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쓰비시, ‘징용배상 판결’ 원고측 협의요구에 “답변 예정 없어”
입력 2019.07.14 (21:10) 수정 2019.07.14 (22:09) 국제
미쓰비시, ‘징용배상 판결’ 원고측 협의요구에 “답변 예정 없어”
징용 피해자들에게 위자료를 주라는 한국 대법원의 판결을 받은 일본 미쓰비시중공업이 판결 이행 방안을 논의하자는 원고 측의 마지막 요구를 거부할 것으로 보입니다.

교도통신은 미쓰비시 측이 배상 협의에 응하라고 원고 측이 요구한 마지막 시한(15일)을 하루 앞둔 14일 "답변할 예정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에 앞서 원고 측은 한국 대법원 판결에 따른 후속 조치를 포괄적으로 논의하자고 요구하는 내용의 최후 통첩장을 지난달 21일 미쓰비시 측에 전달했습니다.

이달 15일까지 미쓰비시가 이에 응하지 않을 경우 대법원 판결 취지에 따라 압류 자산의 매각을 통한 현금화 등 후속 절차를 밟겠다고 통보한 겁니다.

대법원은 지난해 11월 양금덕 할머니 등 징용피해자 5명에게 미쓰비시 측이 1인당 1억~1억 5천만 원의 위자료를 지급하라고 선고하는 등 미쓰비시를 피고로 한 2건의 징용 관련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모두 원고 승소로 판결했습니다.

이후 원고 측은 미쓰비시 측이 판결 이행을 거부하자 미쓰비시 소유의 한국 내 상표권 2건과 특허권 6건을 압류했습니다. 원고 측이 법원에 압류자산 매각을 신청하는 등 후속 절차를 밟게 되면 일본 정부는 보복에 나설 것으로 예상됩니다.

일본 정부는 이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청구권협정에 규정된 분쟁 해결 절차의 마지막 단계로 제3국에 위원 인선을 맡기는 형식의 중재위 구성을 한국 정부에 요구했고, 이에 대한 한국 정부의 답변 시한은 오는 18일입니다.

일본 정부는 한국 정부가 징용 소송과 관련한 대책을 내놓도록 압박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미 지난 4일부터 반도체 소재 등 3개 품목의 한국 수출 규제를 발동한 데 이어 추가로 포괄적인 규제를 가하기 위한 절차를 밟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미쓰비시, ‘징용배상 판결’ 원고측 협의요구에 “답변 예정 없어”
    • 입력 2019.07.14 (21:10)
    • 수정 2019.07.14 (22:09)
    국제
미쓰비시, ‘징용배상 판결’ 원고측 협의요구에 “답변 예정 없어”
징용 피해자들에게 위자료를 주라는 한국 대법원의 판결을 받은 일본 미쓰비시중공업이 판결 이행 방안을 논의하자는 원고 측의 마지막 요구를 거부할 것으로 보입니다.

교도통신은 미쓰비시 측이 배상 협의에 응하라고 원고 측이 요구한 마지막 시한(15일)을 하루 앞둔 14일 "답변할 예정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에 앞서 원고 측은 한국 대법원 판결에 따른 후속 조치를 포괄적으로 논의하자고 요구하는 내용의 최후 통첩장을 지난달 21일 미쓰비시 측에 전달했습니다.

이달 15일까지 미쓰비시가 이에 응하지 않을 경우 대법원 판결 취지에 따라 압류 자산의 매각을 통한 현금화 등 후속 절차를 밟겠다고 통보한 겁니다.

대법원은 지난해 11월 양금덕 할머니 등 징용피해자 5명에게 미쓰비시 측이 1인당 1억~1억 5천만 원의 위자료를 지급하라고 선고하는 등 미쓰비시를 피고로 한 2건의 징용 관련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모두 원고 승소로 판결했습니다.

이후 원고 측은 미쓰비시 측이 판결 이행을 거부하자 미쓰비시 소유의 한국 내 상표권 2건과 특허권 6건을 압류했습니다. 원고 측이 법원에 압류자산 매각을 신청하는 등 후속 절차를 밟게 되면 일본 정부는 보복에 나설 것으로 예상됩니다.

일본 정부는 이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청구권협정에 규정된 분쟁 해결 절차의 마지막 단계로 제3국에 위원 인선을 맡기는 형식의 중재위 구성을 한국 정부에 요구했고, 이에 대한 한국 정부의 답변 시한은 오는 18일입니다.

일본 정부는 한국 정부가 징용 소송과 관련한 대책을 내놓도록 압박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미 지난 4일부터 반도체 소재 등 3개 품목의 한국 수출 규제를 발동한 데 이어 추가로 포괄적인 규제를 가하기 위한 절차를 밟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