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열대 과일 재배 확산...'고소득' 주목
입력 2019.07.14 (22:06) 수정 2019.07.14 (22:06) 뉴스9(창원)
동영상영역 시작
열대 과일 재배 확산...'고소득' 주목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지구 온난화의 영향으로
우리나라에서도
애플 망고와 패션프루트 등
열대 과일을 재배하는 농가들이
늘고 있습니다.
소비자들에게 인기를 끌면서
고소득 작목으로 주목 받고 있습니다.

김효경 기잡니다.

[리포트]
탐스러운 열매가
주렁주렁 열렸습니다.

당도가 높고 과즙이 많은
열대 과일, 애플 망곱니다.

빨갛게 익으면
열매를 싸고 있는 그물로
저절로 똑 떨어집니다.

동남아시아가 원산지이지만
기온이 높아지면서
경상남도 일부 지역에서도
재배되고 있습니다.

국내에서 처음으로 친환경으로 재배돼
2kg 한 상자 가격이 10만 원,
수입산보다 4배 높은 값에 팔려나갑니다.

이 농가는 애플 망고 뿐 아니라
파파야 등 다양한 열대 과일 재배도
시도하고 있습니다.

문병찬/ 애플망고 재배농민[인터뷰]
"100% 익은 것만 저희가 수확을 합니다.
충분히 익은 과일을 수확을 하기 때문에 국내산 애플 망고가 향이나 당도가 뛰어납니다."

----------------전환---------------
이 열매는
브라질이 원산지인
일명 패션프루트, 백향과입니다.

지난해 시범재배 뒤
올해 본격 출하를 앞두고 있습니다.

수입품이 냉동으로 들여오는 데 반해
국내산은 생으로 먹을 수 있어
인기가 높습니다.

경남에만
열대 과일 재배 농가가 140여 곳,
재배 면적은 약 2배나 늘어났습니다.
농가 고소득 작물로
주목받고 있는 겁니다.

하지만,
우리 기후에 맞는
재배 방법이나
병충해 대책에 대한 정보는
아직은 많이 부족합니다.

문동환/ 백향과 재배농민[인터뷰]
"병해충이 알려진 게 많이 없어요. (저는) 외국 서적을 이용하거나 아니면 외국 사이트를 주로 이용하는 편이고 우리나라에서는 그런 부분이 많이 부족한 거 같습니다."


국내산 열대 과일에 대한 홍보와
안정적인 판로 확보도
해결해야 할 과제입니다.
KBS 뉴스 김효경입니다.
  • 열대 과일 재배 확산...'고소득' 주목
    • 입력 2019.07.14 (22:06)
    • 수정 2019.07.14 (22:06)
    뉴스9(창원)
열대 과일 재배 확산...'고소득' 주목
[앵커멘트]
지구 온난화의 영향으로
우리나라에서도
애플 망고와 패션프루트 등
열대 과일을 재배하는 농가들이
늘고 있습니다.
소비자들에게 인기를 끌면서
고소득 작목으로 주목 받고 있습니다.

김효경 기잡니다.

[리포트]
탐스러운 열매가
주렁주렁 열렸습니다.

당도가 높고 과즙이 많은
열대 과일, 애플 망곱니다.

빨갛게 익으면
열매를 싸고 있는 그물로
저절로 똑 떨어집니다.

동남아시아가 원산지이지만
기온이 높아지면서
경상남도 일부 지역에서도
재배되고 있습니다.

국내에서 처음으로 친환경으로 재배돼
2kg 한 상자 가격이 10만 원,
수입산보다 4배 높은 값에 팔려나갑니다.

이 농가는 애플 망고 뿐 아니라
파파야 등 다양한 열대 과일 재배도
시도하고 있습니다.

문병찬/ 애플망고 재배농민[인터뷰]
"100% 익은 것만 저희가 수확을 합니다.
충분히 익은 과일을 수확을 하기 때문에 국내산 애플 망고가 향이나 당도가 뛰어납니다."

----------------전환---------------
이 열매는
브라질이 원산지인
일명 패션프루트, 백향과입니다.

지난해 시범재배 뒤
올해 본격 출하를 앞두고 있습니다.

수입품이 냉동으로 들여오는 데 반해
국내산은 생으로 먹을 수 있어
인기가 높습니다.

경남에만
열대 과일 재배 농가가 140여 곳,
재배 면적은 약 2배나 늘어났습니다.
농가 고소득 작물로
주목받고 있는 겁니다.

하지만,
우리 기후에 맞는
재배 방법이나
병충해 대책에 대한 정보는
아직은 많이 부족합니다.

문동환/ 백향과 재배농민[인터뷰]
"병해충이 알려진 게 많이 없어요. (저는) 외국 서적을 이용하거나 아니면 외국 사이트를 주로 이용하는 편이고 우리나라에서는 그런 부분이 많이 부족한 거 같습니다."


국내산 열대 과일에 대한 홍보와
안정적인 판로 확보도
해결해야 할 과제입니다.
KBS 뉴스 김효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