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文대통령 최저임금 사과에 與 반응 자제…한국당 “소득주도성장 오기”
입력 2019.07.14 (20:54) 수정 2019.07.14 (20:56) 정치
文대통령 최저임금 사과에 與 반응 자제…한국당 “소득주도성장 오기”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14일) 취임 후 3년 내 최저임금 1만원 공약을 달성하지 못하게 된 것을 사과한데 대해 여야는 엇갈린 반응을 내놨습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별도의 공식 논평을 자제한 채 신중한 반응을 보였고,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문 대통령이 소득주도성장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재확인한 것을 '오기'라고 비판했습니다.

민주당 정춘숙 원내대변인은 공식 논평 없이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최저임금위에서 절차를 밟아 정한 것에 대해 말하는 것이 적합하지 않다"면서도 "최저임금위가 자율성을 갖고 판단해야 하고, 최대한 의견을 모아서 합의했으면 좋았을 텐데 그렇지 못하고 의결한 것은 조금 아쉽다"고 말했습니다.

한국당 김정재 원내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문 대통령이 공약 불이행에 대해서는 사과했지만, 경제정책 실패에 따른 반성은 없었다"면서 "여전히 소득주도성장이라는 허상에서 벗어날 생각은 없는 듯하다"고 비판했습니다.

김 원내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사과에는 소득주도성장에 대한 오기와 함께 공약을 지키지 못한 아쉬움만 가득했다"며 "최저임금 결정 과정을 '갈등관리의 모범적 사례'라고 치켜세우는 모습을 보면, 이 정권에서 경제 정상화를 이루기를 기대하기는 어렵겠다고 본다"고 덧붙였습니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문 대통령을 대리해 '최저임금 1만원 공약을 지키지 못해 송구스럽다'고 했지만, 실제로는 '문 대통령의 고집불통은 변치 않다'는 점에 방점을 찍은 브리핑"이라고 말했습니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애초 자영업자들의 고충을 고려해서 최저임금의 속도 조절을 했어야 하지만 무리하게 하면서 부작용이 발생했다"면서 "이번에 속도 조절을 하는 식으로 합의한 것은 적절하다"고 평가했습니다.

정의당 여영국 원내대변인은 "12위 경제 대국에서 경제적 어려움의 모든 책임을 가장 하층에 있는 노동자에게 전가한 정치 세력과 경제 기득권 세력의 논리에 갇혀 허우적거리는 문재인 정부는 수치스럽고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고 비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文대통령 최저임금 사과에 與 반응 자제…한국당 “소득주도성장 오기”
    • 입력 2019.07.14 (20:54)
    • 수정 2019.07.14 (20:56)
    정치
文대통령 최저임금 사과에 與 반응 자제…한국당 “소득주도성장 오기”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14일) 취임 후 3년 내 최저임금 1만원 공약을 달성하지 못하게 된 것을 사과한데 대해 여야는 엇갈린 반응을 내놨습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별도의 공식 논평을 자제한 채 신중한 반응을 보였고,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문 대통령이 소득주도성장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재확인한 것을 '오기'라고 비판했습니다.

민주당 정춘숙 원내대변인은 공식 논평 없이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최저임금위에서 절차를 밟아 정한 것에 대해 말하는 것이 적합하지 않다"면서도 "최저임금위가 자율성을 갖고 판단해야 하고, 최대한 의견을 모아서 합의했으면 좋았을 텐데 그렇지 못하고 의결한 것은 조금 아쉽다"고 말했습니다.

한국당 김정재 원내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문 대통령이 공약 불이행에 대해서는 사과했지만, 경제정책 실패에 따른 반성은 없었다"면서 "여전히 소득주도성장이라는 허상에서 벗어날 생각은 없는 듯하다"고 비판했습니다.

김 원내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사과에는 소득주도성장에 대한 오기와 함께 공약을 지키지 못한 아쉬움만 가득했다"며 "최저임금 결정 과정을 '갈등관리의 모범적 사례'라고 치켜세우는 모습을 보면, 이 정권에서 경제 정상화를 이루기를 기대하기는 어렵겠다고 본다"고 덧붙였습니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문 대통령을 대리해 '최저임금 1만원 공약을 지키지 못해 송구스럽다'고 했지만, 실제로는 '문 대통령의 고집불통은 변치 않다'는 점에 방점을 찍은 브리핑"이라고 말했습니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애초 자영업자들의 고충을 고려해서 최저임금의 속도 조절을 했어야 하지만 무리하게 하면서 부작용이 발생했다"면서 "이번에 속도 조절을 하는 식으로 합의한 것은 적절하다"고 평가했습니다.

정의당 여영국 원내대변인은 "12위 경제 대국에서 경제적 어려움의 모든 책임을 가장 하층에 있는 노동자에게 전가한 정치 세력과 경제 기득권 세력의 논리에 갇혀 허우적거리는 문재인 정부는 수치스럽고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고 비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