더 돈독해졌다고 했다. 그는 "육아휴직을 하기 전까지는 아이의 주 양육자가 된다는 게 어떤 의미인지 몰랐는데 홀로 육아를 하니 확실히 알 수 있겠더라"고 전했다.

김 씨가 겪은 상사의 반응, 사회의 분위기가 한국에서도 가능한 얘기일까?

인구보건복지협회가 지난해 발표한 자료를 보자. 육아휴직을 경험한 남녀 400명을 조사한 결과다. 남성 답변자는 육아휴직 신청을 꺼리는 이유로 '인사고과에 대한 부정적인 영향(33.0%)'을 1순위로 꼽았다. 한 마디로 육아휴직을 다녀오면 정상적인 회사 생활이 어려워진다는 얘기다.

아직 미혼인 직장인 박 모 씨. 경력 5년 차에 접어드는 그는 신입 시절 봤던 선임의 모습이 여전히 선명하다.

"육아휴직을 쓰겠다고 했는데 회사에서 사람이 없다고 계속 반려를 했나 봐요. 결국, 회사를 그만두더라고요. 배울 게 많은 분이어서 아쉬움이 컸어요."

선임의 모습은 박 씨에게 일종의 트라우마로 남았다. 그는 "앞으로 결혼하고 아이를 갖더라도 육아휴직을 쓰겠다는 생각은 들지 않을 것 같다"고 밝혔다.

회사 분위기가 이렇다 보니 한국에서 아빠 육아휴직은 그야말로 '용기'를 내야 하는 일이 되어버렸다. 육아휴직을 가라며 응원하는 나라와 육아휴직을 가려면 용기가 필요한 나라. 어느 쪽이 우리가 지향해야 할 모습일까.

박은미 센터장은 "지금까지 여성의 몫으로 인식됐던 육아에 남성이 새롭게 진입하는 건 쉽지 않을 일"이라며 "남성 육아를 돕는 정서적 지원 시설의 마련과 함께 사회 전반적인 인식 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나는 허수애비입니다]① 젊은 아빠들…그들은 왜 허수애비가 되었나
    • 입력 2019.07.14 (10:14)
    취재K
[나는 허수애비입니다]① 젊은 아빠들…그들은 왜 허수애비가 되었나
육아에 적극적인 북유럽 아빠를 가리켜 '라떼파파'라 부른다. 그러나 한국은 허수애비(허수아비+애비)의 나라다. 육아휴직을 가고 싶어도 가지 못하고, 자식 얼굴 보는 것도 어려운 그들의 이야기를 전한다.


12년 차 직장인 김 모 씨. 그의 회사는 어엿한 상장사로 업계에선 선두권으로 분류된다. 그에게 육아휴직을 쓴 남자 직원을 본 적이 있는지 물었다.

"육아휴직이요? 아니요. 여자 직원은 가끔 있어도, 남자가 쓰는 건 지금까지 한 번도 본 적 없어요."

그는 회사를 서너 차례 옮겼다. 거쳐 온 회사 어느 곳에서도 아빠 육아 휴직자는 없었다. 그는 "경력관리도 문제고 월급도 걱정인데, 그보다는 아예 남 직원들은 육아휴직을 쓴다는 것 자체를 고려하지 않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두 아이의 아빠인 그에게 앞으로 육아휴직을 쓸 계획이 있는지 물었다. 그는 쓴웃음을 지으며 되물었다.

"육아휴직..쓰고 싶죠. 쓰고 싶은데 글쎄요. 못 쓰지 않을까요?"

정부는 올 초, 지난해(2018년) 아빠 육아휴직자가 크게 증가했다며 보도자료를 냈다. 지난해 아빠 육아휴직자가 1만 7662명으로 전년보다 46.7% 증가했다는 거다. 전체 육아휴직자 9만 9199명 중에서 남성의 비율은 17.8%였다.

아빠 육아휴직자가 늘어난 건 긍정적이다. 그런데 크게 늘었다는데 정작 주변에서는 찾기 쉽지 않다. 왜 그럴까? 전체 근로자 대비 비율을 따져 봤다.

육아휴직은 고용보험에 가입한 기간이 180일 이상인 근로자만 신청할 수 있다. 직장에 재직한 지 6개월이 지나야 쓸 수 있다는 얘기다.

올해 6월 기준 임금을 받는 국내 취업자 수는 2740만 명이다. 이 가운데 남자는 1458만 명인데, 그중에서도 주 혼인 연령대인 20~30대는 519만 명이다.

즉, 20~30대 남자 근로자 519만 명 가운데 지난해 1만 7662명이 '아빠 육아휴직'을 썼다는 얘기다. 비율로 따지면 0.3%가량이다. 주변에서 찾기 힘든 이유다.


김정숙 여사는 지난달 스웨덴 남성 육아휴직자인 '라떼파파'를 만났다. 이 자리에서 김 여사는 "한국 남자들도 용감하게 휴직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스웨덴이 '라떼파파'의 나라라면, 한국은 '허수애비'의 나라다. 허수애비는 육아에 적극적으로 참여하지 않는 남성을 가리키는 신조어다. 단적으로 육아휴직이 꼽힌다. 한국 남성들에게 아직 육아휴직은 언감생심이고 먼 나라 얘기다. 한국의 젊은 아빠들은 왜 허수애비가 됐을까?

