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클릭@지구촌] “도와주세요”…스스로 구조 요청한 만타가오리
입력 2019.07.16 (06:49) 수정 2019.07.16 (06:5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클릭@지구촌] “도와주세요”…스스로 구조 요청한 만타가오리
동영상영역 끝
[앵커]

<클릭 지구촌>입니다.

호주 바다에서 거대한 크기의 만타가오리 한 마리가 사람들에게 다가와 도움을 요청하는 수중 영상이 공개돼 화제입니다.

[리포트]

가오리 중에서도 가장 몸집이 큰 희귀종인 '만타가오리'.

잠수부들 사이로 가까이 다가오더니, 뭔가를 말하고 싶은 듯 주변을 맴돕니다.

알고 보니 가오리 눈 밑에는 커다란 낚싯바늘이 박혀 있었는데요, 이곳 서호주 닝갈루 해역을 찾은 수중 사진작가 일행에게 스스로 다가와 도움을 요청한 겁니다.

자칫 바늘을 잘못 빼면 가오리가 실명할 수도 있었기 때문에 잠수부들은 몇 번의 시도 끝에 무사히 낚싯바늘을 제거하는 데 성공했고요.

수월한 구조 작업을 위해 얌전히 자리를 지키던 만타가오리는 마침내 고통에서 해방되어 먼바다로 자유롭게 헤엄쳐 나갔다고 합니다.
  • [클릭@지구촌] “도와주세요”…스스로 구조 요청한 만타가오리
    • 입력 2019.07.16 (06:49)
    • 수정 2019.07.16 (06:55)
    뉴스광장 1부
[클릭@지구촌] “도와주세요”…스스로 구조 요청한 만타가오리
[앵커]

<클릭 지구촌>입니다.

호주 바다에서 거대한 크기의 만타가오리 한 마리가 사람들에게 다가와 도움을 요청하는 수중 영상이 공개돼 화제입니다.

[리포트]

가오리 중에서도 가장 몸집이 큰 희귀종인 '만타가오리'.

잠수부들 사이로 가까이 다가오더니, 뭔가를 말하고 싶은 듯 주변을 맴돕니다.

알고 보니 가오리 눈 밑에는 커다란 낚싯바늘이 박혀 있었는데요, 이곳 서호주 닝갈루 해역을 찾은 수중 사진작가 일행에게 스스로 다가와 도움을 요청한 겁니다.

자칫 바늘을 잘못 빼면 가오리가 실명할 수도 있었기 때문에 잠수부들은 몇 번의 시도 끝에 무사히 낚싯바늘을 제거하는 데 성공했고요.

수월한 구조 작업을 위해 얌전히 자리를 지키던 만타가오리는 마침내 고통에서 해방되어 먼바다로 자유롭게 헤엄쳐 나갔다고 합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