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일본, 백색국가서 한국 제외
“美, 한미일 협력 훼손 안된다 공감…‘중재’ 표현 부적절”
입력 2019.07.14 (21:05) 수정 2019.07.14 (22:23)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美, 한미일 협력 훼손 안된다 공감…‘중재’ 표현 부적절”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렇게 이번 사태가 갈수록 한일 간의 갈등을 넘어 국제적인 문제로 비화되는 분위긴데요,

3박4일간 '대미 외교전'을 마치고 귀국한 김현종 청와대 안보실 2차장은 '미국이 우리 입장에 강하게 공감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도 일단은 상황을 좀 더 지켜보자는 분위긴데...

미국이 ​이번 사태 해결에 직접 나서게 될까요?​ 워싱턴을 연결해보겠습니다.

서지영 특파원, ​김현종 2차장이 귀국했는데, 먼저 방미 성과를 정리해보죠.

[기자]

오늘(14일) 인천공항에 귀국한 김 차장이 기자들과 만나 "당초 생각한 목표를 충분히 이뤘다"고 밝혔는데요.

당초 목표란 미국측에 일본 조치의 부당성을 충분히 알리고, 미국 기업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점을 상기시키는 것이었는데, 미국이 이 부분에 강하게 공감했다는 겁니다.

직접 들어보시죠.

[김현종/국가안보실 2차장 : "특히 한미일 협력 훼손돼서는 안되고 반도체, 디스플레이 글로벌 공급체계 영향 미처 미국 기업 타격에 (미국이) 많은 우려했고 우리 입장에 대해 잘 이해를 했습니다."]

전략 물자가 북한에 밀반출됐을 가능성이 있다는 일본의 억지 주장에 대해선 미국 측도 우리와 같은 평가를 하고 있었다고 김 차장은 전했습니다.

제재 이행을 포함해 한미 간 긴밀한 대북 조율이 이뤄지고 있다.

미국도 이렇게 평가하고 있다는 겁니다.

[앵커]

미국이 '중재' 역할에 나설지 관심이 높았는데, 중재라는 표현은 적절하지 않다고 밝혔어요.

어떤 이윱니까?

[기자]

김 차장의 방미 기간 기자들의 질문도 바로 이 부분에 집중됐습니다.

하지만, 김 차장은 직접 중재를 요청하지는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보통 '중재'라는 표현은 제 3자가 분쟁 당사자 사이에서 조정하고 해결할 때 쓰는 말인데요.

양측에 모두 책임이 있다는 식으로 들릴 수 있습니다.

미측 인사들이 우리 입장에 충분히 공감한 만큼 미측이 필요하다면 필요한 역할을 할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김차장은 또, 해리스 주한 대사가 미국이 중재에 개입할 때가 아니라고 말한 데 대해선 "표현은 거시기하다"라고도 말을 했는데요,

워싱턴 기류와 해리스 대사의 표현에 온도차가 있다는 점을 부각하려는 취지로 해석됩니다.

특히 미 국무부 대변인이 한미일 3국 관계 강화를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는데요,

국무부의 이런 명시적 입장 표명에 상당히 의미를 두는 모습이었습니다.

[앵커]

그렇다면 앞으로 미국이 실제로 어떤 역할을 할 수 있을까요?

[기자]

당장 해결책을 마련하기 보단 당분간 관망하며 역할을 할 시기나 방법을 저울질 할 것으로 보입니다.

일본의 참의원 선거가 있는 21일, 한국을 백색국가에서 제외하기 위한 공고가 끝나는 날인 24일 이후 상황을 지켜본 뒤 행동에 나설 가능성이 있습니다.

