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야3당, 심상정 정의당 대표 선출 축하…한국당 “막말 사과해야”
입력 2019.07.14 (15:47) 수정 2019.07.14 (16:39) 정치
여야3당, 심상정 정의당 대표 선출 축하…한국당 “막말 사과해야”
정의당의 새 대표로 심상정 의원이 선출된 데 대해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은 축하한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자유한국당은 막말부터 사과해야 한다고 비판했습니다.

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은 오늘(14일) 서면 논평을 통해 "심상정 신임 대표께는 축하를, 이정미 전임 대표께는 박수를 보낸다"고 밝혔습니다.

이 대변인은 "심 대표는 당선 일성으로 '민주당과 개혁 경쟁을 넘어 집권 경쟁을 시작하겠다'고 밝혔다"면서 "국민을 향하고 국민을 위하는 선의의 경쟁이 국민의 행복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바른미래당 김수민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우리 사회의 정의를 위해 바른 소리, 쓴소리를 마다하지 않는 올곧은 길을 계속 걷기를 희망한다"며 "심 대표의 복귀로 우리 정치에 보다 나은 내일이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김 원내대변인은 다만 '민주당과 집권경쟁을 하겠다'는 심 대표의 수락 연설에 대해 "지난 보궐선거에서 민주당 이해찬 대표의 '정의당 후보는 민주당 후보'라는 호소를 떠올리면 야합의 구애로밖에 들리지 않는다"며 "야합 없는 바른 길이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정치개혁과 양극화 해소를 위해 함께 손잡고 여당을 견인해낼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20대 국회 마무리를 앞두고 1차 선거제 개혁을 완수하고 분권형 개헌과 국민소환제를 본궤도에 올려놓는 것에 평화당과 정의당이 다시 한번 '개혁선도연대'를 가동할 것을 제안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반면 자유한국당 장능인 상근부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심 대표가 한국당을 역사의 뒤안길로 퇴출시키겠다고 하는데, 제1야당을 퇴출의 대상으로 보는 '냉전적 사고'가 정의당의 비전인지 묻고 싶다"고 비판했습니다.

장 상근부대변인은 "심 대표는 진보정당의 가능성을 퇴출시키는 이분법적 막말에 대해 국민께 사과해야 한다"며 "여당의 잘못을 직시하고 제대로 목소리를 내는 것이야말로 정의당이 여당 2중대의 오명을 벗고 비례 정당의 한계를 넘기 위한 첫걸음"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여야3당, 심상정 정의당 대표 선출 축하…한국당 “막말 사과해야”
    • 입력 2019.07.14 (15:47)
    • 수정 2019.07.14 (16:39)
    정치
여야3당, 심상정 정의당 대표 선출 축하…한국당 “막말 사과해야”
정의당의 새 대표로 심상정 의원이 선출된 데 대해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은 축하한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자유한국당은 막말부터 사과해야 한다고 비판했습니다.

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은 오늘(14일) 서면 논평을 통해 "심상정 신임 대표께는 축하를, 이정미 전임 대표께는 박수를 보낸다"고 밝혔습니다.

이 대변인은 "심 대표는 당선 일성으로 '민주당과 개혁 경쟁을 넘어 집권 경쟁을 시작하겠다'고 밝혔다"면서 "국민을 향하고 국민을 위하는 선의의 경쟁이 국민의 행복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바른미래당 김수민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우리 사회의 정의를 위해 바른 소리, 쓴소리를 마다하지 않는 올곧은 길을 계속 걷기를 희망한다"며 "심 대표의 복귀로 우리 정치에 보다 나은 내일이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김 원내대변인은 다만 '민주당과 집권경쟁을 하겠다'는 심 대표의 수락 연설에 대해 "지난 보궐선거에서 민주당 이해찬 대표의 '정의당 후보는 민주당 후보'라는 호소를 떠올리면 야합의 구애로밖에 들리지 않는다"며 "야합 없는 바른 길이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정치개혁과 양극화 해소를 위해 함께 손잡고 여당을 견인해낼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20대 국회 마무리를 앞두고 1차 선거제 개혁을 완수하고 분권형 개헌과 국민소환제를 본궤도에 올려놓는 것에 평화당과 정의당이 다시 한번 '개혁선도연대'를 가동할 것을 제안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반면 자유한국당 장능인 상근부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심 대표가 한국당을 역사의 뒤안길로 퇴출시키겠다고 하는데, 제1야당을 퇴출의 대상으로 보는 '냉전적 사고'가 정의당의 비전인지 묻고 싶다"고 비판했습니다.

장 상근부대변인은 "심 대표는 진보정당의 가능성을 퇴출시키는 이분법적 막말에 대해 국민께 사과해야 한다"며 "여당의 잘못을 직시하고 제대로 목소리를 내는 것이야말로 정의당이 여당 2중대의 오명을 벗고 비례 정당의 한계를 넘기 위한 첫걸음"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