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故정두언 빈소 조문 시작부터 추모객 이어져…MB “참으로 안타까워”
입력 2019.07.17 (12:15) 수정 2019.07.17 (14:41) 취재K
故정두언 빈소 조문 시작부터 추모객 이어져…MB “참으로 안타까워”
정두언 전 새누리당 국회의원이 어제(16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홍은동 실락공원 주변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1957년생으로 올해 63세인 고인의 빈소는 오늘 아침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는데요. 그의 넋을 기리고 유족을 위로하기 위한 정치인들의 조문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참으로 안타까워" MB의 조문사

이명박 전 대통령은 2001년 서울시장 선거에 출마할 때부터 정 전 의원과 인연이 깊습니다. 이 전 대통령은 현재 보석 상태로 외부 출입이 제한돼 직접 정 전 의원의 빈소를 찾지는 못했지만, 조화와 함께 이재오 전 국회의원을 통한 조문사를 전달했습니다.

조문사에서 이 전 대통령은 "매우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라며 "영어(囹圄, 감옥)의 몸이 되지 않았으면 한 번 만나려고 했는데 참으로 안타깝다"는 심정을 나타냈습니다. 또 이재오 전 국회의원을 통해 "조문을 하려면 재판부에 신청해서 허락을 받아야 하는데, 그게 (허락하는 데) 며칠 걸려서 못 오게 돼서 아주 안타깝다는 이야기를 하셨다"고 말했습니다.


이재오 전 국회의원도 취재인 앞에서 "자신을 비롯해 정 전 의원과 가까운 사람들은 정 전 의원의 평소 좋은 것만 기억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일주일 전쯤 정 전 의원과 통화했는데, "자신도 4대강 보 해체 반대한다고 돌아다니다가 바빴다. 한 번 만나자는 말도 했다"며 갑자기 고인이 된 정 전 의원을 애도했습니다.

■유승민 "고인이 감당한 괴로움과 절망, 가슴 아파"

앞서 바른미래당 유승민 국회의원도 정 전 의원의 빈소를 찾았습니다. 유 의원은 충격적인 소식에 황망한 마음으로 왔다며 "마지막까지 고인이 혼자 감당했을 괴로움이나 절망감을 다 헤아릴 수가 없어 너무 가슴이 아픕니다"고 슬퍼했습니다. 또 "(고인이) 모든 것 다 내려놓고 저 세상에서 편하게 쉬시길 바란다"며 말을 아꼈습니다. 유 의원과 함께 정병국, 이혜훈, 유의동, 지상욱 의원도 조의를 표했습니다.


바른미래당 박주선 국회의원도 직접 조의를 표했습니다. 박 의원은 "2012년 7월 (저축은행 금품수수 의혹 수사로) 체포동의안이 국회에 상정됐었는데, 이후 (정 전 의원이) 구속됐다가 무죄 받고 찾아와 다시는 억울한 일 없게 하자고 힘 합치자는 말을 했다"고 고인과의 기억을 떠올렸습니다.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이자 전 국회의원도 빈소를 찾아 조문한 뒤 "(정 전 의원과) 대학 선후배 사이인데, 국회에서 서로 가깝게 잘 지냈다"며 "이제 새롭게 시작할 그런 나이고 그런 시점인데 충격이고 슬프다"고 취재진에게 심정을 밝혔습니다.

오늘 오전 빈소에는 더불어민주당 이종걸 국회의원도 찾아와 애도를 표했으며, 고인과 절친한 사이로 알려진 정청래 전 국회의원과 자유한국당 김용태 국회의원도 조의를 표한 뒤 빈소를 지키고 있습니다. 추모객 발길은 계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발인은 19일 오전 9시, 장지는 경기 성남 분당 메모리얼파크입니다.
  • 故정두언 빈소 조문 시작부터 추모객 이어져…MB “참으로 안타까워”
    • 입력 2019.07.17 (12:15)
    • 수정 2019.07.17 (14:41)
    취재K
故정두언 빈소 조문 시작부터 추모객 이어져…MB “참으로 안타까워”
정두언 전 새누리당 국회의원이 어제(16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홍은동 실락공원 주변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1957년생으로 올해 63세인 고인의 빈소는 오늘 아침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는데요. 그의 넋을 기리고 유족을 위로하기 위한 정치인들의 조문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참으로 안타까워" MB의 조문사

이명박 전 대통령은 2001년 서울시장 선거에 출마할 때부터 정 전 의원과 인연이 깊습니다. 이 전 대통령은 현재 보석 상태로 외부 출입이 제한돼 직접 정 전 의원의 빈소를 찾지는 못했지만, 조화와 함께 이재오 전 국회의원을 통한 조문사를 전달했습니다.

조문사에서 이 전 대통령은 "매우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라며 "영어(囹圄, 감옥)의 몸이 되지 않았으면 한 번 만나려고 했는데 참으로 안타깝다"는 심정을 나타냈습니다. 또 이재오 전 국회의원을 통해 "조문을 하려면 재판부에 신청해서 허락을 받아야 하는데, 그게 (허락하는 데) 며칠 걸려서 못 오게 돼서 아주 안타깝다는 이야기를 하셨다"고 말했습니다.


이재오 전 국회의원도 취재인 앞에서 "자신을 비롯해 정 전 의원과 가까운 사람들은 정 전 의원의 평소 좋은 것만 기억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일주일 전쯤 정 전 의원과 통화했는데, "자신도 4대강 보 해체 반대한다고 돌아다니다가 바빴다. 한 번 만나자는 말도 했다"며 갑자기 고인이 된 정 전 의원을 애도했습니다.

■유승민 "고인이 감당한 괴로움과 절망, 가슴 아파"

앞서 바른미래당 유승민 국회의원도 정 전 의원의 빈소를 찾았습니다. 유 의원은 충격적인 소식에 황망한 마음으로 왔다며 "마지막까지 고인이 혼자 감당했을 괴로움이나 절망감을 다 헤아릴 수가 없어 너무 가슴이 아픕니다"고 슬퍼했습니다. 또 "(고인이) 모든 것 다 내려놓고 저 세상에서 편하게 쉬시길 바란다"며 말을 아꼈습니다. 유 의원과 함께 정병국, 이혜훈, 유의동, 지상욱 의원도 조의를 표했습니다.


바른미래당 박주선 국회의원도 직접 조의를 표했습니다. 박 의원은 "2012년 7월 (저축은행 금품수수 의혹 수사로) 체포동의안이 국회에 상정됐었는데, 이후 (정 전 의원이) 구속됐다가 무죄 받고 찾아와 다시는 억울한 일 없게 하자고 힘 합치자는 말을 했다"고 고인과의 기억을 떠올렸습니다.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이자 전 국회의원도 빈소를 찾아 조문한 뒤 "(정 전 의원과) 대학 선후배 사이인데, 국회에서 서로 가깝게 잘 지냈다"며 "이제 새롭게 시작할 그런 나이고 그런 시점인데 충격이고 슬프다"고 취재진에게 심정을 밝혔습니다.

오늘 오전 빈소에는 더불어민주당 이종걸 국회의원도 찾아와 애도를 표했으며, 고인과 절친한 사이로 알려진 정청래 전 국회의원과 자유한국당 김용태 국회의원도 조의를 표한 뒤 빈소를 지키고 있습니다. 추모객 발길은 계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발인은 19일 오전 9시, 장지는 경기 성남 분당 메모리얼파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