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층건물에서 불이 나면?…화마 피하는 ‘화장실’
입력 2019.07.14 (21:23) 수정 2019.07.15 (08:05)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고층건물에서 불이 나면?…화마 피하는 ‘화장실’
동영상영역 끝
[앵커]

비슷한 소재의 영화도 많이 나왔지만, 고층 건물 화재는 그 자체로 두려움의 대상입니다.

그만큼 대피하기가 어렵기 때문인데요, 국내 연구진이 '화장실'에 대피 시스템을 설치해 화염과 유독가스를 차단하는 기술을 개발했습니다.

어떤 원리인지 김수영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부산의 한 주상복합건물에서 일어난 화재.

4층에서 시작된 불이 38층 꼭대기까지 번지는 데 20분밖에 걸리지 않았습니다.

고층건물에서 불이 나면 건물 바깥이나 옥상으로 탈출하기 어려워 인명피해 위험이 큽니다.

국내 연구진이 손쉬운 대피처로 집 안의 '화장실'에 주목했습니다.

[박병직/건설기술연구원 화재안전연구소 연구원 : "모든 건물에 1~2개 정도 무조건 설치가 되어 있기 때문에 화장실을 대피공간으로 활용하려 했습니다."]

집안에 불이 난 상황을 가정해 실험을 진행했습니다.

화재가 감지되자, 화장실 문 표면에 물이 흘러내립니다.

수막이 형성된 덕분에 표면 온도가 40도를 넘어가지 않습니다.

30분이 지나도 문의 형태에 변화가 없습니다.

불길뿐 아니라 연기도 차단할 수 있을까.

환기 시스템이 작동되면서 화장실 내부 압력이 외부보다 높아지기 시작합니다.

문틈 사이로 연기가 들어오지 않아,

질식 위험을 막을 수 있습니다.

버튼을 끄게 되니까 바로 이렇게 문틈을 따라서 흰색 연기가 계속 들어오는 게 보이실 겁니다.

이렇게 화장실에서 화마를 피할 수 있는 시간은 최대 1시간.

거동이 불편한 노인이 많은 사회복지관 등 일부 건물에서 도입하기 시작했습니다.

[유용호/건설기술연구원 화재안전연구소 연구원 : "화재가 난 이후에도 전기에 의한 사용이 가능하고요. 많은 피난 약자들과 요양시설에 있는 환자 같은 분들이 적용 대상이 되며…"]

건설기술연구원은 초고층 빌딩이 많은 홍콩 등 해외 주요 도시에도 기술을 수출한다는 계획입니다.

KBS 뉴스 김수영입니다.
  • 고층건물에서 불이 나면?…화마 피하는 ‘화장실’
    • 입력 2019.07.14 (21:23)
    • 수정 2019.07.15 (08:05)
    뉴스 9
고층건물에서 불이 나면?…화마 피하는 ‘화장실’
[앵커]

비슷한 소재의 영화도 많이 나왔지만, 고층 건물 화재는 그 자체로 두려움의 대상입니다.

그만큼 대피하기가 어렵기 때문인데요, 국내 연구진이 '화장실'에 대피 시스템을 설치해 화염과 유독가스를 차단하는 기술을 개발했습니다.

어떤 원리인지 김수영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부산의 한 주상복합건물에서 일어난 화재.

4층에서 시작된 불이 38층 꼭대기까지 번지는 데 20분밖에 걸리지 않았습니다.

고층건물에서 불이 나면 건물 바깥이나 옥상으로 탈출하기 어려워 인명피해 위험이 큽니다.

국내 연구진이 손쉬운 대피처로 집 안의 '화장실'에 주목했습니다.

[박병직/건설기술연구원 화재안전연구소 연구원 : "모든 건물에 1~2개 정도 무조건 설치가 되어 있기 때문에 화장실을 대피공간으로 활용하려 했습니다."]

집안에 불이 난 상황을 가정해 실험을 진행했습니다.

화재가 감지되자, 화장실 문 표면에 물이 흘러내립니다.

수막이 형성된 덕분에 표면 온도가 40도를 넘어가지 않습니다.

30분이 지나도 문의 형태에 변화가 없습니다.

불길뿐 아니라 연기도 차단할 수 있을까.

환기 시스템이 작동되면서 화장실 내부 압력이 외부보다 높아지기 시작합니다.

문틈 사이로 연기가 들어오지 않아,

질식 위험을 막을 수 있습니다.

버튼을 끄게 되니까 바로 이렇게 문틈을 따라서 흰색 연기가 계속 들어오는 게 보이실 겁니다.

이렇게 화장실에서 화마를 피할 수 있는 시간은 최대 1시간.

거동이 불편한 노인이 많은 사회복지관 등 일부 건물에서 도입하기 시작했습니다.

[유용호/건설기술연구원 화재안전연구소 연구원 : "화재가 난 이후에도 전기에 의한 사용이 가능하고요. 많은 피난 약자들과 요양시설에 있는 환자 같은 분들이 적용 대상이 되며…"]

건설기술연구원은 초고층 빌딩이 많은 홍콩 등 해외 주요 도시에도 기술을 수출한다는 계획입니다.

KBS 뉴스 김수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