미국 산업계에 미칠 영향도 큰 변수인데요,

당장은 미국 IT 기업이 타격을 입지 않고 있지만 장기전으로 확대돼 피해가 가시화될 조짐이 보인다면 미국도 적극적인 역할에 나설 것으로 보입니다.
  • “美, 한미일 협력 훼손 안된다 공감…‘중재’ 표현 부적절”
    • 입력 2019.07.14 (21:05)
    • 수정 2019.07.14 (22:23)
    뉴스 9
“美, 한미일 협력 훼손 안된다 공감…‘중재’ 표현 부적절”
[앵커]

이렇게 이번 사태가 갈수록 한일 간의 갈등을 넘어 국제적인 문제로 비화되는 분위긴데요,

3박4일간 '대미 외교전'을 마치고 귀국한 김현종 청와대 안보실 2차장은 '미국이 우리 입장에 강하게 공감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도 일단은 상황을 좀 더 지켜보자는 분위긴데...

미국이 ​이번 사태 해결에 직접 나서게 될까요?​ 워싱턴을 연결해보겠습니다.

서지영 특파원, ​김현종 2차장이 귀국했는데, 먼저 방미 성과를 정리해보죠.

[기자]

오늘(14일) 인천공항에 귀국한 김 차장이 기자들과 만나 "당초 생각한 목표를 충분히 이뤘다"고 밝혔는데요.

당초 목표란 미국측에 일본 조치의 부당성을 충분히 알리고, 미국 기업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점을 상기시키는 것이었는데, 미국이 이 부분에 강하게 공감했다는 겁니다.

직접 들어보시죠.

[김현종/국가안보실 2차장 : "특히 한미일 협력 훼손돼서는 안되고 반도체, 디스플레이 글로벌 공급체계 영향 미처 미국 기업 타격에 (미국이) 많은 우려했고 우리 입장에 대해 잘 이해를 했습니다."]

전략 물자가 북한에 밀반출됐을 가능성이 있다는 일본의 억지 주장에 대해선 미국 측도 우리와 같은 평가를 하고 있었다고 김 차장은 전했습니다.

제재 이행을 포함해 한미 간 긴밀한 대북 조율이 이뤄지고 있다.

미국도 이렇게 평가하고 있다는 겁니다.

[앵커]

미국이 '중재' 역할에 나설지 관심이 높았는데, 중재라는 표현은 적절하지 않다고 밝혔어요.

어떤 이윱니까?

[기자]

김 차장의 방미 기간 기자들의 질문도 바로 이 부분에 집중됐습니다.

하지만, 김 차장은 직접 중재를 요청하지는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보통 '중재'라는 표현은 제 3자가 분쟁 당사자 사이에서 조정하고 해결할 때 쓰는 말인데요.

양측에 모두 책임이 있다는 식으로 들릴 수 있습니다.

미측 인사들이 우리 입장에 충분히 공감한 만큼 미측이 필요하다면 필요한 역할을 할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김차장은 또, 해리스 주한 대사가 미국이 중재에 개입할 때가 아니라고 말한 데 대해선 "표현은 거시기하다"라고도 말을 했는데요,

워싱턴 기류와 해리스 대사의 표현에 온도차가 있다는 점을 부각하려는 취지로 해석됩니다.

특히 미 국무부 대변인이 한미일 3국 관계 강화를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는데요,

국무부의 이런 명시적 입장 표명에 상당히 의미를 두는 모습이었습니다.

[앵커]

그렇다면 앞으로 미국이 실제로 어떤 역할을 할 수 있을까요?

[기자]

당장 해결책을 마련하기 보단 당분간 관망하며 역할을 할 시기나 방법을 저울질 할 것으로 보입니다.

일본의 참의원 선거가 있는 21일, 한국을 백색국가에서 제외하기 위한 공고가 끝나는 날인 24일 이후 상황을 지켜본 뒤 행동에 나설 가능성이 있습니다.

미국 산업계에 미칠 영향도 큰 변수인데요,

당장은 미국 IT 기업이 타격을 입지 않고 있지만 장기전으로 확대돼 피해가 가시화될 조짐이 보인다면 미국도 적극적인 역할에 나설 것으로 보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