◆ '롤모델'의 부재

한국 남성에게 육아휴직이 낯선 이유는 어찌 보면 당연하다. 이들에게 육아휴직을 먼저 보여줬어야 할 소위 '아버지 세대'가 일하던 시기, 육아휴직이란 없는 단어나 마찬가지였다.

우리나라 육아휴직 제도는 1987년 무급으로 도입됐다. 처음엔 여성 근로자만 사용할 수 있었다.

남자도 육아휴직을 쓸 수 있게 된 건 8년이 지난 1995년에 이르러서다. 육아휴직 대상을 남성으로 확대한 거다.

육아휴직은 가능해졌지만 확산되기 어려웠던 건 2010년까지 휴직 급여가 정액제 50만 원으로 묶여 있어서다. 통상 아빠가 가정의 주된 수입원인 상황에서 월 휴직 급여 50만 원은 넘기 힘든 강이었다.

이에 정부는 2011년 휴직급여를 통상임금의 40%로 올렸고, 이 해부터 남성 휴직자가 천 명을 넘어섰다.

분명한 건, 지금 육아휴직을 써야 하는 20~30대 남성의 '아버지 세대'가 한창 일했던 1980~90년대는 육아휴직의 불모지였다는 거다. 아버지 세대는 주 6일씩 일하며 밥 먹듯이 야근을 하던 시기였다.

여기 10년차 직장인 권 모 씨가 있다. 그의 아버지는 중견기업의 부장 직함이 마지막이었다. 권 씨에게 아버지는 '항상 늦게 퇴근하며 일하느라 바빴던' 모습이다. 권 씨는 아버지를 이렇게 떠올렸다.

"지금 저는 그나마 여름휴가는 일주일, 열흘씩 자유롭게 쓸 수 있어요. 반면, 아버지는 연차휴가 3~4일 쓰는 것도 굉장히 어려워하셨던 기억이 나요. 그 며칠 동안이 저희 부자에겐 신나게 노는 시간이었죠."

박은미 서울시여성가족재단 센터장은 이런 상황을 "안타깝다"고 표현했다. 그는 10년 넘게 여성재단에 근무한 육아 전문가다.

"가족의 문화가 바뀌어가고 있다지만 아무래도 어렸을 적 보고 자란 게 있잖아요. 어린 시절 봤던 아버지의 모습을 아빠의 역할로 받아들일 수 있는 거죠. 그래서 아빠 육아휴직을 활성화하려면 사회 모두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한 겁니다."

◆ '사회적 인식'의 부재

10년 넘게 북유럽 생활을 하고 있는 김건 씨. 스웨덴에서 거주하는 그는 본인의 육아휴직 경험을 살려 저서까지 냈다.


한국에서 나고 자란 그였기에 스웨덴 회사에서 육아휴직을 신청할 때 많이 망설였다. 그를 놀라게 한 건 그와 면담을 한 상사의 반응이었다.

"당연히 가야 하는 거라고, 얼른 다녀오라고 하면서 조언까지 해주더라고요. 본인도 육아휴직을 다녀왔는데 어떤 점이 좋았는지도 얘기하면서요. 여기서는 육아휴직을 안 가면 주변에서 오히려 이상하게 생각해요."

그는 육아휴직을 다녀온 후 아이와도, 아내와도 관계가 더 돈독해졌다고 했다. 그는 "육아휴직을 하기 전까지는 아이의 주 양육자가 된다는 게 어떤 의미인지 몰랐는데 홀로 육아를 하니 확실히 알 수 있겠더라"고 전했다.

김 씨가 겪은 상사의 반응, 사회의 분위기가 한국에서도 가능한 얘기일까?

인구보건복지협회가 지난해 발표한 자료를 보자. 육아휴직을 경험한 남녀 400명을 조사한 결과다. 남성 답변자는 육아휴직 신청을 꺼리는 이유로 '인사고과에 대한 부정적인 영향(33.0%)'을 1순위로 꼽았다. 한 마디로 육아휴직을 다녀오면 정상적인 회사 생활이 어려워진다는 얘기다.

아직 미혼인 직장인 박 모 씨. 경력 5년 차에 접어드는 그는 신입 시절 봤던 선임의 모습이 여전히 선명하다.

"육아휴직을 쓰겠다고 했는데 회사에서 사람이 없다고 계속 반려를 했나 봐요. 결국, 회사를 그만두더라고요. 배울 게 많은 분이어서 아쉬움이 컸어요."

선임의 모습은 박 씨에게 일종의 트라우마로 남았다. 그는 "앞으로 결혼하고 아이를 갖더라도 육아휴직을 쓰겠다는 생각은 들지 않을 것 같다"고 밝혔다.

회사 분위기가 이렇다 보니 한국에서 아빠 육아휴직은 그야말로 '용기'를 내야 하는 일이 되어버렸다. 육아휴직을 가라며 응원하는 나라와 육아휴직을 가려면 용기가 필요한 나라. 어느 쪽이 우리가 지향해야 할 모습일까.

박은미 센터장은 "지금까지 여성의 몫으로 인식됐던 육아에 남성이 새롭게 진입하는 건 쉽지 않을 일"이라며 "남성 육아를 돕는 정서적 지원 시설의 마련과 함께 사회 전반적인 인식 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