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지소미아 종료 ‘조건부 연기’
문 대통령·5당 대표 18일에 회동…“국정 현안 폭넓게 논의”
입력 2019.07.16 (12:00) 수정 2019.07.16 (13:16)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문 대통령·5당 대표 18일에 회동…“국정 현안 폭넓게 논의”
동영상영역 끝
[앵커]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의 회동 일정이 확정됐습니다.

모레 오후 두 시간 동안, 청와대에서 회동을 갖기로 했습니다.

일본의 경제 보복에 대한 대응 방안과 함께 각종 현안을 폭넓게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추경안과 국방장관 해임건의안 등을 둘러싼 여야의 강대강 대치를 풀 계기가 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김준범 기자입니다.

[리포트]

어제 황교안 대표가 수용 의사를 밝힌 이후, 문재인 대통령과 5당 대표의 회동은 급물살을 탔습니다.

여야 5당 사무총장이 어제와 오늘 두 차례 논의해, 오는 18일 오후 4시부터 6시까지 만나기로 합의했습니다.

가장 시급한 현안인 일본 문제는 이견없이 의제로 정했습니다.

[윤호중/민주당 사무총장 : "사상 초유의 한일 무역 갈등이 벌어지고있고,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면서 최단 시일내에 해결하기 위해서 여야 5당은 초당적인 노력이 필요하다는 그런 판단에서…"]

정확한 현황을 정부에서 보고받은 뒤, 각 당이 생각하는 향후 대응책을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다른 국정 현안에 대해서도 논의가 제한 없이 이뤄질 수 있게 의제를 열어뒀습니다.

추경안 처리와 외교안보라인 문책, 선거제 개편 등 각 당이 무게를 두고 있는 안건이 두루 거론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박맹우/한국당 사무총장 : "(구체적으로 어떤 현안을 논의합니까?) "그 부분은 우리가 미리 말씀드리기는 곤란합니다. 국정 현안이니까 여러가지에 대해서 대표님들하고 논의를 하겠죠."]

회동에는 5당의 대표 비서실장과 대변인이 배석합니다.

황교안 대표가 한때 요구했던 1:1 양자 회동은 없을 전망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5당 대표들과 회동을 갖는 건 지난해 3월 이후 1년 4개월 만입니다.

KBS 뉴스 김준범입니다.
  • 문 대통령·5당 대표 18일에 회동…“국정 현안 폭넓게 논의”
    • 입력 2019.07.16 (12:00)
    • 수정 2019.07.16 (13:16)
    뉴스 12
문 대통령·5당 대표 18일에 회동…“국정 현안 폭넓게 논의”
[앵커]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의 회동 일정이 확정됐습니다.

모레 오후 두 시간 동안, 청와대에서 회동을 갖기로 했습니다.

일본의 경제 보복에 대한 대응 방안과 함께 각종 현안을 폭넓게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추경안과 국방장관 해임건의안 등을 둘러싼 여야의 강대강 대치를 풀 계기가 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김준범 기자입니다.

[리포트]

어제 황교안 대표가 수용 의사를 밝힌 이후, 문재인 대통령과 5당 대표의 회동은 급물살을 탔습니다.

여야 5당 사무총장이 어제와 오늘 두 차례 논의해, 오는 18일 오후 4시부터 6시까지 만나기로 합의했습니다.

가장 시급한 현안인 일본 문제는 이견없이 의제로 정했습니다.

[윤호중/민주당 사무총장 : "사상 초유의 한일 무역 갈등이 벌어지고있고,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면서 최단 시일내에 해결하기 위해서 여야 5당은 초당적인 노력이 필요하다는 그런 판단에서…"]

정확한 현황을 정부에서 보고받은 뒤, 각 당이 생각하는 향후 대응책을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다른 국정 현안에 대해서도 논의가 제한 없이 이뤄질 수 있게 의제를 열어뒀습니다.

추경안 처리와 외교안보라인 문책, 선거제 개편 등 각 당이 무게를 두고 있는 안건이 두루 거론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박맹우/한국당 사무총장 : "(구체적으로 어떤 현안을 논의합니까?) "그 부분은 우리가 미리 말씀드리기는 곤란합니다. 국정 현안이니까 여러가지에 대해서 대표님들하고 논의를 하겠죠."]

회동에는 5당의 대표 비서실장과 대변인이 배석합니다.

황교안 대표가 한때 요구했던 1:1 양자 회동은 없을 전망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5당 대표들과 회동을 갖는 건 지난해 3월 이후 1년 4개월 만입니다.

KBS 뉴스 김준범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