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몸집 줄인 부창대교..국가 계획 반영될까?
입력 2019.07.14 (22:05) 수정 2019.07.14 (22:08) 뉴스9(전주)
동영상영역 시작
몸집 줄인 부창대교..국가 계획 반영될까?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고창과 부안을 잇는
부창대교는
지난 박근혜 정부 공약이었지만,
경제성이 낮아
추진되지 못했습니다.
전라북도는
사업비를 절반으로 줄여
국가 계획 반영을 요구하고 있는데,
결과가 주목됩니다.
한주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부산에서
경기도 파주까지 이어지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긴 국도 77호선.

고창과 부안을 잇는
15.4 킬로미터 구간이
유일한 단절 구간입니다.(실크)

고창과 부안을 연결하는
부창대교가 건설되면,
두 지역의 거리는 70 킬로미터에서
7.5 킬로미터로 대폭 줄어듭니다.
[인터뷰]
김영만/부안 궁항마을 이장
"남도 쪽 관광객들이 고창까지만 오고, 여기가 돌아서 너무 멀리 오기 때문에 잘 안 와요. 그런데 다리가 생기면 이쪽으로 많이 넘어올 수 있지 않습니까?"


왕복 4차로를 2차로로 줄여
사업비를 4천억 원 정도로
절반 가까이 낮춰
국가 계획 반영을 건의한 상태인데,

정운천 의원은
교량 구간을 더 줄여서라도
사업을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녹취]
정운천/바른미래당 국회의원
"고창 선운사, (부안) 내소사의 관광 활성화를 위해서도 6천억 원 들어가는 게 (교량이) 제일 짧은 거리는 2천5백억 원밖에 안 들어가는 거로 (결과가) 왔거든요."

유성엽 의원 역시
지난 4월 개통한
전남 신안의 천사대교도
경제성은 낮았지만
지역 숙원 사업으로 추진됐다며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녹취]
유성엽/민주평화당 국회의원
"부창대교 해봤자 8천억 원 정도 되는 사업인데 미뤄져도 너무 오랫동안 미뤄졌구나, 그런 생각이 들어서 예타 면제 등을 통해서 신속하게..."

번번이 미뤄진 부창대교가
지역 균형 발전 차원에서
국가계획에 반영될지,
관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KBS뉴스, 한주연입니다.
  • 몸집 줄인 부창대교..국가 계획 반영될까?
    • 입력 2019.07.14 (22:05)
    • 수정 2019.07.14 (22:08)
    뉴스9(전주)
몸집 줄인 부창대교..국가 계획 반영될까?
[앵커멘트]
고창과 부안을 잇는
부창대교는
지난 박근혜 정부 공약이었지만,
경제성이 낮아
추진되지 못했습니다.
전라북도는
사업비를 절반으로 줄여
국가 계획 반영을 요구하고 있는데,
결과가 주목됩니다.
한주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부산에서
경기도 파주까지 이어지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긴 국도 77호선.

고창과 부안을 잇는
15.4 킬로미터 구간이
유일한 단절 구간입니다.(실크)

고창과 부안을 연결하는
부창대교가 건설되면,
두 지역의 거리는 70 킬로미터에서
7.5 킬로미터로 대폭 줄어듭니다.
[인터뷰]
김영만/부안 궁항마을 이장
"남도 쪽 관광객들이 고창까지만 오고, 여기가 돌아서 너무 멀리 오기 때문에 잘 안 와요. 그런데 다리가 생기면 이쪽으로 많이 넘어올 수 있지 않습니까?"


왕복 4차로를 2차로로 줄여
사업비를 4천억 원 정도로
절반 가까이 낮춰
국가 계획 반영을 건의한 상태인데,

정운천 의원은
교량 구간을 더 줄여서라도
사업을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녹취]
정운천/바른미래당 국회의원
"고창 선운사, (부안) 내소사의 관광 활성화를 위해서도 6천억 원 들어가는 게 (교량이) 제일 짧은 거리는 2천5백억 원밖에 안 들어가는 거로 (결과가) 왔거든요."

유성엽 의원 역시
지난 4월 개통한
전남 신안의 천사대교도
경제성은 낮았지만
지역 숙원 사업으로 추진됐다며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녹취]
유성엽/민주평화당 국회의원
"부창대교 해봤자 8천억 원 정도 되는 사업인데 미뤄져도 너무 오랫동안 미뤄졌구나, 그런 생각이 들어서 예타 면제 등을 통해서 신속하게..."

번번이 미뤄진 부창대교가
지역 균형 발전 차원에서
국가계획에 반영될지,
관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KBS뉴스, 한주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