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상] 위험천만한 ‘주유기 옆 흡연’…“눈을 의심했습니다”
입력 2019.07.16 (06:00) 케이야
동영상영역 시작
[영상] 위험천만한 ‘주유기 옆 흡연’…“눈을 의심했습니다”
동영상영역 끝
주유소에서 담배를 피운다면, 그것도 주유기 바로 옆에서 피운다면, 이해가 가십니까? 서울에 사는 임 모 씨가 KBS에 영상과 함께 제보해 온 실제 상황입니다.

임 씨는 14일 오후 2시 20분쯤 서울 동작구의 한 셀프 주유소에 방문했다가 눈을 의심케 하는 광경을 목격했습니다.

한 운전자가 자신의 차량에 기름을 넣던 도중 그 주유기 바로 옆에서 담배를 피우고 있었던 겁니다.

이 운전자는 급기야 꽁초를 바닥에 버리고 발로 밟은 뒤 뒤처리도 하지 않았고, 심지어 주유구까지 연 상태로 차를 몰고 자리를 떴습니다.

이런 황당한 장면은 임 씨의 차량 블랙박스에 고스란히 담겼습니다.

임 씨는 "자칫하면 큰 사고로 이어질지도 몰랐을 순간이었다. 주유소 내 흡연은 정말 해선 안 되는, 모두를 위험에 빠뜨릴 수 있는 심각한 사안인 만큼, 꼭 알려서 경각심을 일깨워줬으면 좋겠다"고 밝혔습니다.

임 씨는 아울러 "해당 주유소 직원은 사각지대에 가려 영상 속 주인공이 흡연하는 모습을 발견하지 못했으니, 관리 소홀을 문제 삼지는 않았으면 좋겠다"고 했습니다.
  • [영상] 위험천만한 ‘주유기 옆 흡연’…“눈을 의심했습니다”
    • 입력 2019.07.16 (06:00)
    케이야
[영상] 위험천만한 ‘주유기 옆 흡연’…“눈을 의심했습니다”
주유소에서 담배를 피운다면, 그것도 주유기 바로 옆에서 피운다면, 이해가 가십니까? 서울에 사는 임 모 씨가 KBS에 영상과 함께 제보해 온 실제 상황입니다.

임 씨는 14일 오후 2시 20분쯤 서울 동작구의 한 셀프 주유소에 방문했다가 눈을 의심케 하는 광경을 목격했습니다.

한 운전자가 자신의 차량에 기름을 넣던 도중 그 주유기 바로 옆에서 담배를 피우고 있었던 겁니다.

이 운전자는 급기야 꽁초를 바닥에 버리고 발로 밟은 뒤 뒤처리도 하지 않았고, 심지어 주유구까지 연 상태로 차를 몰고 자리를 떴습니다.

이런 황당한 장면은 임 씨의 차량 블랙박스에 고스란히 담겼습니다.

임 씨는 "자칫하면 큰 사고로 이어질지도 몰랐을 순간이었다. 주유소 내 흡연은 정말 해선 안 되는, 모두를 위험에 빠뜨릴 수 있는 심각한 사안인 만큼, 꼭 알려서 경각심을 일깨워줬으면 좋겠다"고 밝혔습니다.

임 씨는 아울러 "해당 주유소 직원은 사각지대에 가려 영상 속 주인공이 흡연하는 모습을 발견하지 못했으니, 관리 소홀을 문제 삼지는 않았으면 좋겠다"고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