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 “정경두 해임건의안 요구, 민생추경 볼모로 한 구태정치”
입력 2019.07.14 (19:44) 정치
민주 “정경두 해임건의안 요구, 민생추경 볼모로 한 구태정치”
더불어민주당은 자유한국당의 '목선관련 국정조사'와 정경두 국방부 장관 해임건의안 요구 등과 관련해 "민생추경을 볼모로 한 정략적인 구태정치"라고 밝혔습니다.

민주당 정춘숙 원내대변인은 오늘(14일)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당은 국민의 고통을 덜고자 하는 민생추경을 볼모로 여러 차례 자신들의 정략적 요구를 관철하려 해왔다"며 이 같이 밝혔습니다.

정 원내대변인은 "(한국당이) 경제원탁토론회만 성사되면 추경처리도 가능하다는 식으로 제안하더니, 이제는 '목선 국정조사와 정경두 국방장관 해임 건의안'을 추경과 연계시키고 있다"면서 "국민의 어려움은 안중에도 없이 자당의 이해관계만 따지는 구태정치의 전형"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요구하는 '북한 목선관련 국정조사'는 국방부가 경계 실패를 인정했고, 정경두 장관이 책임을 통감하고 사과했다"면서 "참고로 지난 보수정권에서 발생한 '노크 귀순' 때도 국정조사를 한 바 없고 사단장만 보직해임에 그친 바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정 원내대변인은 '본회의를 이틀 동안 하기로 합의되었다'는 한국당 나 원내대표의 주장과 관련해서도 "무엇을 근거로 하는지 알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6월 24일 합의문을 근거로 한다면, 본회의는 6월 28일, 7월 11,17,18일 본회의가 열릴 예정이었지만 이 합의문은 한국당 의원총회에서 부결되어 무산됐다고 덧붙였습니다.
.
정 원내대변인은 "일각에서는 자유한국당이 '패스트트랙' 경찰조사를 피하기 위해, 국회의원의 '불체포 특권'을 이용하려 '방탄 국회'를 소집하고자 6월 임시국회에 비협조적이라는 비판까지 나오고 있다"면서 "그렇지 않다면 해당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경찰 소환에 응해 떳떳이 조사를 받는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주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민주 “정경두 해임건의안 요구, 민생추경 볼모로 한 구태정치”
    • 입력 2019.07.14 (19:44)
    정치
민주 “정경두 해임건의안 요구, 민생추경 볼모로 한 구태정치”
더불어민주당은 자유한국당의 '목선관련 국정조사'와 정경두 국방부 장관 해임건의안 요구 등과 관련해 "민생추경을 볼모로 한 정략적인 구태정치"라고 밝혔습니다.

민주당 정춘숙 원내대변인은 오늘(14일)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당은 국민의 고통을 덜고자 하는 민생추경을 볼모로 여러 차례 자신들의 정략적 요구를 관철하려 해왔다"며 이 같이 밝혔습니다.

정 원내대변인은 "(한국당이) 경제원탁토론회만 성사되면 추경처리도 가능하다는 식으로 제안하더니, 이제는 '목선 국정조사와 정경두 국방장관 해임 건의안'을 추경과 연계시키고 있다"면서 "국민의 어려움은 안중에도 없이 자당의 이해관계만 따지는 구태정치의 전형"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요구하는 '북한 목선관련 국정조사'는 국방부가 경계 실패를 인정했고, 정경두 장관이 책임을 통감하고 사과했다"면서 "참고로 지난 보수정권에서 발생한 '노크 귀순' 때도 국정조사를 한 바 없고 사단장만 보직해임에 그친 바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정 원내대변인은 '본회의를 이틀 동안 하기로 합의되었다'는 한국당 나 원내대표의 주장과 관련해서도 "무엇을 근거로 하는지 알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6월 24일 합의문을 근거로 한다면, 본회의는 6월 28일, 7월 11,17,18일 본회의가 열릴 예정이었지만 이 합의문은 한국당 의원총회에서 부결되어 무산됐다고 덧붙였습니다.
.
정 원내대변인은 "일각에서는 자유한국당이 '패스트트랙' 경찰조사를 피하기 위해, 국회의원의 '불체포 특권'을 이용하려 '방탄 국회'를 소집하고자 6월 임시국회에 비협조적이라는 비판까지 나오고 있다"면서 "그렇지 않다면 해당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경찰 소환에 응해 떳떳이 조사를 받는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주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