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일본, 백색국가서 한국 제외
하태경, 산케이신문 인용해 “日전략물자 北으로 넘어가…적반하장”
입력 2019.07.14 (15:47) 수정 2019.07.14 (16:09) 정치
하태경, 산케이신문 인용해 “日전략물자 北으로 넘어가…적반하장”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은 일본 산케이신문의 기사를 인용해 "일본 제품들이 국제 핵 암시장을 통해 북한으로 넘어갔을 가능성이 있다"며 "산케이신문 등 일본 언론은 일본제 전략 물자가 북한에서 전용되고 있다는 사실을 충분히 알고 있는데도 적반하장 식으로 한국을 음해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하 의원은 오늘(14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09년 3월 21일 일본 산케이신문의 '소리 없이 다가오는 일본제 핵병기의 위협'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인용하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하 의원 측에 따르면 해당 기사에서 산케이신문은 일본 경찰 관계자의 발언을 인용해 "일본 기업이 특수자석이나 전자현미경 등 핵 개발이나 연구에 필요한 물자를 대량으로 수출하고 있었던 것이 판명됐다"고 보도했으며, "이런 부품이 파키스탄이나 북한의 핵 개발에 이용된 혐의가 있어 유일한 피폭국인 일본의 기업이 핵 개발에 짐꾼 노릇을 하고 있을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습니다.

하 의원은 "산케이신문은 '메이드 인 재팬'의 핵무기가 일본에 위협이 되고 있다고 보도하고 있다"며 "훨씬 더 많은 일본 부품들이 국제 핵 암시장을 통해 북한으로 넘어갔을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을 포함한 친북 국가의 핵 개발 문제와 관련해 일본은 그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며 "한일 경제 관계에서 (일본이) 북핵의 책임을 거론하는 것 자체가 난센스"라고 덧붙였습니다.

하 의원은 기자회견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산케이신문 등 일본 언론은 일본제 전략 물자가 북한에서 전용되고 있다는 사실을 충분히 알고 있는데도 적반하장 식으로 한국을 음해하는 기사를 쓰고 있다"며 "특히 산케이신문은 즉각 사과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국적과 상관없이 사실을 왜곡하는 언론에 대해 한국과 일본의 언론 감시단체가 협력해 공동으로 비판하고 규탄하는 등의 견제장치가 필요하다"며 "한일 국민 간의 갈등으로 번지지 않도록 양국의 언론 감시단체가 견제장치가 돼 활동하면 좋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하태경, 산케이신문 인용해 “日전략물자 北으로 넘어가…적반하장”
    • 입력 2019.07.14 (15:47)
    • 수정 2019.07.14 (16:09)
    정치
하태경, 산케이신문 인용해 “日전략물자 北으로 넘어가…적반하장”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은 일본 산케이신문의 기사를 인용해 "일본 제품들이 국제 핵 암시장을 통해 북한으로 넘어갔을 가능성이 있다"며 "산케이신문 등 일본 언론은 일본제 전략 물자가 북한에서 전용되고 있다는 사실을 충분히 알고 있는데도 적반하장 식으로 한국을 음해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하 의원은 오늘(14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09년 3월 21일 일본 산케이신문의 '소리 없이 다가오는 일본제 핵병기의 위협'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인용하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하 의원 측에 따르면 해당 기사에서 산케이신문은 일본 경찰 관계자의 발언을 인용해 "일본 기업이 특수자석이나 전자현미경 등 핵 개발이나 연구에 필요한 물자를 대량으로 수출하고 있었던 것이 판명됐다"고 보도했으며, "이런 부품이 파키스탄이나 북한의 핵 개발에 이용된 혐의가 있어 유일한 피폭국인 일본의 기업이 핵 개발에 짐꾼 노릇을 하고 있을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습니다.

하 의원은 "산케이신문은 '메이드 인 재팬'의 핵무기가 일본에 위협이 되고 있다고 보도하고 있다"며 "훨씬 더 많은 일본 부품들이 국제 핵 암시장을 통해 북한으로 넘어갔을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을 포함한 친북 국가의 핵 개발 문제와 관련해 일본은 그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며 "한일 경제 관계에서 (일본이) 북핵의 책임을 거론하는 것 자체가 난센스"라고 덧붙였습니다.

하 의원은 기자회견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산케이신문 등 일본 언론은 일본제 전략 물자가 북한에서 전용되고 있다는 사실을 충분히 알고 있는데도 적반하장 식으로 한국을 음해하는 기사를 쓰고 있다"며 "특히 산케이신문은 즉각 사과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국적과 상관없이 사실을 왜곡하는 언론에 대해 한국과 일본의 언론 감시단체가 협력해 공동으로 비판하고 규탄하는 등의 견제장치가 필요하다"며 "한일 국민 간의 갈등으로 번지지 않도록 양국의 언론 감시단체가 견제장치가 돼 활동하면 좋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